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체육골프
울산 출신 오지현, KLPGA ‘여왕’경쟁 가세이정은·김지현·김해림 등 ‘빅3’와 각축전 예고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05  23:19: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메이저 시즌’을 맞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판도가 지각변동을 일으킬 조짐이다.

KLPGA투어는 이정은(21), 김지현(26), 김해림(28) 등 ‘빅3’ 가 ‘넘버원’ 경쟁을 이어왔다.

하지만 3일 끝난 한화 클래식에서 울산 출신 오지현(21·사진)이 시즌 두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면서 ‘여왕’ 경쟁에 가세했다.

오지현은 울산 화암초등학교를 졸업하고 부산 동아중학교로 전학했다.

오지현은 KLPGA투어 최다 우승 상금 3억5000만원을 손에 넣으면서 단숨에 상금랭킹 3위(6억3462만원)으로 뛰어올라 상금 1위 이정은(7억8008만원)에 1억4545만원 차이로 따라 붙었다. 2위 김지현(7억64만원)과는 6600만원 차이에 불과하다.

9, 10월에는 상금이 큰 메이저대회와 특급 대회가 줄을 잇기에 우승 한 번이면 상금랭킹 1위 자리도 꿰찰 수 있다.

오지현은 오는 7일부터 나흘 동안 경기도 가평 가평베네스트 골프클럽 버치·메이플 코스(파72)에서 열리는 이수그룹 제39회 KLPGA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KLPGA챔피언십은 오지현이 우승한 한화클래식에 이어 시즌 세번째 메이저대회다.

이정은, 김지현, 김해림 등 ‘빅3’를 비롯한 정상급 선수가 빠짐없이 출전해 메이저 왕관을 놓고 격돌한다.

오지현은 내친김에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메이저대회 2연승이라는 대기록도 겨냥한다.

KLPGA 챔피언십을 제패한다면 상금왕까지 내달릴 동력을 얻는다. 이 대회 우승 상금은 1억6000만원이다.

아직 메이저 우승 경험이 없는 이정은이나 한국여자오픈 우승 이후 두번째 메이저 정상을 바라보는 김지현, 그리고 작년 KB스타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메이저 제패의 감격을 누린 김해림도 KLPGA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를 양보할 생각이 없다.

부활을 알린 고진영(22)과 ‘지현 천하’의 일원으로 상금랭킹 5위(4억9935만원)까지 치고 올라온 김지현2(26)도 한화 클래식에서 맛본 아쉬움을 KLPGA 챔피언십에서 달래겠다며 출사표를 냈다.

올 시즌에 아직 우승을 신고하지 못한 배선우(23)는 타이틀 방어와 시즌 첫 우승이라는 두 마리 토끼 사냥에 나선다.

배선우는 평균타수 5위 이내 선수 가운데 유일하게 이번 시즌에 우승이 없다. 박민지(19)와 장은수(19) 두 동갑내기가 벌이는 신인왕 경쟁도 볼거리다.

둘의 신인왕 경쟁은 토끼와 거북이의 달리기 대결 양상이다.

먼저 우승 맛을 보며 날랜 토끼처럼 앞서가던 박민지는 거북이처럼 끈질기게 추격한 장은수에게 신인왕 포인트 1위를 내줬다.

장은수는 상금, 평균타수, 대상 포인트 등에서는 박민지에 뒤져있지만, 박민지보다 2개 대회를 더 참가해 신인왕 포인트를 착실하게 모은 끝에 추격에 성공했다.

KLPGA 챔피언십을 포함해 신인왕 포인트 배점이 높은 메이저대회와 상금 규모가 큰 대회가 이어지면서 둘의 신인왕 각축은 더 뜨거워질 전망이다.

대회가 열리는 가평베네스트 골프클럽은 2009년까지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대회를 열었지만, KLPGA투어 대회는 처음이다. KLPGA투어 선수들에게는 낯선 코스다.

페어웨이가 널찍한 편이지만 메이저대회답게 50㎜의 러프에 빠르고 단단한 그린으로 무장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중국발 미세먼지 막아준 태풍 ‘탈림’?…충격적 사진에 네티즌들 술렁
2
충주 우박 쏟아지는 모습 보니 충격…“폭우에 우박까지 내려 우왕좌왕”
3
강경준, 장신영 아들에게 친아빠처럼 “사랑해”…참사랑꾼 모습에 훈훈
4
‘성추행 피소’ 김준기 “합의 받고 만졌다”...여비서 100억 요구 진실은?"
5
초미세먼지 심하면 대중교통비 면제?…지하철과 마을버스 등 무료이용 가능
6
‘멜론티켓’ JBJ 데뷔 쇼케이스 티켓팅 오픈…“정말 데뷔하기 좋은 날이다!”
7
MB 블랙리스트’ 피해자 김미화 “어이 상실”…이명박 전 대통령 고소 예고해
8
[이슈&분석]언양시외버스터미널 “10월1일 폐쇄” 통지
9
울산대병원노조 파업 6일만에 노사 대화 물꼬
10
“현대자동차, FCA 인수하면 세계 1위 도약 가능”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