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문화방송연예
“채경이가 처한 상황 생각하면 눈물이 뚝뚝”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0  22:11: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최근 종영한 KBS 2TV 수목극 ‘7일의 왕비’에서 배우 박민영이 비운의 여인 단경왕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최근 종영한 KBS ‘7일의 왕비’

단경왕후 신채경역 맡은 박민영

사랑 지키기 위해 이별하는 등

비운의 캐릭터로 눈물신 많아

“채경이가 하도 울어서 주변에서 안과 가봐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하더라고요. (웃음) 그런데 저는 채경이와 많이 가까워져서인지 그냥 눈물이 뚝뚝 떨어졌어요. 채경이가 처한 상황이 눈물 없이는 지낼 수 없었다고 생각해요.”

최근 종영한 KBS 2TV 수목극 ‘7일의 왕비’에서 비운의 여인 단경왕후,신채경으로 열연한 배우 박민영(31)을 서울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박민영은 “하도 울어서 몸이 힘들기는 했다”며 “더운데 한복을 겹겹이 껴입어 땀이 많이 난 상태에다 눈물까지 계속 흘리니 나중에는 탈수 때문에 몸이 휘청하기도 했다”고 고충을 전했다.

극 중 채경과 중종(진성대군,연우진 분)은 서로를 지키기 위해 이별을 선택했고 결국 죽기 전에야 재회할 수 있었다.

박민영은 그런 사랑을 이해할 수 있느냐고 묻자 “어렸을 때는 평생 한 사람만 바라보는 사랑을 하고 싶다고 입버릇처럼 말했는데 이젠 힘들 것 같다”고 웃으며 “작품으로 대리만족하고 있다. 정말 아름다운 사랑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특히 채경이가 마지막에 옷고름을 잘라 대군마마에게 전해주고 이별하는 장면에서는 정말 눈물이 많이 났다”고 덧붙였다.

배우들의 연기는 빛났지만 시청률은 줄곧 한 자릿수로 아쉬움을 남겼다.

박민영은 이에 대해 “생각보다 시청률이 낮기는 했다”면서도 “오히려 마음이 편해지면서 연기에만 집중하게 됐다. 휴대전화 볼 시간에 대본을 보면서 노력했다. 그래도 마지막에는 동시간대 시청률 2위로 마무리하게 돼 감사하다”고 설명했다.

박민영은 사극에 자주 출연한 여배우로도 각인돼 있다.

‘전설의 고향-구미호’(2008),‘자명고’(2009),‘성균관 스캔들’(2010),‘닥터 진’(2012) 등에 연달아 출연한 덕분이다.

그는 “처음에는 사극을 하면 연기가 는다고 해서 시작했는데 할수록 사극의 절제미에 빠지게 됐다”며 “특히 ‘성균관 스캔들’이 큰 인기를 얻어서 ‘7일의 왕비’에서는 그때와 다른 감정선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 매 순간 저를 던져 연기했으니 스스로는 만족한다”고 말했다.

2006년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으로 처음 대중에 얼굴을 알린 박민영은 올해로 데뷔 11년 차를 맞았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김민채와 파혼’ 정운택, 헤어진 이유는?...“받아들였고, 현재 많이 추스른 상태”
2
‘10월 제대 화유기 복귀’ 이승기, 군 생활모습보니...“인간미 넘치네”
3
‘효리네민박’ 정담이, 일상모습 보니 남다른 ‘패션+몸매’...“연예인 뺨치네”
4
‘2차 동영상’ 임지현 “음란물 출연? 춤 춘것 밖에 없는데”...억울함 가득 ‘해명보니'
5
‘내한’ 리암 갤러거, 무질서 팬들에 곤혹...“태연 자카르타 봉변 욕할거 없네”
6
송선미 남편, 갑작스러운 사망 '이유는?'...“지인과 다툼?”
7
‘얼짱 CF감독’ 이사강, 고양이들과 동거중? ‘근황 셀카’ ...“더 예뻐졌네, 행복 미소”
8
부동산대책이후 오피스, 블루칩으로 부상‘마곡 그랑 트윈타워’ 9월 오픈
9
‘패소’ 송소희 “성폭행 혐의 기소된 전 소속사 직원이 차량운전”...사건의 전말보니
10
9월부터 육아휴직급여 2배로 오른다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