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문화건강N의료
비만여성 ‘딸기코’ 가능성 높아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19  20:35: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여성은 살이 찔수록 주사비(일명 딸기코)가 나타날 가능성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주사비는 코, 앞이마, 볼, 턱이 혈관의 비정상 증식으로 확장되면서 붉은빛을 띠고 화끈거리는 만성 피부질환의 하나다.

미국 브라운대학 의대 피부과 전문의 리원칭(Li Wen-qing) 박사는 여성은 18세 이후 체중이 늘어날수록 주사비가 나타날 가능성이 커지며 비만에 이르면 가장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간호사 건강연구에 참가하고 있는 9만여 명의 14년간 조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리 박사는 말했다.

전체적으로 18세 이후 체중이 4.5㎏ 늘어날 때마다 주사비 발생 가능성은 4%씩 커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체질량지수(BMI)가 35 이상인 여성은 정상인 여성에 비해 주사비 발생률이 48% 높았다.

이 결과는 비만에는 만성적인 경도 염증과 혈관 변화가 따른다는 사실을 고려할 때 놀라운 것은 아니라고 리 박사는 설명했다.

이에 대해 뉴욕 노선 웨스트체스터 병원 피부과장 로스 레비 박사는 체중을 줄이면 주사비가 없어진다고 단언할 수는 없지만 개선될 가능성은 있다고 논평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가상화폐 또 일제히 폭락…“거래소 폐쇄안 살아있다” 김동연 부총리 발언 때문?
2
현대자동차 노조, 잠정합의안 투표율 92.78%
3
홍콩 가족살해, 한국인 남성 SNS에서는?…“가족은 내가 에너지 얻는 존재”
4
‘라인프렌즈스토어’ BT21 캐릭터 탄생 비화는?…“멤버들이 직접 디자인”
5
김정식, 개그맨→장애인 위한 목회자...“지금 삶, 더 행복하다”
6
[UFC] 스포티비나우, 최두호 경기시간 임박하자 접속자 몰려 아우성…“유료결제도 했는데”
7
현대중공업 분할3사, 임단협 조인식 촉구 한목소리
8
‘서울 미세먼지 비상’ 대중교통 무료, 이런 경우는 ‘유료’...“꼭 알아두자”
9
‘국세청 연말정산 간소화’ 중고차도 소득공제 가능?...“올해 달라진다”
10
현대자동차, 임금·단체협약 2차 잠정합의안 가결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