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국제지구촌 별난이야기
濠 연구팀 “손주 가끔 돌보면 5년까지 더 산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16:34:4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손주를 때때로 돌봐주는 조부모는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5년까지 더 오래 산다는 연구 결과가 호주에서 나왔다.

호주 서부 퍼스의 에디스 코완 대학(ECU) 연구팀이 70세 이상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때때로 손주를 돌보는 사람들은 다음 10년 동안 사망할 위험이 37% 낮게 나타났다고 일간 디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안이 11일 보도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첫 조사를 벌이고 10년이 지나 다시 조사한 결과, 손주를 돌본 사람들의 절반이 사망했다.

하지만 손자들을 돌보지 않은 조부모는 그렇게 오래 살지 못해, 절반은 5년 이내에 사망했다.

연구팀은 조부모의 건강 같은 요소들을 참고했다며, 손자뿐만 아니라 주변의 다른 사람을 돌보는 경우도 비슷한 정도로 수명이 늘었다고 밝혔다.

연구팀의 데이비드 콜 박사는 아이를 봐준 조부모들이 수명이 긴 이유는 단지 추론해 볼 수 있을 뿐이라며 후손을 보호하려는 종족 보존의 차원에서 비롯됐을 수 있다고 말했다.

콜 박사는 또 손주들과 시간을 보내면 더 활동적으로 만들어 사람들을 더 젊게 유지하는 데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대학의 다른 연구에 따르면 손주를 보는 데 전적으로 매달려 너무 많은 시간을 들이는 것은 신체나 정신 건강 차원에서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콜 박사는 남을 돌보는 일은 적당한 게 좋다면서 “도움을 주면서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한 다른 사람뿐만 아니라 자기 자신에게도 좋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카카오톡 오류’에 일부 이용자 불편…정상 작동되는 경우도 있어 어리둥절
2
‘울산 날씨’ 호우 예비특보 발령…누리꾼들 “쇼 음악중심 생방 괜찮아?”
3
‘검찰총장 후보자’ 문무일 “우병우 사단 존재? 명칭은 익히들었지만...”
4
‘인터파크티켓’ 하이라이트‧FT아일랜드‧위키미키 등 티켓팅 몰려…“예매 할 수 있을까?”
5
‘故유채영 3주기' 남편, 하늘로 보내는 편지 ‘가슴 먹먹’...“그립다, 너의 목소리”
6
‘故유채영 3주기’ 남편이 남긴 가슴 절절한 편지...“내꿈에 찾아오지 왜그랬어”
7
천안 날씨, 천둥번개에 폭우 쏟아지자 누리꾼들 술렁…“날씨가 미쳤다”
8
천안 날씨, 천둥번개 동반한 폭우…천안 남부고가도로 추돌사고 발생
9
무더운 여름을 낭만적으로 만끽하는 통영 '금빛바다펜션'
10
우왕좌왕 5호 태풍 ‘노루’ 한국으로 올 가능성은? 직접 영향권 들 가능성 낮아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