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체육야구
오승환, ‘꿈의 무대’ 최상위 구원투수 꿈 이뤄19S·탈삼진 108개 활약상 언급
ESPN, 구원투수 10선에 꼽아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사진)이 ‘꿈의 무대’ 메이저리그에서도 최상위권 구원 투수로 인정받았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4일(한국시간) 2016년에 활약한 구원 투수 10명을 선정하며 오승환을 9위에 올려놨다.

낮은 연봉을 받으면서 엄청난 실적을 냈다는 점이 주목받았다.

ESPN은 “오승환은 지난해 연봉 대비 최고의 효율을 보인 선수다. 세인트루이스는 연봉 250만달러에 오승환을 영입했고, 그 이상의 효과를 봤다”고 설명했다.

오승환은 2016년 1월 1+1년 최대 1100만달러에 계약했다. 올해 보장 연봉은 250만달러였다.

오승환은 한국과 일본 무대를 평정한 마무리 투수였지만, 메이저리그에서는 신인이었다.

세인트루이스는 보장액과 인센티브를 1대 1 수준으로 정하며 ‘안전장치’를 했다. 첫해 오승환은 76경기에 나서 79⅔이닝 6승 3패 19세이브 평균자책점 1.92를 기록하며 세인트루이스가 원하던 활약을 했다. 인센티브도 모두 챙겼다.

ESPN은 “오승환보다 많은 이닝을 소화한 구원 투수는 6명뿐이었다. 상당한 부담 속에서도 오승환은 108탈삼진, 볼넷 18개를 기록하는 놀라운 활약을 했다”며 “애초 세인트루이스는 트레버 로즌솔을 마무리 투수로 기용했지만, 시즌 중 오승환이 그 자리를 이어받아 19세이브를 올렸다”고 오승환의 활약상을 떠올렸다.

이어 “오승환은 헛스윙률 18%를 기록했다. 타자들이 오승환의 슬라이더를 대처하는 데 애를 먹었다”고 설명을 더 했다.

ESPN은 2016년 최고 불펜 투수로 잭 브리턴(볼티모어 오리올스)을 꼽았다.

“시애틀 매리너스의 이대호가 타석에서 브리턴의 싱커를 본 뒤 ‘우아’라고 탄성을 지르기도 했다”고 브리턴의 위력이 드러난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앤드루 밀러(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켄리 얀선(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아롤디스 채프먼(뉴욕 양키스) 등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마무리 투수가 뒤를 이었다.

웨이드 데이비스(시카고 컵스), 마크 멀랜슨(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델린 베탄시스(양키스), 에드윈 디아스(시애틀)가 오승환보다 높은 평가를 받으며 5~8위를 차지했다. 코디 앨런(클리블랜드)이 10위에 올랐다.

최근 메이저리그에서도 구원 투수의 가치가 상승하고 있다.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FA 채프먼이 5년간 8600만달러(약 1026억원), 얀선이 5년간 8000만달러(약 954억원)의 초대형 계약을 했다.

오승환은 2017시즌 종료 뒤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는다. 올해 활약도에 따라 연평균 1000만달러 수준의 대형 계약도 끌어낼 수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아티스트컴퍼니行' 하정우, 남다른 대학 졸업사진 보니…"삭발+아기미소"
2
‘님과함께 하차’ 서인영, ‘인생은 너무 짧아’ 의미심장 글…“갑자기 무슨일?”
3
채연, 유덕화와 투샷 ‘무슨 사이야?’…“촌스럽게 자랑해본다”
4
서인영, 최고의사랑2 촬영 중 “씨X”…욕설 동영상 논란 “돌연 하차 이유와 연관?”
5
이엘, 드레스 입고 '우유빛 피부' 시선 올킬…“막 찍어도 화보”
6
강동원, 대학시절 모습보니 ‘훈훈함 폭발’…“굴욕 따위 없어”
7
‘수지 절친’ 김민영, 래쉬가드 입고 ‘개미허리 인증'…“몸매甲”
8
'도깨비' 최종화...공유X김고은, 이동욱X유인나 새로운 생에서 새로운 사랑
9
고아라, 성형설 잠재울 학창시절 모습보니…“굴욕 1도 없네”
10
‘외모지상주의’ 박태준, 파티장서 웹툰 콘티짜기 ‘인증샷’…“다리 최소 걸그룹?”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