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경상기획특집비즈니스컬처스쿨
[비즈니스컬처스쿨-제12강] ‘한국역사문화 속 인문정신’-이배용 한국학중앙연구원장“한글로 우리말·정신 온전히 전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9.06  22:00: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지난 5일 울산 CK아트홀에서 열린 경상일보사 제6기 비즈니스컬처스쿨에서 이배용 한국학중앙연구원장이 ‘한국 역사문화 속의 인문정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김동수기자 dskim@ksilbo.co.kr

“‘가까이 있는 단 복숭아는 거들떠 보지도 않고 멀리 신 돌배 찾으러 온 산천을 헤매었구나.’ 퇴계선생 말입니다. 우리의 지혜와 정신은 잘 모르면서 서양의 문화와 이론만 최고로 치는 요즘 행태를 꼬집는 것 같습니다. 우리 것을 먼저 배우고 익힙시다.”

5일 CK아트홀에서 열린 경상일보 제6기 비즈니스컬처스쿨에서 이배용 한국학중앙연구원장은 이렇게 강조했다.

한국사학 박사학위를 가진 이 원장은 전국 각계 기관을 돌면서 지난 수년 간 우리 역사 속 인물과 유물, 일화 속에 숨겨진 인문정신을 짚어주고 올바른 삶의 자세가 무엇인지 알려주는 최고의 인문학 강사로 활약하고 있다. ‘한국역사문화 속 인문정신’이라는 주제의 이날 강연도 그 연장선상에서 이뤄졌다.

이 원장은 선덕여왕과 황룡사 9층목탑, 고려말 이곡 선생이 남긴 한문수필 ‘차마설’. 세종대왕과 한글창제, 퇴계 선생과 도산서원, 율곡의 벼루에 글을 남긴 정조, 세한도에 남긴 추사 선생의 발문, 단원 김홍도 등 우리미술사에 남겨진 미소의 미학 등을 사례로 들며 조상의 애민과 박애의 정신을 옛 이야기처럼 막힘없이 풀어냈다.

특히 그는 세종과 한글에 대해 우리 역사 최고의 브랜드 중 하나라고 말했다. 한글반포 570돌을 맞아 이 원장이 몸담고 있는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는 보관기록물 중 한글관련 소장품을 선별해 특별전을 펼치고 있다.

그는 “임금에서 양반, 여자와 노비에 이르기까지 신분을 막론한 수많은 사람들이 한글을 통해 그 시절의 애절한 이야기를 후대에 전한다”며 “한자로는 도저히 옮겨질 수 없는 우리말과 정신이 수백년이 지나도록 흐트러짐 없이 전달되며, 한글 속에 서려있는 세종의 위대함 앞에서 저절로 고개가 숙여진다”고 말했다.

이어 “한글의 우수성을 알아본 외솔 최현배의 고향이 또 울산 아니냐”며 “외솔 선생이 지은 한글날 노랫말처럼 한글은 ‘문화의 터전’이자 ‘민주의 근본’이요 ‘생활의 무기’임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배용 원장은 이화여대 총장, 헌법재판소 자문위원, 대통령직속 국가브랜드위원장을 역임했고 문화재청 세계문화유산분과위원 등을 맡고있다.

홍영진기자 thinpizza@ksilbo.co.kr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신동욱, 김종대 의원에 강한 비난 이유는?...“이국종 교수에 ‘인격 테러’ 언급?”
2
‘KBO 2차 드래프트’ 26명 이적, 고효준·이병규 롯데行...손주인·박세웅 삼성行
3
손아섭, 메이저리그 진출 가능성은?...“롯데 남고 싶지만, 현실적 보상 받고 싶은 마음”
4
LG 정성훈 “방출 생각도 못했는데 막막하다” 심경토로
5
‘손주인 삼성-백창수 LG’ 프로야구 2차 드래프트 26명 이적 완료
6
‘프로야구 2차 드래프트’ 비공개 진행…“구단별 3명 지명해 총 30명 이적”
7
슈퍼주니어 홈쇼핑, 완판비결 '성대모사+입담 개인기 방출' ...“예능보다 더 웃기네”
8
'자택+빌라 경매' 공형진, 빚더미 앉은 이유는?...“‘다만 나 얼마라도’ 주변인 도움 못 구하겠더라”
9
유소영, ‘TV유치워 하나 언니’ 시절 보니…“완전 북한 방송 아니야?”
10
‘경찰수사’ 워마드 아동 성폭행 지목 女 ‘분노’...“나 아니다, 법적 조치할 것”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