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체육야구
美 언론 “오승환 1년 400만달러 계약 예상”불펜 강화할 MLB 구단 많아
오승환도 장기전 감수 계획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26  17:5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미국 팬래그스포츠가 우완 FA(자유계약선수) 오승환(35·사진)의 ‘1년 400만달러(약 43억2000만원) 계약’을 예상했다.

미국 팬래그스포츠가 우완 FA(자유계약선수) 오승환(35·사진)의 ‘1년 400만달러(약 43억2000만원) 계약’을 예상했다.

팬래그스포츠는 26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FA 상위 80명의 계약 규모를 전망했다. 지난달 존 헤이먼 기자와 전문가 집단이 FA 톱 80명의 계약 규모를 예상했고, 시장 상황에 따라 내용을 다시 정리했다.

전문가 집단과 헤이먼 모두 오승환의 FA 계약 규모를 1년 400만달러로 예측했다. “파이널보스가 지난해 다소 주춤했다”는 짧은 평가도 담았다.

2016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2년 최대 1100만달러에 계약한 오승환은 빅리그 입성 첫해인 2016년에는 6승 3패 19세이브 평균자책점 1.92로 맹활약했다.

하지만 2017년 오승환은 1승 6패 20세이브 평균자책점 4.10으로 주춤했다.

팬래그스포츠는 2016년보다 떨어진 올해 성적이 FA 계약에 불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봤다.

하지만 최근 메이저리그에서 불펜 투수 가치가 상승하는 건 오승환에게 호재다. 후안 니카시오는 2년 1700만달러에 시애틀 매리너스와 계약했다.

니카시오는 올해 피츠버그 파이리츠, 필라델피아 필리스, 세인트루이스를 오가며 5승 5패 평균자책점 2.61로 활약했다. 메이저리그 통산 평균자책점은 4.55다.

불혹의 투수 페르난도 로드니는 올해 5승 4패 39세이브 평균자책점 4.23으로 불안했지만, 연봉 450만달러에 미네소타 트윈스와 계약했다.

오승환이 팬래그스포츠가 전망한 계약 기간과 금액을 모두 뛰어넘는 계약을 끌어낼 가능성이 크다.

여전히 FA 시장에서 불펜 강화를 노리는 메이저리그 팀이 많다.

현지 언론에서도 오승환을 언급한 기사가 꾸준히 나온다.

오승환은 최적의 팀을 찾고자 장기전도 감수할 계획이다. 훈련은 멈추지 않는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스튜디오 성추행 유예림, 언더웨어 벗어달라는 요구 입에 담기 힘든 성희롱 발언 고백 불안에 떨어
2
이유애린, 스윔 수트 시원하게 드러낸 옆태 ‘아슬아슬’
3
철구 장인어른 욕설, 무슨 연유? “전여친도 빼앗겼죠”
4
배우 윤태영, 와이프와 사귀다가 헤어진 연유 들어보니 “내 성격이 워낙 무뚝뚝하다”
5
안현모 오프숄더의상 우물 쇄골 노출 청순 뇌쇄미로 남심 유혹
6
함소원 진화, 입이 귀에 걸렸네 부러우면 지는거다 뒤에서 끌어안고 환한 미소
7
강수지 집, 인테리어의 여왕 로맨틱한 분위기 여성스러움 물씬
8
안현모 라이머, 여기는 어디인가요? “정말 예쁘시네요” “잘 어울려요”
9
도티 “리듬이 서로 달라 남들 쉴 때 일하고, 일할 때 쉬어… 친구들도 못 만나”
10
이용규, 유하나 말 한 번 잘못했다가 갈라설 뻔했다? “내가 한 게 아니라 술이 한 말이야” 해명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