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국제종합
“작년 미국서 경찰관이 쏜 총에 1천명 사망”WP 자체 분석결과 보도…“미국사회 전반의 폭력성 반영”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6  17:5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해마다 끔찍한 총기사고가 발생하는 미국에서 지난해까지 3년 연속으로 매년 1천명에 가까운 사람이 경찰관이 쏜 총에 숨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는 5일(현지시간) 이 같은 자체 분석결과를 내놨다.
지난해는 2016년보다 20명가량 많은 987명이 총에 맞아 사망했다. 2015년에도 미국 전역에서 995명이 목숨을 잃어 지난 3년간 모두 2천945명이 경찰관이 쏜 총에 숨졌다.
전문가들은 왜 매년 이 같은 사망자수가 크게 달라지지 않는지 모르겠다면서도 미국 사회의 전반적인 폭력성을 따라가는 게 아닌가 하고 분석하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다만 흉기나 총을 갖고 있지도 않았는데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아 숨진 사람은 줄어드는 추세다. 2015년 94명에서 지난해 68명으로 감소했다.
경찰관에 의해 사살된 비무장 흑인 남성의 숫자도 2015년 36명, 2016년 17명, 지난해 19명으로 줄었다.

이는 2014년 8월 미주리주 교외 퍼거슨에서 백인 경찰관이 쏜 총에 10대 흑인 청년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한 후 전국적으로 자성의 목소리가 있었고, 경찰 자체 교육과 총기사용에 대한 철저한 조사 등 주의를 기울인 덕분이라고 전문가와 경찰은 설명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GTX A 노선, 남북정상회담 호재 갖춘 운정신도시 ‘월드스테이 상업시설’ 인기
2
음주차량 횡단보도 대기 보행자 덮쳐 1명 의식불명 3명 경상
3
부모와 말다툼하던 30대 여성 아파트 4층서 떨어져 사망
4
부친 묘지 인근서 우울증 70대 불에 타 숨진 채 발견
5
한미FTA로 트럼프 사정권 벗어났지만 자동차 관세는
6
부동산 불안 여파?,미뤄지는 현대차 ‘105층 신사옥’ 심의
7
매우 강한 태풍 '짜미', 진로 변경 예상…한반도 영향 가능성
8
투싼, 새 얼굴로 '명예회복'…누적계약 1만대 돌파
9
유엔본부 행사에 등장한 방탄소년단…김정숙 여사 "자랑스럽다"
10
울산 동구 대왕암공원, 25일 추석연휴 맞아 관광객 몰려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