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사진PhotoNews
[사진뉴스]'세월호 참사 1천일' 노란우산으로 만든 숫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8  18:36: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세월호 참사 1천일을 하루 앞둔 8일 오후 인천시 중구 연안여객터미널 옆 상트페테르부르크 광장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노란우산 프로젝트'가 열리고 있다. 행사 참가자들은 이른바 '세월호 7시간' 진실 규명과 온전한 세월호 인양 등을 바라는 마음으로 노란우산을 펼쳐 세월호 참사 1천일을 의미하는 숫자 '1,000'을 형상화했다. 숫자 주변에는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메시지를 적은 노란우산 100여개로 세월호를 나타내는 배 모양을 만들었다. 사진작가 서영석씨 제공=연합뉴스
   
▲ 세월호 참사 1천일을 하루 앞둔 8일 오후 인천시 중구 연안여객터미널 옆 상트페테르부르크 광장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노란우산 프로젝트'가 열리고 있다. 행사 참가자들은 이른바 '세월호 7시간' 진실 규명과 온전한 세월호 인양 등을 바라는 마음으로 노란우산을 펼쳐 세월호 참사 1천일을 의미하는 숫자 '1,000'을 형상화했다. 숫자 주변에는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메시지를 적은 노란우산 100여개로 세월호를 나타내는 배 모양을 만들었다. 사진작가 서영석씨 제공=연합뉴스
   
▲ 세월호 참사 1천일을 하루 앞둔 8일 오후 인천시 중구 연안여객터미널 옆 상트페테르부르크 광장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노란우산 프로젝트'가 열리고 있다. 행사 참가자들은 이른바 '세월호 7시간' 진실 규명과 온전한 세월호 인양 등을 바라는 마음으로 노란우산을 펼쳐 세월호 참사 1천일을 의미하는 숫자 '1,000'을 형상화했다. 숫자 주변에는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메시지를 적은 노란우산 100여개로 세월호를 나타내는 배 모양을 만들었다. 사진작가 서영석씨 제공=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1천일을 하루 앞둔 8일 오후 인천시 중구 연안여객터미널 옆 상트페테르부르크 광장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노란우산 프로젝트'가 열리고 있다.
행사 참가자들은 이른바 '세월호 7시간' 진실 규명과 온전한 세월호 인양 등을 바라는 마음으로 노란우산을 펼쳐 세월호 참사 1천일을 의미하는 숫자 '1,000'을 형상화했다.숫자 주변에는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메시지를 적은 노란우산 100여개로 세월호를 나타내는 배 모양을 만들었다. 사진작가 서영석씨 제공=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울산에 전국최대 뽀로로 테마파크
2
‘아이돌 성폭행 사건’ 디스패치가 밝힌 전말...“스킨십 게임하다 성관계”
3
KIA, 김다원 웨이버 공시 ‘그 뜻은?’...“권리포기, 방출”
4
‘아이돌’ 낀 술자리 성폭행 사건 무혐의…식은땀 흘린 2010년 데뷔 아이돌 그룹들
5
부하직원 각목 폭행, 사건당시 CCTV 보니...“쓰러질만큼 머리 세차게 내려쳐”
6
[속보] 부실검증 의혹 이용주 의원 검찰 출석 “국민을 속이려 한 적 없어”
7
‘열애’ 김준희, 16살 연하 이대우 사로잡은 동안미모 ‘깜짝’...“인형같네”
8
‘군함도’ 실제 생존자 증언 재조명 “콩기름 찌꺼기 삶아 밥이라고 줘”…일제 만행 증언
9
자유한국당 “담뱃값 4500원→2500원” 인하 추진…“이제와서 생색내기”
10
국민은행, 전산장애 계좌이체·인터넷뱅킹 ‘이용불가’...“도대제 언제 정상화?”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