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체육야구
‘마산에선 달라’ 이대호·스크럭스, 4번타자 대결준PO 1·2차전에서는 타점 0개…마산 빅뱅 예고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0  17:5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지난 3월 31일 마산구장에서 KBO리그 복귀 홈런포를 쏜 이대호.

이대호, 마산서 KBO리그 복귀 홈런…스크럭스, 마산 홈런 1위


부산 사직구장에서 침묵한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4번타자가 창원시 마산구장에서 반등을 노린다.

롯데와 NC는 준플레이오프 1, 2차전에서 투수전을 펼치며 1승씩을 나눠 가졌다. 타선의 침묵은 길었다.

특히 양 팀이 자랑하는 4번타자 이대호(35·롯데)와 재비어 스크럭스(30·NC)는 힘을 과시하지 못하고 물러났다.

이대호는 장타 없이 8타수 2안타, 스크럭스는 8타수 1안타(2루타)에 그쳤다.

타점은 한 개도 생산하지 못했다.

그러나 여전히 이대호와 스크럭스는 양 팀에서 가장 경계하는 타자다.

마산구장은 홈플레이트에서 외야 펜스 거리가 좌우 97m, 중앙 116m다.

좌우 95m, 중앙 118m의 부산 사직구장과 비슷하다.

하지만 마산구장 펜스 높이는 3.8m로 사직구장 외야에 높게 선 외야 펜스의 높이 4.8m보다 1m 낮다.

이대호와 스크럭스의 장타력이 돋보일 수 있는 환경이다.

이대호는 올 시즌 마산구장에서 8경기를 치러 타율 0.407, 2홈런, 4타점을 올렸다.

스크럭스는 홈 마산에서 59경기 타율 0.310, 18홈런, 60타점을 수확했다.

두 타자 모두 마산구장 타석이 편안하다.

NC가 KBO리그에 뛰어들기 전인 2010년까지 마산구장은 롯데의 제2 구장이었다.

이대호는 타격 7관왕에 오른 2010년, 마산구장에서 치른 7경기에서 3홈런을 치며 ‘마산 아재’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았다.

여전히 ‘이대호 향수’를 느끼는 팬들도 많다.

이대호는 올해 3월 31일 마산구장에서 KBO리그 복귀 신고 홈런을 치며 화답했다.

하지만 이제 마산은 NC의 홈이다. 2015년과 2016년 에릭 테임즈(밀워키 브루어스)에 열광했던 마산 팬들은 올해부터 NC에서 뛴 스크럭스를 보며 아쉬움을 달랬다.

   
▲ 올해 마산구장에서 가장 많은 홈런을 친 재비어 스크럭스.

올해 마산구장에서 가장 많은 홈런을 친 타자가 스크럭스다.

스크럭스는 마산 18홈런으로, 11홈런을 친 2위 나성범(NC)을 크게 앞섰다.

7년 만에 KBO리그에서 가을 야구를 치르는 이대호도, 한국에서 처음 포스트시즌에 나선 스크럭스도 플레이오프행 티켓을 갈망한다.

승리의 열쇠를 쥔 이들도 4번타자 이대호, 스크럭스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현대중공업 노사 ‘무급휴직’ 놓고 또 대립각
2
현대·기아자동차 해외법인장 회의…정의선 부회장 주재
3
[사설]현대차 임금협상 잠정합의, 위기 극복 초석 삼아야
4
현대자동차 8년만에 여름휴가전 잠정합의 주목
5
현대자동차-마블 손잡고 만든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 공개
6
[주간 증시 전망]코스피, 2300선 아슬아슬한 줄타기
7
울산 고농도 미세먼지는 ‘공장 오염물질’
8
장현첨단산단 예타 통과…2020년 착공 예정
9
서울주 주민 “실력 행사도 불사” 강경 움직임
10
가지산 정상 펄럭이는 태극기, 누가 달았을까?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