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문화방송연예
수지·서현, 댄스곡으로 대결…“작사도 했어요”“수지 생각에 박진영 영감 더해” vs “국내외 작곡가 합작”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17:5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수지 솔로앨범 트랙리스트 [JYP 제공]

솔로 데뷔를 하는 미쓰에이의 수지(23)와 소녀시대의 서현(26)이 각기 다른 색깔의 댄스곡으로 대결한다.

11일 수지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수지는 24일 발매할 첫 미니앨범 ‘예스? 노?’(‘Yes? No?’)의 타이틀곡으로 박진영이 작사·작곡한 댄스곡 ‘예스 노 메이비’(Yes No Maybe)를 택했다.

이 곡은 박진영이 수지와 와인을 마시면서 대화를 나누다가 수지의 이야기에서 영감을 얻어 만든 곡이다. 수지의 생각과 박진영의 영감이 합해져 완성됐다는 게 JYP의 설명이다.

이날 공개한 앨범 트랙리스트에는 총 6곡이 담겼다.

17일 선공개할 ‘행복한 척’은 아르마딜로가 작사·작곡한 노래로 속으로는 걱정과 외로움, 불행을 안고 살아가지만 겉으로는 행복한 척 사는 사람들의 쓸쓸함을 담은 노래이다. 타인의 시선을 의식하는 사람들의 허무함을 표현한 직설적인 가사와 몽환적인 분위기가 특징인 아르앤드비 어반(R&B Urban) 장르이다.

이 밖에도 윤상의 작곡팀 원피스, 가수 지소울, 어반자카파의 조현아, 에피톤프로젝트 등의 뮤지션들이 작사·작곡자로 참여했다.

수지는 조현아와 공동 작곡한 ‘난로 마냥’과 원피스가 작곡한 ‘취향’(Les Preferences)의 작사를 모두 했다.

서현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도 같은 날 서현의 앨범 수록곡을 공개했다.

17일 0시 공개될 첫 미니앨범 ‘돈트 세이 노’(Don‘t Say No)의 동명 타이틀곡은 국내 유명 작곡가 켄지와 캐나다 출신 매튜 티슬러가 함께 완성한 아르앤드비 팝 댄스곡이다. 펑키한 피아노 리듬과 정교한 하모니가 돋보이는 노래이다.

총 7곡 중 서현은 타이틀곡을 제외한 6곡을 작사했다.

SM 측은 ”서현이 사랑을 테마로 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담아내 그의 음악적인 감성을 엿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임청하, 단발머리에 청순한 자태 뽐내 각인된 남장여자 이미지와 달리 ‘억’ 소리나는 비주얼
2
대한항공 이명희 동영상, 일방적 폭주에 다른 사람들은 그저 피하기만... 어떻게 했기에?
3
정윤희, 어떤 루머 있었나? ‘아이가 있는 애 엄마다’ ‘술집 출신이다’ 곤욕 치르기도
4
‘스트레이트’ 주진우, “후미진 골목길에서 쓸쓸히 최후 맞더라도...” 비장한 각오 ‘울컥’
5
한예슬 의료사고, “맘이 너무 아픕니다” “어떤 말로도 위로가 되지 않겠지만 곧 상처도 아물꺼에요” “제가 다 화가나네요” 인스타그램 누리꾼 의견 눈길
6
홍지민, 손가락까지 날씬해졌다? 보는 이들마다 극찬… 어땠기에?
7
이현이 나이 궁금증 증폭, 살색 의상 입고 남심 유혹하는 라인 ‘화들짝’
8
3~4월 집중된 반가운 봄비에 ‘가뭄 해갈’
9
[전국 최대 도서관 품은 울산]웅장한 규모·독창적 공간배치 눈길 붙들어
10
송철호 울산시장 예비후보, 사건수임 적정성 논란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