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사진PhotoNews
[사진뉴스]'세월호 참사 1천일' 노란우산으로 만든 숫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8  18:36: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세월호 참사 1천일을 하루 앞둔 8일 오후 인천시 중구 연안여객터미널 옆 상트페테르부르크 광장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노란우산 프로젝트'가 열리고 있다. 행사 참가자들은 이른바 '세월호 7시간' 진실 규명과 온전한 세월호 인양 등을 바라는 마음으로 노란우산을 펼쳐 세월호 참사 1천일을 의미하는 숫자 '1,000'을 형상화했다. 숫자 주변에는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메시지를 적은 노란우산 100여개로 세월호를 나타내는 배 모양을 만들었다. 사진작가 서영석씨 제공=연합뉴스
   
▲ 세월호 참사 1천일을 하루 앞둔 8일 오후 인천시 중구 연안여객터미널 옆 상트페테르부르크 광장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노란우산 프로젝트'가 열리고 있다. 행사 참가자들은 이른바 '세월호 7시간' 진실 규명과 온전한 세월호 인양 등을 바라는 마음으로 노란우산을 펼쳐 세월호 참사 1천일을 의미하는 숫자 '1,000'을 형상화했다. 숫자 주변에는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메시지를 적은 노란우산 100여개로 세월호를 나타내는 배 모양을 만들었다. 사진작가 서영석씨 제공=연합뉴스
   
▲ 세월호 참사 1천일을 하루 앞둔 8일 오후 인천시 중구 연안여객터미널 옆 상트페테르부르크 광장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노란우산 프로젝트'가 열리고 있다. 행사 참가자들은 이른바 '세월호 7시간' 진실 규명과 온전한 세월호 인양 등을 바라는 마음으로 노란우산을 펼쳐 세월호 참사 1천일을 의미하는 숫자 '1,000'을 형상화했다. 숫자 주변에는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메시지를 적은 노란우산 100여개로 세월호를 나타내는 배 모양을 만들었다. 사진작가 서영석씨 제공=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1천일을 하루 앞둔 8일 오후 인천시 중구 연안여객터미널 옆 상트페테르부르크 광장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노란우산 프로젝트'가 열리고 있다.
행사 참가자들은 이른바 '세월호 7시간' 진실 규명과 온전한 세월호 인양 등을 바라는 마음으로 노란우산을 펼쳐 세월호 참사 1천일을 의미하는 숫자 '1,000'을 형상화했다.숫자 주변에는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메시지를 적은 노란우산 100여개로 세월호를 나타내는 배 모양을 만들었다. 사진작가 서영석씨 제공=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대선 D-14' JTBC 대선토론 안철수, 쳐다보지도 않던 홍준표에 ‘화기애애 미소’…정청래 “일관성이 없는듯”
2
누리꾼들 “프로듀스101, ‘콘서트조’가 뭐야 비참하게”…비난 여론 쏟아져
3
‘킹스맨’ 테런 에저튼, JB와 투샷 재조명…“킹스맨2 에도 JB가 등장할까?”
4
‘임신’ 류수영 박하선, 데이트 모습보니 ‘달달 그자체’…“로맨틱한 부부”
5
인민군 창건일 맞은 북한 언론…“남녘 해방하고 악의 제국 초토화”
6
스윙스♥임보라, 팬들은 이미 다 알고 있었다?…‘데이트 목격담과 사진 올라와’
7
‘스윙스 열애 인정’ 임보라, 섹시+깜찍 ‘우월 비주얼’…“너무 이쁜거 아니야?”
8
하하그룹 오영국 회장, 사기 전과 재조명…“경영 중 일어난 일 책임진 것”
9
신해철 집도의, ‘그것이 알고싶다’ 재조명…“말 없이 쓸개 제거하고 바늘 찾아 뒤적여”
10
방용훈 장모 “자녀들이 합심해 어머니 학대…그러고도 사람인가?”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