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체육전국체전
[전국체전 폐막]울산 金 55개 획득…목표 金메달 초과銀28·銅47개 추가 메달순위는 8위
수영 김수지 4관왕 등 다관왕 봇물
102회 체전 울산개최 성공에도 최선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26  17:5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전국체전 2연패를 달성한 울산 현대고 선수들.

26일 폐막한 제98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울산은 금메달 55개, 은메달 28개, 동메달 47개로 메달순위 8위를 차지했고, 종합순위는 15위를 차지했다. 이번 대회 울산은 금메달 39개, 은메달 40개, 동메달 45개를 목표로 출전했다. 대회 4일차에 목표 금메달 수를 넘어서면서 선전했다.

울산은 대회 마지막 날인 26일 축구, 복싱, 레슬링 등에서 금메달 4개와 동메달 2개를 추가했다.

현대고는 이날 축구 남고부 결승전에서 서울 언남고를 1대0으로 이기고 대회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전반을 0대0으로 마친 현대고는 후반 16분 최준이 결승골을 터트리면서 2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

박기욱 현대고 감독은 “일부 주축선수가 청소년 대표팀 소집과 부상으로 빠진 상황이라 수비안정에 초점을 두고 경기를 준비했다. 선수들이 맡은바 역할을 잘해줘서 전국체전 2연패를 거둘 수 있었다”고 밝혔다.

   
▲ 전국체전 울산대표로 출전한 레슬링 선수단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복싱 남일부 웰터급 신명훈(복싱협회)과 남일부 헤비급 김형규(울산시청)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레슬링 남일부 자유형 125㎏급에서 남경진(남구청)도 금메달을 차지했다. 올해 37세인 신명훈은 지난해 체전 이후 글러브를 내려놨다가 올해 4월 복싱협회의 러브콜을 받고 다시 글러브를 낀지 6개월 만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레슬링 남고부 자유형 69㎏급과 91㎏급에서 박준혁(스포츠고 3)과 신기성(스포츠고 2)도 동메달을 따냈다.

울산은 이번 대회에서 수영 김수지(울산시청)가 4관왕에 올라 선수단에게 힘을 불어넣었고, 근대 5종 김정섭(울산시청), 역도 원정식(울산시청)과 이민지(스포츠고 3), 수영 김지욱(무거고 1)이 금메달 3개씩을 목에 걸었다. 근대5종 정진화(울산시청), 수영 이재경(무거고 3)과 최정민(2관왕), 역도 임정화·박다희(울산시청), 육상 김경리(스포츠고 3), 카누 조광희(울산시청)도 2관왕에 올랐다.

   
▲ 울산은 전국체전 마지막 날인 26일 복싱에서 신명훈과 김형규가 금메달을 차지했다. 김형규 선수, 이상언 감독, 신명훈 선수(왼쪽부터).

울산은 역도와 수영에서 각각 금메달 12개씩을 획득하면서 효자 종목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고등부에서도 금메달 19개를 획득하면서 울산의 역대 최고 금메달 기록을 세우는데 일조했다.

울산시체육회 관계자는 “2021년 제102회 전국체전 개최가 확정된 상황에서 이번 대회에 출전한 선수단은 역대 최다 금메달이라는 큰 성과를 내면서 내년 전국체전의 전망을 밝게 했다”며 “2021년 전국체전의 성공 개최를 위해 학교스포츠를 통한 선수발굴과 육성을 위한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국체전에서는 경기도가 16년 연속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8위에 머문 충북은 개최지역 가산점을 등에 업고 2위를 차지했다. 전국체전 통산 4번째로 5관왕을 차지한 수영의 박태환이 이번 대회 최우수선수로 뽑혔다. 김봉출기자 kbc78@ksilbo.co.kr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정은숙 나한일 “여자분 대단하시다” “TV도 좀 나와주세요” “다시 시작한 출발 노력해서 행복하시길”
2
모델 출신 배우 김민승 사망, “잘 생기시고 연기도 잘하셨는데” “주목 받지 못해 안타까워요” “아직도 실감이 안나요”
3
하시시박, 그녀의 작업 장면 엿보기 카메라 들고 진지한 모습 카리스마 넘쳐
4
조재범, 14년 간 인연 이어와 이제는 등돌리게 된 악연 무슨 연유?
5
이유애린, 윤기나는 바디라인 하얀색 스윔 수트 男心 저격
6
배우 박재홍, 옆에 있는 훈남은? 다정하게 얼굴 맞대고 ‘찰칵’ 잔잔한 미소
7
함소원 나이, 벌써 그렇게 됐어? 터질 것 같은 풍만감 앳된 외모
8
‘큐넷’ 윤수현, 어떤 자격증 취득했나? 궁금증up “공부할 것이 많았다”
9
아이아이, 주고받는 후렴구 인상적 선배들의 든든한 지원사격 주목 궁금증UP
10
[6·13 지방선거 D-19]울산시장 후보 ‘빅2’에게 묻다…집권 후 시정 우선순위는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