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문화오늘의운세
[오늘의 운세]2017년 5월19일(금) (음력 4월24일)김진명리학회 010-7146-7272/mh-gandhi@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8  22:01: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子(쥐띠) 72년생 무리하지 않으면 탈은 없기마련. 60년생 충동적인 행동은 자제하도록 하라. 48년생 속이 비어 있을수록 더 시끄러운 법. 36년생 좋은 일만 떠올리면 좋은 일이 온다.

 丑(소띠) 73년생 잡념은 게으런 사람들의 전유물. 61년생 희망적인 사고가 모든 질병을 예방. 49년생 아만심은 모두를 힘들게 하는 요인. 37년생 부지런한 생활이 생동감을 부르는 것.

 寅(호랑이) 74년생 절제할수록 보람은 드러나는 것. 62년생 과욕은 손실을 동반 할 수 있는 것. 50년생 충동적 감정은 자제하는 것이 지혜. 38년생 수시로 자신을 위안하는 시간 갖도록.

 卯(토끼띠) 75년생 긍정적 사고가 근심을 지우는 것. 63년생 좋은 예감이 좋은 결과를 부른다. 51년생 늘 일상을 반성하는 사람이 아름답다. 39년생 자신의 족적은 자신만이 만드는 것.

 辰(용띠) 76년생 진실한 행동이 가슴을 움직인다. 64년생 오늘의 욕심이 후회의 그림자가 된다. 52년생 편중된 사고가 오해를 일으키는 요인. 40년생 인내하는 자에게 행운이 기다린다.

 巳(뱀띠) 77년생 소모적인 일에 에너지 낭비 마라. 65년생 간절함과 희망은 항상 비례하는 법. 53년생 사람이나 물건이나 영원한 것은 없다. 41년생 너그로운 생활이 심신의 힐링이다.

 午(말띠) 78년생 평소 신뢰의 인상을 심는 것이 중요. 66년생 기대심이 없으면 실망감도 없다. 54년생 자신의 언행은 자신이 책임을 지는 것. 42년생 부지런할수록 삶은 건강 해지는 법.

 未(양띠) 67년생 상록수 같은 일상이 삶의 안정. 55년생 주변 인에게 좋은 이미지 남기도록. 43년생 성급 할수록 후회는 가까와지는 법. 31년생 주변에 좋아하는 사람 많을수록 천국.

 申(원숭이) 68년생 때론 속 마음을 숨기는 것도 필요. 56년생 조건없는 순수한 봉사가 공덕이다. 44년생 남의 말에 흔들리지 않도록 유의하라. 32년생 일상에서 행복 찾는 습관을 가져라.

 酉(닭띠) 69년생 자신을 사랑하는 여유를 가져보라. 57년생 남의 아픔 알아 주면 보상되어 온다. 45년생 사고를 바꾸면 세상의 가치도 바뀐다. 33년생 이웃들에게 감동을 나누어 보라.

 戌(개띠) 70년생 고민 대신 쉬운 실천부터 해보라. 58년생 간절함은 불가능도 초월하는 마음. 46년생 입이 무거울수록 신뢰성도 무거운 법. 34년생 나를 사랑하는 만큼 남도 생각하라.

 亥(돼지띠) 71년생 생산성 없는 일에 시간 낭비마라. 59년생 적극성은 좋으나 무리는 금물이다. 47년생 진실이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도구. 35년생 베푸는 삶만이 정신적 만족을 채운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임신’ 김태희, 가상 2세 모습 보니 ‘깜찍해’…“인형이야? 사람이야?”
2
‘박근혜 재판’ 정청래 “박근혜, 전직 대통령이라 답 안한 이유는...”
3
사이버국가고시센터, 9급 공무원 필기 합격자 발표…“면접 경쟁률 1.4대1”
4
정미홍, 4년 전 막말 살펴보니…“성재기 죽음이 노무현보다 10배 더 당당”
5
“테이저건 위력 어떻길래?”…테이저건 맞은 오종혁 벌떡 일어나
6
씨스타 해체 발표 앞두고 찍힌 멤버들의 모습…“해체 기미 1도 안 보였는데”
7
테이저건 과잉진압 진실 공방…“어제 오산 공원에 있던 사람인데”
8
‘노무현 전 대통령 8주기’ 신동욱 “친박에겐 가장 애통·비통한 날”
9
임영민 ‘여자친구’ 루머에 팬들 분노…“이미 닫은 인스타까지 털어?”
10
‘프듀2’ 임영민 측 “‘꽁냥스타그램’과 ‘일본여행’은 사실 무근”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