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문화종합
동리목월문예창작대학 신춘문예 ‘발군’올해 재학생 3명 등단…10년간 24명 당선자 배출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8  22:07: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사)동리목월기념사업회가 운영하는 동리목월문예창작대학 재학생 3명이 신춘문예를 통해 등단했다.

수필연구반 재학생인 신정애씨는 동양일보 신춘문예와 신라문학대상을 수상했고, 김장배씨는 국제신문에, 추프랑카씨는 매일신문에 당선됐다.

우선 신씨는 수필 ‘먹감나무’를 출품해 동양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됐고, 수필 ‘풀매’로 신라문학대상을 받았다. 신씨는 “글쓰기를 시작한 지 수년이 지났다. 그동안 수많은 격랑들이 내 안을 지나갔지만, 그 파문들이 나를 조금씩 익어가게 했는지 모르겠다. 나는 이제 한 알의 대추가 되어 세상으로 나가려 한다”는 소감을 밝혔다.

김장배씨는 한때 취미로 배운 국궁을 떠올리며 쓴 작품인 ‘과녁’을 출품해 등단했다. 추프랑카씨는 시 ‘두꺼운 부재’로 매일신문 신춘문예에 당선됐다.

이와 함께 동리목월문창대학 소설부문 지도교수 김이정 소설가는 대산문학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얻었고, 수필부문 곽흥렬 지도교수도 성호문학대상을 수상했다.

동리목월문예창작대학 관계자는 “매년 신춘 당선자를 배출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어 전국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수업을 받는 학생들과 지도교수의 열정과 노력의 결실”이라고 밝혔다.

동리목월문예창작대학은 2007년부터 지금까지 1398명을 졸업시켰고, 24명이 신춘문예에 당선됐다. 매년 30명 이상 전국문예대전 및 신인상 수상의 성과를 이루고 있다.

석현주기자 hyunju021@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벨라토르180] 효도르와 맷 미트리온, 크로스 카운터 펀치에 동시 다운
2
‘복면가왕’ 실수 연발 ‘감자튀김’ 정체는 서민정…“사실 결혼 못 할 줄 알았다”
3
‘둘째 임신’ 전지현, 훈남 남편+아들 외식모습 포착…“일상이 화보인 가족”
4
이더리움 대폭락에 투자자들 식은땀 줄줄…‘319달러가 10센트로’
5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 관련 충격적 성추문 증언들…“김 목사는 잘 살고 피해자들은 숨어 살고”
6
하태경, 홍준표 향해 “또 주사파 소동, 빨갱이 장사하면 보수 폭망한다”
7
[벨라토르180] 차엘 소넨과 반더레이 실바 난투극 재조명…앙숙 될 수 밖에 없었던 이유
8
장마 예년보다 10일 늦은 7월1일께 시작
9
울산 동구 싱크홀 발생
10
분양 중인 초고가 아파트 한남더힐에 무슨 일이?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