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경제건설/부동산
“전세보증금 떼일라”…전세금 보증상품 가입자 급증1~8월 가입 규모 5조6천억원…작년 가입 실적 넘어서
“깡통전세 우려 고조·가입 문턱 하향조정 등 영향”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08  12:05: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깡통전세’와 ‘역전세난’에 대비하기 위해 주택전세보증금반환보증에 가입한 세입자 수가 올해 들어 큰 폭으로 늘면서 누적 가입자 수가 6만세대를 넘어섰다.

8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따르면 올해 들어 8월까지 전세보증금반환보증에 가입한 보증금 규모는 5조6천278억원으로 집계돼 8개월 만에 이미 작년 가입 규모를 넘어섰다.

전세보증금반환보증 규모는 2013년 9월 출시 이후 해마다 늘어 왔다.

2013년(9~12월)에는 765억원에 그쳤으나, 2014년 1조587억원, 2015년 7천220억원을 각각 기록했고, 2016년에는 가입 보증금 규모가 5조1천716억원에 달했다.

이 기간 가입자도 꾸준히 늘어났다.

2013년 451세대에서 출발해 2014년 5천884세대, 2015년 3천941세대, 2016년 2만4천460세가 이 상품에 가입했고 올해는 1~8월에 2만6천249세대가 계약했다.

전세보증금반환보증은 집주인이 보증금 반환을 거부하거나 집값 하락, 집주인의 과도한 빚 등으로 세입자가 보증금을 돌려받기 어려울 때 HUG가 집주인 대신에 전세보증금을 내주는 상품이다.

아파트, 단독주택, 다가구주택, 연립·다세대 주택, 주거용 오피스텔 등에 1년 이상 전세를 얻을 때 이용할 수 있다. 전세금이 수도권에서 5억원 이하, 수도권 외 지역에서 4억원 이하인 경우가 가입 대상이다.

집주인의 동의 없이 전세기간이 1년 이상 남아 있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는 게 HUG의 설명이다.

보증료(개인 아파트 기준)는 ‘보증금액 X 보증료율(0.128%) X 기간’으로 계산하며, 전세보증금이 1억원일 경우 연간 보증료는 12만8천원이며, 3억원일 경우 38만4천원이다.

올해 들어 전세보증금반환보증 가입자가 크게 늘어난 것은 ‘깡통전세’에 대한 우려가 커진 점이 가장 큰 요인으로 분석된다.

깡통전세는 집값이 전세보증금 수준에 머물거나 밑도는 상황을 뜻하며 집주인이 집을 팔아도 세입자가 전세보증금을 모두 돌려받을 수 없게 된다.

입주 물량이 급증하면서 집주인이 세입자에게 전세금을 제때 돌려주지 못하는 현상을 의미하는 ‘역전세난’이 벌어질 가능성에 대비하려는 이유도 있어 보인다.

올해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대규모 입주물량이 예정돼 있어 세입자가 집주인에 전세금을 떼일 수 있는 ‘깡통전세’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가을 이사철을 맞은 전세 시장이 매매수요의 전세 연장, 재건축·재개발 이주 등과 맞물려 불안감이 커지는 상황이기 때문에 앞으로 전세보증금반환보증 가입자가 더 늘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아울러 지난 2월 보증 가입 문턱을 낮춘 점도 전세금 보증상품의 가입자가 늘어나는 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HUG는 올해 초 보증료율을 인하하고 보증 한도를 확대해 가입자 부담을 낮췄다.

한편, 전세보증금 관련 상품은 HUG 외에도 SGI서울보증에서도 취급하고 있다.

HUG 상품이 수수료가 더 싸고 보증신청 가능 기간이 더 길지만, 서울보증보험의 전세금 보장신용보험은 가입 한도액 제한이 없는 장점이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송은이, ‘셀럽파이브’하랴.. 방송회의하랴.. ‘제2의 전성기 인증’...“일이 많아 휴우”
2
‘풍문쇼’ 낸시랭, 왕진진과 대기실서 말다툼?…“가서 진실을 말해라”
3
‘특혜입학’ 정용화, 주가조작 사건 다시 ‘수면 위’...“유재석 영입정보 모른채 회사주식 4억 매입?”
4
‘프로게이머 데뷔’ 정준영, 남다른 게임사랑 면모...“포켓몬 출시전 속초까지 갔다”
5
멜론 티켓, 가온차트 뮤직어워드 라인업은? 아이유·워너원·트와이스 등
6
가상화폐 폭락, 오늘도 이어지자 손절 인증 쏟아져…“아내가 이혼하재”
7
‘아이온’ 대규모 업데이트 후 오픈 시간은? “업데이트만 17시간 30분 걸려”
8
‘리턴’ 첫 방부터 선정성 논란 휩싸여…여성 폭행+노출+마약+불륜이 한 화에?
9
올해 전기차 구매자 ‘보조금 확보전쟁’ 시작
10
울산 동구 새마을금고 강도 들어...1억원 빼앗아 도주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