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연예/시사
‘33년만에 용퇴’ 권오현 부회장, 연봉킹 이유보니...“작년 최고소득 월급쟁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삼성전자 권오현 부회장이 33년만에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는 가운데, ‘연봉킹’으로 알려진 그의 놀라운 연봉도 관심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전자 권오현 부회장이 33년만에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는 가운데, ‘연봉킹’으로 알려진 그의 놀라운 연봉도 관심을 받고 있다.

13일 삼성전자는 권 부회장이 반도체사업을 총괄하는 부품 부문 사업책임자에서 자진사퇴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삼성전자 이사회 이사, 의장직도 임기가 끝나는 2018년 3월 이후 연임하지 않기로 했다.

권 부회장은 “급격하게 변하고 있는 아이티 산업의 속성을 생각해볼때, 지금이 바로 후배 경영진이 나서 비상한 각오로 경영을 쇄신해 새 출발할 때라고 믿는다”며 이러한 뜻을 전했다.

권 부회장은 지난 1985년 삼성반도체연구소 연구원으로 입사한 이래 1994년에 메모리본부 상무, 1998년 전무, 2000년 부사장, 2004년 LSI사업부 사장, 2008년 반도체 총괄 사장, 2012년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길을 걸었다.

특히 2014년는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이건희 회장과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자리를 비운 이재용 부회장을 대신해 총수대행 역할을 이끌어온 인물이기도 하다.

또한 그는 최근 어마어마한 연봉이 알려져 화제가 됐다.

권 부회장은 지난해 약 67억원의 연봉을 받아 ‘최고 소득 월급쟁이’의 자리에 올랐다.

올해에는 상반기에만 무려 139억8천만원의 보수를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중 급여로 9억3천여만원, 상여금 50억여원, 반도체·디스플레이 사업 호조에 따른 1회성 특별상여 명목으로 80억 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다. 디지털뉴스부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엔화 환율, 900원대 밑으로 떨어질까? 설렘과 걱정 교차해
2
‘추자현 임신’ 우효광 “나 전복 많이 먹었어”...19禁 농담+‘2세 계획’ 대화보니
3
김유정, 박보검과 열애설 터졌을 때…“어떻게 사랑하지 않을 수 있나” 발언 재조명
4
‘결혼발표’ 박시현·최대성, 데이트 모습 보니 '눈가리고 주변의식?'...“커플 옷 입고 알콩달콩”
5
한국시리즈 티켓, ‘티켓베이’에서 5배 가격에 팔려…“대체 언제까지 내버려두나”
6
‘존엄사’ 논의 불러 일으켰던 두 사건은? ‘김할머니 사건’과 ‘보라매병원 사건’
7
‘2017 프로야국 한국시리즈’ 암표 신고하면 표 받는다?…“신고 포상 받는 사람 늘어나”
8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캐스팅’ 김유정, 1주년 ‘구르미’ 인증샷...“박보검도 화기애애 미소”
9
이웃 주민 “프렌치불독이 최시원 코 물어”…안락사 놓고 네티즌 날띤 공방 이어져
10
‘신나라레코드’ 실검 뜬 이유는? ‘워너원’ 투비원 프리퀄 리패키지 예매시작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