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오피니언구천의 음악이야기
[구천의 음악이야기(78)]세계의3대교향악단(1)베를린필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구천 국립합창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합창지휘박사

각 나라별로 도시마다 유수한 교향악단이 있다. 그 중 세계 3대 교향악단을 꼽으라 하면 음악가들은 누구나 공통적으로 독일의 베를린필하모닉, 오스트리아의 빈필하모닉, 미국의 뉴욕필하모닉을 손꼽는다.

먼저 베를린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역사를 살펴본다. 1882년 벤저민 빌제(1816~1902)에 의해 54명의 단원으로 발족했다. 지금부터 135년 전이다. 베를린필 단원들의 기량은 세계정상급 솔리스트라 할 수 있다. 이렇게 유능한 단원들이 모여 앙상블을 하려면 여러가지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 그렇지만 베를린필 단원들은 그들의 능력을 발휘하면서도 앙상블을 위해서는 지휘자의 의견에 순응한다. 오히려 교향악단 중에서 지휘자 색깔이 강하게 묻어나는 경향이 있어 ‘지휘자의 오케스트라’라고 불릴 정도로 앙상블에 뛰어나다.

개인의 기량이 뛰어날수록 남과의 조화나 협조, 양보 등 어려움이 많은 건 사실이다. 특히 현악파트와 금관악기 간의 조화는 완벽을 자랑한다. 지난 9월 마카오 페스티벌에서 베를린필 현악 5중주 팀의 연주를 직접 들을 기회가 있었다. 그들은 뛰어난 개인기를 앞세워 파트별로 앙상블을 조직해 베를린필 첼로앙상블이라든지 관악앙상블 등으로 해외투어를 다니고 있다.

베를린필은 발족 후 최초 5년간 상임지휘자 없이 운영되다가 1887년 한스 폰 뷜로(1830~1894)를 초대 상임지휘자로 맞이했다. 베를린필이 뷜로를 지휘자로 맞이함으로써 그는 음악 역사상 최초의 직업지휘자로 기록됐다. 뒤를 이어 1923년 빌헬름 푸르트 벵글러(1886~1954)가 31년간 베를린필을 이끌며 세계적으로 유명한 악단이 됐다. 푸르트 벵글러가 사망한 후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Hervert von Karajan1908~1989)이 종신 지휘자로 30여 년간 지휘하며 음악 역사상, 베를린필 역사상,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며 세계적인 교향악단의 자리를 굳건히 했다. 이후 세계적 거장의 반열에 있던 클라우디오 아바도(1933~)를 영입하여 아바도가 10년간 베를린필을 이끌었고 지금은 2002년부터 영국출신의 지휘자 싸이먼 래틀(Simon Rattle1955~)이 지휘봉을 잡고 있다.

구천 국립합창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합창지휘박사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에릭과 열애설’ 나혜미, 뚜렷한 이목구비+청순미모…“에릭이 반할만하네”
2
'한국국적 포기' 가수 유승준, 항소심도 기각...입국금지 지속
3
곽민정, 최근 물오른 미모 ‘더 예뻐졌네’…“청순한 여인의 향기”
4
‘엠카운트다운 컴백’ 트와이스, 나연 화난 눈+썩소 왜?…“너무 귀여운거 아니야?”
5
김슬기, 한 남성과 꿀 떨어지는 투샷 ‘누군가 보니’…“현실남매 아닌듯”
6
‘지식in 태양신’ 조광현, 분노 답변 '재조명'…“내가 지식인하는게 안 좋아보이냐”
7
‘비스트 출신’ 장현승, 근황셀카 ‘남다르네’…“멋있다는 말로는 부족”
8
해피 투게더3 김슬기, 황정민에게 욕듣고 세상 행복했던 이유는?
9
정유미, 학창시절 모습보니 ‘모태미인’…“굴욕따윈 없잖아”
10
현대중 노조 “조합원 1500여명 전면파업 집회 참석 ”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