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오피니언현장의시각
[현장의 시각]울산, 400만명이 찾는 관광도시가 된다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1  21:40: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홍영진 사회문화팀 차장

올해는 한국관광공사가 지정하고 울산시가 사업을 추진하는 ‘울산 방문의 해’이다. 지난 연말 울산시는 2017년 문화관광체육시책을 발표하면서 400만명의 관광객이 울산을 찾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2년 전인 2015년, 울산을 방문한 관광객은 241만명이었다. 2016년 수치는 아직 계측 작업이 한창이라 확정하기 어렵지만 약 300만명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관광객 400만명이 찾는 울산은 어떤 모습일까. 상상만으로는 실체를 예단하기 어려워 비슷한 규모의 국내외 관광도시 사례를 찾아봤다.

우선 프랑스 남부의 니스를 들 수 있다. 찬란한 지중해의 햇빛에 반해 색채의 마술사 빈센트 반 고흐와 야수파의 거장 앙리 마티스가 오랫동안 그 곳에 머물렀다. 명성은 지금도 그대로다. 인구 35만 명의 니스에는 거주민의 열 곱절을 웃도는 400만명의 외지인이 해마다 찾아 와 생애 최고의 휴가를 보내고 돌아간다.

일본 규슈 유후인도 마찬가지다. 인구 2만여 명의 그 곳은 1970년대부터 인근 벳부와 차별화를 시도했다. 문화예술, 스포츠, 자연경관까지 아우른 휴양온천 개념을 실현했고 연간 400만 명이 찾아든다. 가족이나 연인과의 여행에서 목적지를 결정하는 최종 선택권이 여성에게 주어진 것도 이 곳 관광성시를 거든다.

중국 산둥성의 타이산(泰山)도 한 해 400만 명이 정상을 밟는다. 하늘의 명을 받기 위해 72명의 황제들이 올랐다는 그 산은 실상 높이가 해발 1545m에 불과하다. 그렇다고 평범한 산으로 치부하면 안된다. 규모와 풍광만으로는 설명하기 어려운 그 무엇이 타이산에 서려있다. 춘추전국시대부터 도교와 민간 신앙의 성지로 추앙됐고, 지금으로부터 30년 전 이미 유네스코 세계문화자연유산에 등재됐다.

쿠바 관영통신 프렌사 라티나에 따르면 쿠바를 찾는 관광객이 지난해 400만 명을 넘겼다. 미국과의 해빙 무드가 큰 작용을 하면서 미국은 물론 캐나다, 독일, 프랑스, 스페인, 영국 순으로 관광객이 많았다. 전년도에 비해 13%가 늘었다고 하나 시작에 불과하단다. 혁명과 낭만이 공존하는 쿠바만의 매력이 개방화에 직면해 언제 사라질 지 모르는 신기루로 추앙받고 있다. 관광객 증가세는 당연히 예측불가능한 수준의 상승곡선으로 이어지고 있다.

국가와 도시 단위까지 갈 것 없이 세계 곳곳에는 400만 명 규모의 개별 관광지도 많다. 가깝게는 전주한옥마을 방문객이 지난 2011년을 기점으로 400만 명을 넘겼고 최근에는 600만 명 수준을 웃돈다. 스페인 마드리드의 전통시장 산 미구엘 시장(Mercado de San Miguel)은 1200㎡(363평) 규모에 33개 섹션 42개 점포가 전부지만 연간 400만 명이 찾고있다. 영국 런던의 현대미술관 테이트 모던(Tate Modern)과 미국 뉴욕의 공중산책로 하이라인 파크도 마찬가지다.

울산시의 관광도시 비전은 산업도시, 환경도시, 문화도시에 이은 새로운 청사진이다. 앞서 밝힌 국내외 사례가 반짝현상이나 단순한 상상에 그치지 않으려면 울산 방문의 해 사업이 새로운 먹거리산업으로 꽃피도록 마중물이 되어야 한다. 경주와 포항과의 해오름동맹처럼 시구군도 머리를 맞대 낮에는 구경하고 밤에도 즐기는 체류형 관광을 굳혀가야 할 것이다. 그래야 그 다음 단계인 500만 명 관광도시(제6차 울산권 관광개발계획 중 2021년 목표)도 가능해 진다. ‘굴뚝 없는 공장’ 울산의 미래가 여기에 달려있다.

홍영진 사회문화팀 차장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대한항공 2017년 신입 객실승무원 채용 시작…총 5단계로 채용 진행
2
한국장학재단, ‘국가장학금’ 신청 심사기준 공개…소득분위별 장학금 차등 지급
3
맨유vs맨시티, 유니폼에 공통적으로 새겨진 일벌은? “맨체스터 테러 희생자 추모”
4
홍준표 ‘장화 의전’ 논란에 싸늘한 여론 “봉사 받으러 갔나”
5
22사단 일병, 구타‧가혹행위에 자살…3년 전 GOP총기난사 일어난 부대
6
‘가석방’ OJ 심슨이 연루된 ‘세기의 사건’ 재조명…경찰과 추격전도 벌여
7
계룡건설 등 첫 인사 나서는 수도권 택지지구 4곳
8
김정숙 여사, 영부인 최초로 수해 복구작업 도와…누리꾼들 “존경합니다, 여사님”
9
경제성장 新동력 4차산업의 중심지 평택! 뛰어난 직주근접성 갖춘 ‘자이 더 익스프레스 3차’ 눈길
10
도심 속 그린 프리미엄 포항 '두호 SK VIEW 푸르지오’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