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울산사람들동정/인터뷰
[인터뷰]‘열애’ 작곡가 최종혁과 손잡고 음반 발표시인이자 작사가 김광련씨
앨범 ‘음악세상’…최씨가 노래...“누군가의 위로가되는 노래 되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8  22:01: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울산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광련 작사가가 최종혁 작곡가와 함께 만든 음반 ‘음악세상’ 앨범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장태준 인턴기자
울산에서 활동하는 시인이자 작사가인 김광련(54·울산시 남구 무거동)씨가 작곡가 최종혁씨와 함께 ‘음악세상’이라는 음반을 발표했다. 이번 음반에서 노래는 최 작곡가가 직접 불렀다.

최종혁씨는 최백호의 ‘내 마음 갈 곳을 잃어’, 윤시내의 ‘열애’, 김종찬의 ‘당신도 울고 있네요’ 등 70~80년대 낭만적이고 서정적인 멜로디로 가요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작곡가이다. 최근에는 KBS 예능프로그램인 ‘불후의 명곡’에서 최종혁 작곡가의 히트곡을 다루는 특집편을 방송하기도 했다.

앨범에는 ‘한 번쯤 생각이 나면’ ‘한 조각 구름처럼’ ‘벚꽃 지던 날’ ‘그대 생각에’ ‘인생 그 뒤안길에서’ 등 5곡이 수록됐다. 특히 ‘한 번쯤 생각이 나면’은 두 작사·작곡가가 만들어낸 첫 작품으로 10년만에 세상에 나와 더욱 뜻깊다.

두 사람의 인연은 2006년께 시작, 최 작곡가가 운영하는 홈페이지에 김씨가 글을 올리면 최 작곡가가 직접 곡을 만들어줬다. 온라인상으로 시작된 인연은 10여년째 이어졌으며, 앨범까지 발매하게 됐다.

“평소 글쓰기를 좋아해서 작사를 시작했지만, 작사법에 대해 따로 공부하진 않았어요. 최종혁 작곡가님이 작사법에 대한 조언을 해주셨고, 악보를 보며 독학했어요. 제 재능을 발굴하고 인정해주시는 선생님께 감사하죠.”

김 작사가는 2006년 한비문학 신인상을 받으며 등단했고, ‘당신은 가장 행복한 여인’이라는 곡을 통해 작사가로 입문했다. 이후 최미주씨가 부른 ‘요요요’, 조명재씨의 ‘하이하이’ 등 200여곡을 작사했다.

“제 닉네임이 ‘무지개’예요. 발라드, 트로트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사랑과 행복, 시련, 인생이야기 등 다양한 분위기의 가사를 작사합니다. 요즘은 행복해서 그런지 행복한 글만 쓰게 되네요.”

늦은 나이에 시작한 일이지만 작사가로서 활발한 활동을 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가족이 있었다. 함께 사는 시부모님을 비롯해 남편과 자녀들의 응원이 큰 힘이 됐다고 한다.

“구슬이 서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고 훌륭한 가수들이 제 노래를 많이 불러주길 바래요. 내가 만든 노래가 누군가의 가슴에 와닿아 위로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석현주기자 hyunju021@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박보검과 열애설’ 장나라, 근황보니 여전한 깜찍+동안 미모..."37살 나이 무색"
2
‘여중생 집단 성폭행’ 형량 가중된 이유는?…재판부 “분노가 치밀었다”
3
바다 남편, 9살 연하+모델 뺨치는 훈남 비주얼…“박보검 아니야?”
4
‘AOA탈퇴' 초아 재벌 2세와 열애설·목격담 ‘소환’...“비행기 안, 이목 두려워 않더라?”
5
‘이석진 대표와 결혼설’ AOA 초아, 파파라치컷·커플링 ‘포착’…“근래 힘 되준건 사실”
6
김사랑, 러블리 동안미모 과시 ‘40대 맞아?’…“뱀파이어급 미모”
7
차유람, 딸과 투샷보니 ‘보기만 해도 행복’…“귀여움이 닮았네”
8
‘트로트가수 변신’ 이찬, 전부인 이민영 폭행사건 ‘소환’…"10년 지났어도 너무했어"
9
‘일산백병원 사고’ 운전자, 다리 깁스 상태로 운전 ‘무개념 김여사?’…“당황스러워 말 못하겠다” 주장
10
‘최순실 징역 3년’ 신동욱 “죄값 하늘 높은 줄 모르는 꼴”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