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연예/시사
5인 5색 하이라이트…쇼케이스 전 개성 넘치는 인스타그램 인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20일 서울시 광진구 예스24홀에서 하이라이트 첫 미니앨범 ‘캔 유 필 잇(Can You Feel It)’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한편, 하이라이트 멤버들이 쇼케이스 직전 각자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개성 넘치는 인사가 화제이다. 손동운&윤두준 SNS 캡처.

비스트에서 하이라이트까지 참으로 많은 일들이 있었다. 비스트가 아닌 하이라이트라는 새 이름으로 무대에 선 다섯 멤버는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이었다.

20일 서울시 광진구 예스24홀에서 하이라이트 첫 미니앨범 ‘캔 유 필 잇(Can You Feel It)’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날 하이라이트는 20일 정오에 발매된 앨범 ‘캔 유 필 잇(Can You Feel It)’에 대한 소개와 함께 새로이 출발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전 소속사인 큐브 엔터테인먼트에서 8년간 비스트로 활동해왔으나 재계약을 하지 못한데 이어 큐브 엔터테인먼트가 비스트란 이름에 대한 상표권을 가지고 있어 비스트란 이름으로 활동도 할 수 없게 됐다.

하이라이트 멤버들은 큐브 엔터테인먼트에서 나온 직후 직접 기획사를 세우고 ‘하이라이트’라는 이름으로 다시 데뷔하게 됐다.

윤두준은 하이라이트로 데뷔하게 된 것에 대해 “감회가 새롭고, 좋은 추억, 전보다 오래 많이 남겼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양요섭은 “새로운 출발을 앞두고 있다. 걱정이 안 된다고 하면 거짓말”이라며 “걱정되고 겁도 나지만 많은 분들이 응원하고, 팬분들이 있고 멤버도 있기 때문에 힘이 난다”고 말했다.

타이틀곡과 관련해 용준형은 “우리가 지금까지 발표한 곡 중 가장 빠른 곡”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용준형은 “저희가 비스트로서의 시간을 아무렇지 않게 놓아줄 수는 없다. 하지만 또 다른 시작이라고 생각하다보니 좀 더 좋은 에너지로 갔으면 좋겠다는 생각하다보니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하이라이트 멤버들이 쇼케이스 직전 각자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개성 넘치는 인사가 화제이다.

손동욱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얼찌말 공개! 하나씩 슥~해 냠”이란 귀여운 글과 함께 약을 파는 사진을 올려 누리꾼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윤두준 역시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분들 오늘도 빵긋방긋 하이라이트 첫 앨범 공개 레쓰꼬~”란 글과 함께 찌푸린 이모티콘 사진을 올리며 팬들에게 앨범 공개 소식을 알렸다.

비록 8년 간 함께 했던 이름을 떠나보내고 길고 힘든 시간을 거쳐야 했지만 다시 무대에 서게 된만큼 앞으로 하이라이트 만의 훌륭한 무대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디지털뉴스부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김기현 울산시장 앞으로 핵폐기물 의심 소포 '배달 소동'
2
부천 옥길지구 이마트타운앞 ‘부천 옥길 이노타워’ 프리미엄 소형오피스텔 인기
3
한화건설, ‘김포 풍무 꿈에그린 유로메트로’ 합리적인 가격으로 중대형세대 인기리 계약 중
4
오남신도시 최대수혜 아파트 '오남역 서희스타힐스' 마감임박!
5
이방카, 인천공항 도착…3박4일 방한 일정 돌입
6
울산시각장애인복지관, 개관 15주년 기념식 가져
7
"덕정역 서희스타힐스 에듀포레" 홍보관 테크노벨리 확정 후 인산인해 예약제 운영!
8
김여정 귀환 2주 만에 오는 김영철…어떤 보따리 들고올까
9
캄보디아, ‘호텔형’ 감옥 건설…“돈 있는 죄수들 오라”
10
2018년 재경울산향우회 신년교례회 열려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