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체육야구
안방 돌아온 빅리거, 타이틀 경쟁 주목박병호, 입단동기 최정과 홈런왕 진검승부
김현수, 다자구도로 타율 1위 경쟁 예정
황재균, ‘핫코너’ 골든글러브 차지 목표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21  17:5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 박병호(넥센).

미국 메이저리그 타석에 섰던 토종 타자 박병호(31·넥센 히어로즈)와 김현수(29·LG 트윈스), 황재균(30·kt wiz)이 2018년 KBO리그 복귀전을 치른다. 3명 모두 아쉬움을 안고 빅리그 무대에서 밀려났지만, KBO리그에는 활력소가 될 수 있다.

타격 타이틀 경쟁구도도 확 달라진다.

현역 한국 타자 중 가장 멀리 치는 박병호와 ‘타격 기계’ 김현수가 돌아왔다. 2016년 20홈런-20도루를 달성했던 황재균도 달라진 위상으로 타석에 선다.
 

   
▲ 김현수(LG).

◇박병호 vs 최정, ‘입단 동기’ 거포 대결

박병호가 미국에서 뛴 2년(2016·2017년) 동안 토종 거포 자리는 최정(30·SK 와이번스)이 차지했다.

최정이 1987년 2월에 태어나 박병호보다 한 살 어리지만, 둘은 같은 해에 입학하고 2005년 나란히 1차 지명(박병호 LG, 최정 SK)으로 프로 무대를 밟은 친구 사이다.

둘은 아직 정점에서 마주치지 않았다.

2012~2015년 KBO리그 홈런왕은 박병호였다. 박병호는 2014, 2015시즌 2년 연속 50홈런(2014년 52홈런, 2015년 53홈런)을 달성하기도 했다.

박병호가 미국으로 떠난 뒤, 최정이 홈런왕에 올랐다.

최정은 2016년 생애 첫 40홈런 고지를 밟더니, 올해는 46홈런으로 수를 늘려 2년 연속 홈런왕의 영예도 누렸다.

2018년 두 친구의 진검승부가 펼쳐진다.
 

   
▲ 황재균(kt).

◇타율 부문 다자 구도

‘타격 기계’ 김현수와 경쟁자들

김현수는 2008년 타율 0.357로 KBO리그 역대 최연소 타격왕에 올랐다. 그해 출루율(0.454)과 최다 안타 1위(168개)도 김현수 차지였다.

‘KBO리그 타격 기계’라는 애칭을 안고 미국 무대로 진출한 김현수는 자신의 장기를 펼칠 기회를 잡지 못하고 국내 복귀를 택했다.

하지만 여전히 KBO리그에서는 최정상급 교타자다.

올해 KBO리그 타율 부문에서는 김선빈(28·KIA 타이거즈, 0.370), 박건우(27·두산 베어스, 0.366), 박민우(24·NC 다이노스, 0.363)가 치열하게 싸웠다.



◇‘핫코너 빅뱅’ 황재균·최정·박석민

황재균은 KBO리그 개인 타이틀을 차지한 적이 없다.

그러나 미국 진출 직전인 2016년 생애 처음으로 타율과 홈런, 타점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그해 황재균은 타율 0.335(9위), 27홈런(8위), 113타점(7위)을 올렸다.

황재균의 복귀로 KBO리그 핫코너는 더 뜨거워졌다.

2011년부터 올해까지 3루수 골든글러브는 최정과 박석민(NC 다이노스)의 몫이었다. 늘 최정과 박석민에게 밀렸던 황재균에게 2018년은 설욕의 기회다.

그의 소속팀 kt도 구단 역사상 최고액인 4년 88억원을 투자한 kt는 황재균에게 ‘성과’를 기대한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논산 여교사 남편, 가정파탄을 당한 것도 모자란데?
2
방탄 공식사과, “사전에 충분한 검수 못했다…죄송”
3
박잎선 “송종국, 더 이상 원망도 없다”
4
끊이지않는 아파트단지 교통사고 불안 고조
5
조선업, 또 구조조정 칼바람 부나
6
울주, 옛 군청사 매각-공공병원 유치 빅딜
7
울산시 2019년 예산 3조6003억 편성
8
울산 사립유치원 15곳도 폐원절차 문의
9
달라지는 영등포의 최대 수혜 단지 ‘여의도 리슈빌DS’
10
현대중공업그룹, 부사장·전무등 94명 후속인사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등록번호 : 울산,아01105 | 발행인 : (주)경상일보 엄주호 | 편집인 : 엄주호 | 등록날짜 : 2018년 4월 23일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