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체육야구
한국야구 ‘젊은피’ 25명 APBC서 활약한다선동열號 최종엔트리 확정...와일드카드 배제 대표발탁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0  22:14: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선동열 야구대표팀 감독이 10일 서울 강남구 한국야구위원회(KBO)에서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 2017(APBC 2017)’ 선수 엔트리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선동열(54) 야구 대표팀 감독과 초호화 코치진이 ‘한국 야구 젊은 대표팀’ 25명을 확정했다.

선 감독과 정민철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 김재현 SPOTV 해설위원, 이종범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 유지현 LG 트윈스 코치, 진갑용 일본 소프트뱅크 호크스 코치 등 6명은 10일 서울시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 2017(APBC 2017) 최종 엔트리 선정 회의를 했다.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 2017은 11월16~19일까지 일본 도쿄돔에서 한국, 일본, 대만의 만 24세 이하 선수(1993년 1월1일 이후 출생)들이 펼치는 대회다. 아시아 야구의 미래를 점칠 수 있다.

25세 이상, 프로 4년 차 이상 와일드카드 3명을 포함할 수 있지만, 선동열 감독은 “젊은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는 게 낫다고 생각했다”며 와일드카드를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예비 엔트리에서 가장 눈에 띄는 선수는 넥센 히어로즈 외야수 이정후(19)다. 이종범 위원의 아들로 주목받은 그는 프로 무대를 밟은 첫해인 올 시즌 주전 자리를 꿰차며 타율 0.324, 111득점을 올렸다.

고졸 신인으로는 최초로 전 경기(144경기)에 출정하며 KBO리그 신인 최다 안타(179안타, 종전 서용빈 157개)와 최다 득점(종전 유지현 109개) 기록을 바꿔 놨다.

투수 쪽에서는 동갑내기 우완 장현식(22·NC 다이노스)과 박세웅(22·롯데 자이언츠)이 에이스로 꼽힌다.

사이드암 임기영(24·KIA 타이거즈), 좌완 함덕주(22·두산 베어스)도 대표팀 코치진의 선택을 받았다.

심창민(24·삼성 라이온즈)과 한현희(24·넥센) 등 잠수함 투수가 후반기 부진하고, 팔에 피로가 쌓여 이번 대표팀의 옆구리 투수는 임기영 한 명만 뽑았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빙모상 외면’ 홍상수, 아끼던 딸 유학비 끊은 이유?...“김민희 광고 끊겨 손실 메워야 한다더라”
2
‘마약 혐의’ 쿠시, 태양 팬에 ‘논란된 한마디’...“생각보다 비싼 선물 아니지만”
3
하하 ♥별, 화상통화 보니 ‘사랑스러운 부부’...“다신 떠나지 않을게 여보”
4
‘7천억 유상증자’ SK, 금호타이어 인수 추진...주가 금호타이어 ‘급등’·SK ‘급락’
5
‘빙모상 외면’ 홍상수 김민희, 데이트 목격담...“직원 알아보자, 당황해 허둥지둥”
6
‘중국경호원, 기자폭행’ 류여해 “굴욕의 화룡점정” 맹비난
7
최귀화 윤계상, 40살 동갑 "실화냐"...마동석 “후배인데 가끔 존댓말 써”
8
이웃사촌 이어주는 ‘터널’ 효과,뚫리면 집값도 뛴다!‘e편한세상 동래온천’ 관심집중
9
'구속' 우병우, 영장심사 후 출입문에 ‘꽝’...‘아!’ 짜증섞인 비명 지른 후 표정 ‘싸늘’
10
용인기흥역세권 상미지구 ‘신갈 동양 아크로스타’ 주택홍보관 그랜드 오픈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