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전국뉴스정치
朴대통령 옷 수령이 국가안보업무?…이영선 ‘궤변’ 논란헌법재판관 지적에도 입닫아…‘모르쇠’ 아니면 “말 못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2  15:37: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변론에 나온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상식을 벗어난 논리를 펴며 헌법재판관들을 당황시켰다.

이 행정관은 12일 헌재에 증인으로 나와 박 대통령의 옷을 찾으러 앞서 언론에 영상이 공개된 ‘의상실’과 인근에서 최순실씨를 수십 차례 봤다고 시인했다.

그러나 그는 “의상실에 옷을 찾으러 가는 것이 경호업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안전과 관련될 수 있는 업무다”라면서 구체적 답변을 거부했다.

국회 측이 “경호실의 직무는 생명·재산 보호, 위해방지, 경계·순찰·안전 활동”이라고 반박했지만, 이 행정관은 “제 생각을 말씀드린 것”이라며 입을 닫았다.

그는 ‘비선 실세’ 최순실을 청와대에서 본 적이 있느냐는 수차례 질문에 대해서도 “직무에 관한 것이라 말씀을 드리지 못한다”며 ‘모르쇠’로 일관했다.

이에 주심 강일원 재판관이 “본인의 범죄와 관련 있지 않으면 얘기해야 한다”고 거듭 다그쳤지만, 이 행정관은 자신에겐 경호 비밀이 우선이라며 따르지 않았다.

결국, 강 재판관이 “대통령이 돈 봉투를 외부에 전달해달라 한 게 더 큰 비밀 같은데 그 말은 편하게 하고, 최씨가 청와대에 들어온 것은 왜 그렇게 큰 비밀이냐”고 이 행정관을 거의 힐난하는 상황까지 이르렀다.

이는 이 행정관이 앞서 박 대통령의 지시를 받고 의상실에 돈 봉투를 전달했다고 스스로 진술한 것이 더 기밀에 가까운 게 아니냐고 꼬집은 것이다.

이 행정관에 앞서 증인 신문한 윤전추 행정관은 이미 청와대에서 최씨를 본 적이 있다고 증언한 바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이혼’ 이부진, 임우재와 17년만에 끝난 세기의 러브스토리 재조명
2
스타벅스 해피아워 궁금증 총 정리…“1인당 몇 잔 시킬 수 있지?”
3
표창원, ‘데이트 폭력’ 처벌 강화 입법할 것…“가장 치졸하고 비인간적 범죄”
4
누리꾼들 “‘도 넘은’ 데이트 폭력이라 표현하지마” 요구 봇물…왜일까 들어보니
5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문화센터 본격적 접수 전쟁…“인기 강좌는 선착순 마감”
6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본격 라인 가동… 부동산 시장도 ‘들썩’
7
아파트투유, 부산·경기·강원 등 5개 지역 아파트 청약 동시 시작…당첨자도 발표돼
8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 이연희와 여진구 다시 한 번 조우할까?
9
‘첼시 이적’ 알바로 모라타, 1036억원으로 토레스 제쳐…역대 스페인 선수 최고 몸값 기록
10
김학철 “국민들이 레밍 같아” 발언에 누리꾼들 “레밍 돈으로 유럽갔니?” 분노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