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문화종합
언양 현감 윤병관 만인산 보존처리 후 복원 완료공덕 기려 주민들이 만든 일산
후손이 작년 울산박물관에 기증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5  00:28: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2월 윤정열(64·서울)씨가 울산박물관에 기증한 ‘언양 현감 윤병관 만인산(萬人傘)’이 보존처리 과정을 거쳐 복원됐다.

울산박물관은 언양 현감 ‘윤병관(尹秉寬·1848~1903) 만인산’을 기증받아 정교한 보존처리를 마치고 울산박물관 역사관에 전시 중이며, 전문가의 자문과 옛 문서를 참고해 자루, 살대, 꼭지 부분까지 완벽하게 재현한 복원품 1점도 제작했다고 밝혔다.

윤병관은 파평 윤씨 정정공파(貞靖公派), 자는 치도(致道), 호는 우재(愚齋)이다. 1872년 무과 급제로 관직을 시작 해 통정언양현감(通政彦陽縣監)과 종성진도호부사(鍾城鎭都護府使) 등을 지냈다.

   
 

울산박물관에 기증된 만인산은 윤정열씨의 고조부 윤병관(尹秉寬)이 1887년 언양 현감을 지낼 때 지역민으로부터 받은 것이다. 만인산은 조선 후기 고을 사람들이 지방 관리의 공덕을 기리기 위해 그 지방 사람들의 이름을 수놓아 선물한 양산을 말한다. 만인의 이름을 수놓은 일산(日傘)이라 해 수산(繡傘)이라 하며 수놓아진 고을 사람들의 이름 수에 따라 ‘천인산’ 또는 ‘만인산’이라 한다. 이러한 만인산은 국립민속박물관, 홍주성역사관, 국립춘천박물관 3곳에서 소장하고 있다.

‘윤병관 만인산’은 덮개, 휘장, 산대 중 산대 부분이 없어 진 상태였다. 덮개는 8조각으로 제작된 것으로 19세기의 일반적인 송덕산(頌德傘) 형태와 같다.

만인산 덮개의 소재는 명주이며, 상판은 8각형으로 백색, 중심부는 붉은 주색으로 돼 있다.

옆면에는 남색 휘장이 폭 15인치 명주를 사용해 넓게 둘러쳐져 있으며 드림이나 살대 주머니 등의 장식이 없다.

덮개의 중심부 붉은 주색 부분에는 ‘통훈대부 행 언양현감 윤후병 관청덕 선정영 세불망 만인산(通訓大夫 行 彦陽縣監 尹侯秉 寬淸德 善政永 世不忘 萬人傘)’이라 적혀있다. 그 밖에 주사(主事), 도감(都監), 좌수(座首), 행수(行首) 등을 역임한 사람과 언양 고을 사람 여러 명의 이름이 빼곡히 적혀 있다.

양명학 울산시 문화재위원장은 “울산 현감과 지역 주민 이름이 새겨진 진귀한 유물이 다른 곳으로 가지 않고 울산박물관으로 기증 돼 보존처리까지 마무리 된 것은 정말 다행”이라며 “앞으로도 울산의 역사성을 알릴 수 있는 좋은 유물들이 많이 기증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홍영진기자



윤병관 만인산 보존처리 전(왼쪽)과 후의 비교사진.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2년 구형’ 이주노, 아내 박미리 “18층서 떨어질 수 있겠다”…우울증 고백 재조명
2
‘사우스클럽’ 남태현 응원 설리 “헉미 안아죵”...“절친 관계 인증?”
3
‘탁현민 여성비하 논란’ 신동욱 “자작 퍼포먼스 삼보일퍽 부메랑 맞은꼴”
4
‘뮤직뱅크 MC재회’ 아이린 박보검, 회식모습 ‘재조명’…“머리쓰담? 친해보여”
5
'사우스클럽' 남태현, 악플러에 일침..."실제 만나면 1도 말 못할거면서"
6
‘민정비서관 백원우 임명’ 김용익 “가슴에 통증, ‘사죄하라’ 나도 하고 싶었다”
7
호날두♥조지나 로드리게스, SNS 럽스타그램 시작…달달 투샷에 남긴말 “♥”
8
‘여성비하 논란’ 탁현민, 과거 저서 보니…“콘돔은 성관계 진정성 의심?”
9
‘김상조 위장전입 논란’ 신동욱 맹비난 후 ‘반전’…“저도 위장전입 사실 있어..."
10
교통요충지, 오산시 초역세권 오피스텔 ‘정우제이클래스오산대역’ 공급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