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경제증권/금융/세무
‘든든한 국민연금’…16만원 낸뒤 장애인 28년간 1억원 받기도6월 기준 수급자 428만명, 80세 이상도 20만명 달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21  12:20: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국민연금 제도 성숙과 더불어 수급자가 늘면서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누구는 수십 년간 수천만원의 보험료를 내놓고 일찍 숨지는 바람에 제대로 연금혜택을 누리지 못했지만, 누구는 단 1년간 겨우 수십만원의 보험료만 납부하고서 30년 가까이 1억원이 넘는 연금을 받는 경우도 있다.

21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1988년 도입돼 내년으로 시행 30년이 되는 국민연금이 공적 노후소득 보장제도로 자리를 잡으면서 국민연금으로 생활하는 수급자는 매년 늘고 있다.

올해 6월 기준으로 국민연금 수급자는 428만명으로 연금형태별로는 노령연금 354만명, 유족연금 67만명, 장애연금 7만2천명 등이다.

국민연금 수급자 중에서 월 최고 연금액 수령자는 A씨(65)로 매달 200만원에 육박하는 월 198만3천610원을 받고 있다.

지금까지 받은 총연금액이 가장 많은 수급자는 B씨(68)다. 그는 1년(12개월)간 129만6천원의 보험료만 내고, 장애가 생겨서 1996년 7월부터 장애연금을 받기 시작해 253개월(21년)간 2억7천545만원을 받았다.

가장 오랜 기간 연금을 받은 최장기 수급자는 C씨(60)이며 역시 1년간 16만4천원의 보험료를 납부하고 장애로 1989년 1월부터 장애연금을 수령해 지금까지 343개월(28년6개월)간 1억411만8천원을 받았다. 낸 보험료 대비 무려 634배의 수익을 올린 셈이다.

장애연금과 유족연금을 빼고 노령연금 수급자 중에서 최장기 수급자는 D씨(84)로 50만6천원의 보험료를 납부하고 1992년 12월부터 296개월(24년7개월) 동안 2천400여만원을 받았다.

올해 6월 기준 전체 수급자 중에서 80세 이상 수급자는 20만3천788명(남성 10만1천639명, 여성 10만2천149명)이다. 특히 100세 이상 수급자는 51명(남성 7명, 여성 44명)에 달했다.

국민연금은 국가 시행 노후소득보장제도로, 경제활동 기간에 10년(120개월) 이상 보험료를 냈다가 은퇴 후 수급연령이 되면 노령연금을, 가입 기간에 질병이나 부상으로 장애가 발생하면 장애연금을 받는다. 가입자나 수급자가 사망하면 가입 기간에 따라 유족에게 기본연금액의 40∼60%를 유족연금 형태로 지급된다.

한편, 국민연금공단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상훈 의원(자유한국당)에 제출한 자료를 보면, 2014년부터 2017년 5월까지 3년5개월간 국민연금(노령연금)을 1년 이내 받다가 숨진 수급자는 4천363명이었다.

이들은 평균 2천175만원의 보험료를 납입했지만, 일찍 숨지는 바람에 연금으로 평균 296만원만 받았다.

이들 1년 이내 사망자 중에서 뒤에 남은 가족이 유족연금을 받을 자격이 없어 혜택을 못 받은 경우도 813명이었다.

이들 중에서 올해 숨진 서울 송파구의 E씨는 28년 이상(340개월) 총 8천400만원의 보험료를 냈지만, 연금은 단 1개월, 151만원만 받았다. E씨는 사망하자, 현재는 그 가족이 유족연금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결혼’ 기보배, 前 연인 오진혁과의 루머에 당혹…“저도 시집가야죠”
2
육성재 “와~눈..눈이 어딨지”...첫눈 인증영상 보니 ‘눈동자가 더 많이 보이네'
3
“포항지진, 문재인 정부에 경고” 류여해, 논란발언 악플 대처법...“ㅎㅎㅎ 반사”
4
[UFC219] ‘심판 폭행 난동’ 맥그리거, 대체 어땠길래?…UFC219 출전 제외돼
5
‘블랙프라이데이’ 다가오자 맞불 놓는 국내 업체들…“우리도 할인한다”
6
워마드, 男아동 성추행 글 게재 ‘논란’...“수면제 탄 주스 먹였다”
7
‘그것이 알고싶다’ 안아키 피해자의 오열…“설사+종기+각혈+폐 손상까지 와”
8
찰스 맨슨 83세로 자연사…샤론 테이트 등 35명 살해한 ‘맨슨 패밀리’의 악행
9
유가상승·개발비 하락…빅3 ‘해양플랜트 활성화’ 기대
10
분당선, 3일 만에 또 고장 ‘이번엔 스크린도어 문제’...“도대체 몇 번째” 출근긴 시민 발동동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