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연예/시사
5인 5색 하이라이트…쇼케이스 전 개성 넘치는 인스타그램 인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20일 서울시 광진구 예스24홀에서 하이라이트 첫 미니앨범 ‘캔 유 필 잇(Can You Feel It)’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한편, 하이라이트 멤버들이 쇼케이스 직전 각자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개성 넘치는 인사가 화제이다. 손동운&윤두준 SNS 캡처.

비스트에서 하이라이트까지 참으로 많은 일들이 있었다. 비스트가 아닌 하이라이트라는 새 이름으로 무대에 선 다섯 멤버는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이었다.

20일 서울시 광진구 예스24홀에서 하이라이트 첫 미니앨범 ‘캔 유 필 잇(Can You Feel It)’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날 하이라이트는 20일 정오에 발매된 앨범 ‘캔 유 필 잇(Can You Feel It)’에 대한 소개와 함께 새로이 출발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전 소속사인 큐브 엔터테인먼트에서 8년간 비스트로 활동해왔으나 재계약을 하지 못한데 이어 큐브 엔터테인먼트가 비스트란 이름에 대한 상표권을 가지고 있어 비스트란 이름으로 활동도 할 수 없게 됐다.

하이라이트 멤버들은 큐브 엔터테인먼트에서 나온 직후 직접 기획사를 세우고 ‘하이라이트’라는 이름으로 다시 데뷔하게 됐다.

윤두준은 하이라이트로 데뷔하게 된 것에 대해 “감회가 새롭고, 좋은 추억, 전보다 오래 많이 남겼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양요섭은 “새로운 출발을 앞두고 있다. 걱정이 안 된다고 하면 거짓말”이라며 “걱정되고 겁도 나지만 많은 분들이 응원하고, 팬분들이 있고 멤버도 있기 때문에 힘이 난다”고 말했다.

타이틀곡과 관련해 용준형은 “우리가 지금까지 발표한 곡 중 가장 빠른 곡”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용준형은 “저희가 비스트로서의 시간을 아무렇지 않게 놓아줄 수는 없다. 하지만 또 다른 시작이라고 생각하다보니 좀 더 좋은 에너지로 갔으면 좋겠다는 생각하다보니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하이라이트 멤버들이 쇼케이스 직전 각자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개성 넘치는 인사가 화제이다.

손동욱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얼찌말 공개! 하나씩 슥~해 냠”이란 귀여운 글과 함께 약을 파는 사진을 올려 누리꾼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윤두준 역시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분들 오늘도 빵긋방긋 하이라이트 첫 앨범 공개 레쓰꼬~”란 글과 함께 찌푸린 이모티콘 사진을 올리며 팬들에게 앨범 공개 소식을 알렸다.

비록 8년 간 함께 했던 이름을 떠나보내고 길고 힘든 시간을 거쳐야 했지만 다시 무대에 서게 된만큼 앞으로 하이라이트 만의 훌륭한 무대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디지털뉴스부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조현우 아내, 힘들었던 심경 말로하기 힘들어 자식 위한 결정 보는 이들 안타깝게 만들어
2
현대자동차 현장조직“소모적 협상 줄이자”자성 목소리
3
현대중공업 해양사업부 8월부터 일시 가동중단 공식화
4
[사설]현대중공업 해양공장 가동중단, 후폭풍이 두렵다
5
송철호 “울산경제 재건 최우선”-노옥희 “공교육의 표준 만들것”
6
울산도 7월부터 ‘프리미엄 고속버스’ 운행
7
3500가구 규모 웅촌 곡천지구 개발 가시화
8
낙동강 ‘수계 과불화화합물’ 검출 파문...울산시민 식수권도 위협…대책마련 시급
9
장현수 실수, 진퇴양난 이렇게 하기도 저렇게 하기도... 난감한 상황 꼬였네
10
묻지마 폭행, 지나가는 알지도 못하는 사람 내리쳐 책상에 절은 무슨 연유로 했나? 조현병 일부러 체하는지 살펴봐야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