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연예/시사
[미리보기]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2회…소림 벌써부터 한결에게 인상찌푸리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tvN 새 월화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2화에서는 한결과 소림의 초밀착 엘리베이터 장면이 방송될 예정이다.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캡처.

첫사랑은 날벼락처럼 윤소림(조이 분)에게 찾아왔다.

지난 20일 첫 방송에서는 윤소림과 강한결(이현우 분)의 첫 만남이 이루어졌다.

최정상 밴드 ‘크루드플레이’의 프로듀서이자 천재 작곡가인 한결은 한강을 걷던 중 갑작스레 악상을 떠올렸으나 기록을 할 마땅한 장비가 없었던 것.

이에 한결은 옆을 지나가던 소림의 휴대폰을 빌려 녹음을 하게 되고 소림은 옆에서 그런 한결의 모습을 보며 첫 눈에 사랑에 빠지고 만다.

소림이 사랑에 빠지는 모습은 시청자로 하여금 ‘첫 눈에 반하는 영화같은 사랑’의 로망을 떠올리게 만들어 설렘을 안기기 충분했다.

2화에서는 한결과 소림의 초밀착 엘리베이터 장면이 방송될 예정이다.

소림은 한결과의 데이트를 앞두고 거울을 보며 귀요미 애교를 연습을 하고는 심기일전해 한결과의 데이트 장소로 나간다. 한결을 발견하는 소림은 활짝 웃으며 기쁜 기색을 감출 줄 몰라하고 그런 소림을 발견한 한결 역시 잠시 말 없이 소림의 얼굴을 한참 바라본다. 사랑에 빠진 걸까?

그러나 다음 순간 소림이 벽에 걸린 ‘크루드 플레이’ 현수막을 보고는 한결에게 “혹시 크루드플레이 좋아하세요?”하고 물어 한결이 사레가 들리게 만든다. 한결은 입가를 닦으며 다급히 “저는 음악을 안 들어서요”라고 극구 부인한다.

한결과 크루드플레이의 관계를 알지 못하는 소림은 한결에게 크루드플레이의 앨범을 다 샀다며 자랑을 하고, 한결은 “뭐 얼굴만 잘생긴 것들이 음악에 관심 있겠어요? 그냥 인기나 얻고 싶어서 하는 거겠죠”라고 시큰둥하게 대답한다.

한결의 대답에 소림은 한결과 만나고 처음으로 새침한 표정을 지으며 “아닌데”라고 반박한다.

이어 소림은 “인기나 얻고 싶어서 하는 음악 아니라구요. 누구라도 들으면 알 거에요. 저 노래를 만든 사람이 얼마나 음악을 좋아하는지”라고 말하고 한결은 복잡한 심정이 담긴 표정으로 말을 잇지 못한다.

한편, 백진우(송강 분)의 등살에 하는 수 없이 소림을 찾으러 온 이규선(박종혁 분)은 “소림이가 알면 우릴 죽이려 든다니까”라며 걱정한다. 그러나 진우는 “그 기집애 순진해 빠져서 이상한 놈에게 엮인게 틀림없을텐데”라며 소림을 찾아 두리번 거린다.

그러던 중 소림과 규선이 눈이 마주치고 소림은 허둥지둥 한결을 잡아끌고 엘리베이터로 돌진한다. 엘리베이터 안에 한결을 우겨넣은 소림은 엘리베이터의 문을 닫아버리고 엘리베이터는 다음 층으로 향한다.

간신히 친구들을 따돌린 소림이 한숨 돌리기도 전에 문이 열리고 사람들이 쏟아져 들어오자 소림과 한결은 엘리베이터 구석으로 몰리게 되는데….

과연 둘의 데이트가 순탄할 지, 한결이 소림의 핸드폰에서 무사히 녹음된 멜로디를 지울지는 2회를 통해 자세히 공개된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가 지난 20일 1.5%의 시청률로 첫 스타트를 끊었다. tvN은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순간 최고 시충률은 2.1%를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타살의혹’ 故김광석 부인 서해순 잠적...김광석 형 “동생 자살 안했다”
2
유플러스, 부산‧경남 지역 통신과부하로 장애 발생…복구 완료 후 원인 파악中
3
서해순, 남편 죽음 언급하며 “내가 남편의 마지막을 본 사람”…딸은 어디에?
4
중국발 미세먼지 막아준 태풍 ‘탈림’?…충격적 사진에 네티즌들 술렁
5
‘워너시티’ 워너원, 고음대결 승자는?...박우진 돌고래 초음파 고음에 ‘멤버들 초토화’
6
충주 우박 쏟아지는 모습 보니 충격…“폭우에 우박까지 내려 우왕좌왕”
7
“송수관로 파손” 창원, 성산구·의창구 전역 단수...“안내문자 왜 이제오냐” 와글와글
8
‘성추행 피소’ 김준기 “합의 받고 만졌다”...여비서 100억 요구 진실은?"
9
강경준, 장신영 아들에게 친아빠처럼 “사랑해”…참사랑꾼 모습에 훈훈
10
‘MB블랙리스트’ 김미화, 이명박 고소 뜻...신동욱 “정치인 김미화씨 응원”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