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경제증권/금융/세무
주택담보대출 증가세 둔화…2010년 이래 최저지난달 1800억 증가에 그쳐...월평균 증가액의 1/15 수준
6대 은행 작년 약 32조 증가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달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크게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 이후 12월 증가액으로 최저 수준이다.

정부가 가계부채 관리를 강화하고, 부동산시장마저 침체 국면에 접어들면서 지난 2년간 폭증했던 주택담보대출 증가세도 한풀 꺾인 것으로 풀이된다.

4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농협·기업 등 6대 은행의 작년 12월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380조8190억원이다. 이는 전월인 11월 380조6383억원보다 1807억원 늘어난 것이다.

지난해 이들 6대 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은 31조7698억원이 늘었다. 월평균으로 치면 2조6475억원이 달마다 늘어난 셈이다. 지난 7월에 4조2018억원이 늘어 가장 많이 늘어난 반면 12월 증가액이 가장 적었다.

12월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작년 월평균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에 견줘 15분의 1수준으로 둔화했다.이러한 증가액은 작년뿐 아니라 지난 2010년 이후 12월 증가액으로는 최저치다.

6대 은행의 12월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지난 2015년 5조7097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2010년에 1조8347억원으로 가장 적었다.

가장 적었을 때에 견줘서도 10분의 1 수준으로 쪼그라든 것이다. 일단 부동산 시장 침체가 대출 증가세 둔화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금리가 크게 오른 점도 악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신한은행의 경우 지난해 10월 말에 견줘 12월 금리가 0.36%P 상승하는 등 4대 시중은행 모두 금리가 가파르게 올랐다. 농협은행을 포함한 5대 은행의 평균금리는 지난 8월 2.74%에서 11월 3.28%로 석 달 만에 0.54%P나 상승했다.

금융기관의 건전성과 대출자의 상환능력에 대한 스트레스테스트를 주기적으로 진행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정부의 가계대출 후속대책도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는 가계대출이 더 쪼그라들 수 있다. 은행들이 대부분 ‘리스크 관리’에 방점을 두면서다.

은행들은 올해 가계부채를 6%대로 늘리겠다는 자체 계획을 수립한 상태다. 작년 증가율은 10% 안팎이었다. 주택담보대출은 가계대출의 70% 이상을 차지한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문채원, 비행기안 실물깡패?…“좌석도 미모도 퍼스트클래스”
2
'아티스트컴퍼니行' 하정우, 남다른 대학 졸업사진 보니…"삭발+아기미소"
3
‘님과함께 하차’ 서인영, ‘인생은 너무 짧아’ 의미심장 글…“갑자기 무슨일?”
4
채연, 유덕화와 투샷 ‘무슨 사이야?’…“촌스럽게 자랑해본다”
5
서인영, 최고의사랑2 촬영 중 “씨X”…욕설 동영상 논란 “돌연 하차 이유와 연관?”
6
이엘, 드레스 입고 '우유빛 피부' 시선 올킬…“막 찍어도 화보”
7
‘수지 절친’ 김민영, 래쉬가드 입고 ‘개미허리 인증'…“몸매甲”
8
강동원, 대학시절 모습보니 ‘훈훈함 폭발’…“굴욕 따위 없어”
9
‘포켓몬고 상륙’ 예정화, 래시가드 입고 포켓몬 사냥 '화기애애'…“마동석 질투하겠네"
10
‘종방 도깨비’ 유인나, 반전 학창시절 모습 ‘깜짝’…“까까머리+외꺼풀 눈?”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