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전국뉴스국제
탈북女 3년 전 연설영상 ‘인기’‘하이어 퍼스펙티브’ 페북 페이지 영상 조회 8100만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1  11:22: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탈북자 박연미씨.

탈북자 박연미(24)씨의 3년 전 연설 영상이 지금도 SNS에서 꾸준히 관심을 받고 있다고 미국의 소리 방송(VOA)이 21일 보도했다.

VOA는 ‘하이어 퍼스펙티브(Higher Perspective)’라는 이름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지난 12일 박씨의 2014년 연설 영상이 게재된 이후 현재까지 조회수가 8100만건을 넘었다고 전했다.

해당 영상은 박씨가 2014년 10월 아일랜드에서 열린 ‘세계 젊은 지도자 회의(One Young World Summit)’에서 북한 인권을 주제로 연설한 것이다.

당시 그는 연설에서 북한을 탈출해 중국에 건너간 첫날, 자신의 어머니가 중국인 브로커에게 강간당하는 모습을 직접 목격했다고 말해 청중들에게 큰 충격을 줬다.

박씨는 중국인 브로커가 처음에는 당시 10대였던 자신을 노렸지만, 박씨의 어머니가 딸을 보호하려고 대신 희생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중국에 있는 탈북 여성의 70% 정도가 범죄의 대상이 되거나 미화 200달러에 팔린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북한 인권 실상을 증언하면서 자신이 9살 때 친구의 어머니가 미국 영화를 봤다는 ‘죄명’으로 공개처형당하는 모습을 직접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일부 탈북자들 속에서는 박 씨의 2014년 연설 내용이 다소 과장됐다는 얘기가 나오기도 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탈북청년은 “한국 드라마 CD를 대량으로 유포한 사람을 처형하는 경우는 있어도 외국 영화를 보기만 했다는 이유로 공개처형했다는 얘기는 처음 듣는다”고 말했다.

아일랜드에서의 연설 이후 박씨는 그해 영국 BBC 방송이 선정한 ‘올해의 세계 100대 여성’에 선정됐다.

북한 양강도 출신으로 2007년 탈북한 박씨는 2009년 한국에 정착한 뒤 대학을 다니면서 방송 출연을 통해 얼굴을 알렸다.

최근에는 미국 영주권을 획득하고 컬럼비아대에 재학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열애설’ 이성경, 남주혁 팬미팅 현장 객석서 ‘깜짝 포착’…“이때부터 수상했다?”
2
‘열애설’ 남주혁 이성경, 최근 투샷보니 ‘달달’…“이때부터 사귄건가?”
3
JTBC 대선토론 앞둔 손석희의 소원은?…“토론 끝나고 욕 안 먹었으면”
4
아기 안은 여성 소주병으로 내려친 남성…“조현병이라더니 기록은 없다?”
5
‘프로듀스101 시즌2’ TOP11 멤버 급변동…하위권 순위 변동 극심
6
신동욱 “안철수, 역대 대선토론회 사상 ‘최악의 자살폭탄’”
7
조원진 “수도권 첫 유세, 박근혜 대통령 먼저 찾아뵐 것”
8
인민군 창건일 맞은 북한 언론…“남녘 해방하고 악의 제국 초토화”
9
[바른정당 긴급의총] 유승민 후보 대선 완주 시사…“TV토론 이후 바닥민심 바뀌고 있어”
10
‘임신’ 류수영 박하선, 데이트 모습보니 ‘달달 그자체’…“로맨틱한 부부”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