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체육골프
한국여자골프, 일본 상대로 설욕전 펼친다12월 2일 더퀸즈 골프...4개국투어 대항전 열려
한국 20대 젊은피 출전...日 노련미 무기로 승부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29  21:58: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부쩍 힘이 붙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를 상대로 설욕전에 나선다.

KLPGA 투어 선수 9명은 오는 12월2일부터 사흘 동안 일본 나고야의 미요시 골프장(파72·6500야드)에서 열리는 4개국 투어 대항전 더퀸즈 골프대회에 출전한다.

더퀸즈는 한국, 일본, 호주, 그리고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등 4개국 여자 프로골프투어 팀 대항전이다.

투어 대항전이면서도 선수 선발은 국적이 기준이라 국가 대항전 성격이 강하다.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에서 활동하는 신지애(28)가 KLPGA투어 선수로 참가한 것도 이 때문이다.

더퀸즈는 4개국 투어 대항전이라지만 사실상 한국-일본 대항전이다.

한국은 투어 최정상급 선수가 총출동한다. 상금왕 박성현(23)이 빠졌지만 상금랭킹 2위부터 10위까지 출전한다.

일본 역시 JLPGA투어 상위권 선수들이 주력이다. 9명 가운데 8명이 이번 시즌에 상금랭킹 20위 이내에 오른 선수들이다.

세계 최고의 여자 프로 골프 무대인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를 주 무대로 삼는 선수가 거의 없는 호주와 유럽은 우승을 노릴 전력은 아니다.

한국은 지난해 일본에 이어 준우승에 그쳤다.

작년에 8승을 합작한 상금랭킹 1위 전인지(22)와 상금랭킹 2위 박성현(23)에 LPGA투어 신인왕 김세영(23)까지 나섰지만 일본에 간발의 차이로 밀렸다.

설욕을 다짐한 한국은 일본 무대에서 올해 3승을 쓸어담으며 상금랭킹 2위를 차지한 신지애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3승을 거두며 대상을 거머쥔 고진영(21)을 선봉에 내세웠다.

일본 선수의 특성을 낱낱이 파악하고 있는 신지애는 주장의 대임을 맡았고, 챔피언스 트로피에서 LPGA투어 강호들과 대결에서 3전 전승을 올린 고진영은 자신감에 차있다.

장수연(22), 배선우(22), 이승현(25), 김민선(21), 조정민(22), 김해림(27), 정희원(25) 등은 챔피언스 트로피에서 포볼, 포섬, 싱글 매치플레이 등 이번 대회와 똑같은 포맷으로 경기를 치른 지 닷새 만에 출격한다.

한국 대표팀이 20대 초중반의 젊은 선수가 주력인 반면 일본은 노련한 고참 선수들이 전력의 핵이라는 점이 다르다.

올해 2승을 따내 상금랭킹 3위를 차지한 류 리쓰코(29)가 일본 대표팀의 리더다. 올해 JLPGA투어 상금 1, 2위가 이보미(28), 신지애 등 한국 선수라서 류는 사실상 일본의 골프 여왕이다.

통산 17승을 올리고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일본 대표 선수로 출전했던 노장 오아먀 시호(39)를 비롯해 니시야마 유카리(33), 시모카와 메구미(32), 요시다 유미코(29), 기쿠치 에리카(28) 등 베테랑 선수들이 대거 포진했다.

2승을 거둔 스즈키 아이(22)와 작년에 한국에 뼈아픈 패배를 안긴 와타나베 아야카(23), 일본여자오픈 준우승 호리 코토네(20) 등 신예 선수들도 경계 대상이다.

호주는 LPGA투어에서 8승을 올린 레이철 해더링턴(44)가 작년에 이어 또 한번 주장을 맡았다.

교포 오수현(20)이 처음 출전한다.

유럽은 백전노장이 주력이다. 주장을 맡은 영국 출신 트리시 존슨(50)은 LPGA투어에서는 3승 뿐이지만 유럽투어에서 무려 19승을 따낸 종신 회원이다. LPGA투어에서 중년의 힘을 뽐내는 카트리나 매슈(47) 역시 미국과 유럽 무대에서 11승이나 올렸다.

42살의 나이에도 LPGA투어에 끊임없이 도전하는 베키 모건도 유럽팀의 일원으로 참가한다.

대회는 첫날 포섬, 둘째날 포볼, 그리고 최종일 1대1 매치플레이 방식으로 치러진다.

이기면 승점 3점, 비기면 1점을 부여해 승점 합계로 팀 순위를 가린다.

총상금 1억엔 가운데 우승팀에는 4500만엔이 돌아간다. 선수 1인당 500만엔이다. 준우승 팀은 선수당 300만엔씩 모두 2700만엔을 받는다.

3위 팀에 1800만엔, 4위 팀에는 900만엔을 준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임상아, 종교까지 개종하며 결혼한 이야기 재조명…“이혼 후 딸에게 미안해”
2
‘김민채와 파혼’ 정운택, 헤어진 이유는?...“받아들였고, 현재 많이 추스른 상태”
3
‘10월 제대 화유기 복귀’ 이승기, 군 생활모습보니...“인간미 넘치네”
4
모비스타, 갤럭시노트 FE G6 10만원대 아이폰8 사전예약 40만원 할인
5
‘복면가왕’ 임상아가 만든 가방 가격 보니? ‘헐리우드 스타들’이 애용해
6
아이폰8과 함께 출시될 ‘iOS 11’의 베타6 보니…아이콘 변경 및 속도 향상
7
‘2차 동영상’ 임지현 “음란물 출연? 춤 춘것 밖에 없는데”...억울함 가득 ‘해명보니'
8
현대車 노사 이번주 임단협 ‘장기전 분수령’
9
‘효리네민박’ 정담이, 일상모습 보니 남다른 ‘패션+몸매’...“연예인 뺨치네”
10
‘그것이 알고싶다’ 독립운동가는 왜 빨갱이가 됐나?…‘빨갱이’란 미명하에 자행된 학살의 진실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