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문화방송연예
이엘·육성재…‘도깨비’ 빛낸 화려한 조연드라마속 섹시한 삼신할매·철부지 재벌3세로 출연
적은 분량에도 ‘눈길끄는 연기’로 시청자 사로잡아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5  23:44: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새빨간 립스틱만큼, 거침없는 입담만큼 화끈하다.

화제의 드라마 tvN ‘도깨비’의 두 조연 이엘(35·사진 오른쪽)과 육성재(22)가 짧은 등장에도 강렬한 채도로 드라마의 ‘엣지’를 살리고 있다.

공유-김고은, 이동욱-유인나에 대부분 분량이 할애된 ‘도깨비’에서 이엘과 육성재는 한 장면을 나와도 눈길을 끄는 몸짓과 연기로 흔적을 남긴다.

삼신할매가 아래 위 새빨간 재킷과 바지를 입고, 새빨간 립스틱을 칠한 채 런웨이 위 모델처럼 우아하게 걸어온다. 이 발칙한 상상력을 온몸으로 구현하고 있는 이엘은 지금껏 한국 드라마에 출현한 삼신할매 중 가장 특이하고 매력적이다.

이엘은 이 특이한 삼신할매를 위해 극 초반에는 오랜 시간 분장을 통해 노년의 할머니로 감쪽같이 둔갑했고, 이후 분장을 벗어던지고 모델 뺨치는 화려한 모습으로 거듭나며 반전의 묘를 보여주고 있다.

‘어디서 감히’ 우리의 ‘유덕화’를 이름으로 쓴단 말인가. 그런데 이제 젊은 세대는 ‘유덕화’ 하면 홍콩의 그분, 류더화(劉德華) 대신, ‘도깨비’의 유덕화를 떠올릴 판이다.

‘도깨비’의 유덕화는 ‘열혈남아’의 류덕화가 울고 갈 캐릭터다.

철부지 허랑방탕한 재벌 3세는 오로지 한도가 없는 신용카드를 마음대로 쓰는 게 인생의 낙이다.

굴지 기업의 종손이지만 13대째 도깨비를 모시는 가신 집안의 4대 독자인 유덕화는 도깨비 신(공유 분)을 잘 모시라는 할아버지(김성겸)의 말씀을 요리조리 피해 다니며 꾀만 부린다.

   
 

육성재는 이같은 유덕화를 편안하면서도 재치있게 소화해내며 ‘도깨비’의 윤활유 역할을 해주고 있다. 적절한 타이밍에 적절하게 등장해 허튼짓하고 되지도 않는 폼을 잡지만 결코 미워할 수 없는 귀여운 매력으로 시청자를 미소 짓게 한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배틀그라운드 점검, 20일 업데이트후 달라지는 점은?...“한국 서버 추가·새 시즌 시작”
2
‘11월 결혼’ 한지우, 결혼식 웨딩드레스 미리보기?...“순백의 여신”
3
‘얼짱 축구선수’ 이민아, 유니폼 벗으니 ‘모델 변신?’...“남다른 사복센스 깜짝 ”
4
울산고속도로(경부고속도로 울산선) 무료화, 범시민 운동으로 추진
5
‘김포한강스카이타운’ 2단지 조합원 모집… 마곡지구 대체주거지 김포한강신도시
6
최금강, 실수 혹은 고의 ‘연속사구 논란’...벤치 클리어링 일어날 뻔 ‘긴장된 순간’
7
정해인, 군복에도 굴욕제로 '훈훈 외모'...“예비군 6년차? 동안 끝판왕이네”
8
‘5일체류’ 에이미 “내게 기회 한번만 줬으면”...강제출국 당한 후 ‘심경글 보니’
9
홈플러스문화센터 수강신청, 29일까지 결제시 할인?...“알아두고 5천원 아끼자”
10
‘강제출국’ 에이미, 남동생 '폭로 재조명'...“누나는 똑바로 살아야한다”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