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오피니언문소운의 옹기이야기
[문소운의 옹기이야기(19)]옹기저금통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9  17:5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 문소운 울산옹기박물관 큐레이터

우리는 새로운 한 해가 되면 새해맞이 인사말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한다. 연초에 늘 복을 화두로 드는 건 인생을 건강하고 편안하게 누리고 싶은 간절한 마음의 반영이다. 그래서인지 신년이 되면 복을 주제로 복주머니, 복조리와 같은 새로운 상품을 내걸기도 한다. 그 중에서도 단연 인기가 있는 상품은 바로 복저금통이다.

저금통은 단순히 의미만 보면, 돈을 모아서 저장하는 통을 말한다. 하지만 그 용도로만 치부되어서는 안 될 일이다. 하나의 물건은 어떤 시대를 지내왔느냐에 따라서 담아내고 있는 의미와 가치가 다르다.

옹기도 음식을 저장하는 데 사용했다는 것이 일반적인 상식이지만 옛 문화에서는 저장의 목적 외에도 귀한 가치를 담아서 보관하는 용도로도 사용했다. 귀한 문서나 물건을 항아리에 넣어 집 안에 고이 모셔뒀던 것이다. 옹기가 복과 재물을 모아두는 가치로써 복단지로 대두되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옹기저금통은 그저 돈을 모으는 용도가 아닌 복을 담아낸 그릇의 변형 정도로 보아야 할 것 같다.

옹기저금통은 따로 생산해 판매를 하는 상품은 아니었고, 손재주가 좋은 장인들에게 부탁해 직접 만들어 사용했다. 그 비용은 하루 일과를 마치고 나면 함께하는 막걸리 한 잔으로 대신했다. 사람 사이에 오고 가는 정이랄까. 동시에 재능을 나눔으로써 복도 함께 쌓았다.

남에게 베푸는 건 재물을 쌓아두는 것과 같다고 했다. 저금통이란 것도 언어가 지시하는 대상에만 머물러 있지 않는다면, 쌓는다는 의미를 되새겨 복 짓는 것으로 더 많은 복을 받을 수 있지 않을까. 우리 모두에게 복이 풍족한 한 해가 되길 바란다. 문소운 울산옹기박물관 큐레이터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옹기저금통
최근인기기사
1
김부선 심경, 일단 살아야 했다?
2
김영희 거짓해명, 뭐가 문제가 됐나?
3
이명박 김의성 고소, 저두요? ‘허걱’
4
‘황후의 품격’ 폭로, 어떤 일이 있었길래?
5
삼동면사무소~KTX울산역 연결도로, 15년만에 ‘물꼬’
6
[NCN칼럼]에너지전환은 에너지 효율화로부터
7
[되돌아본 2018]시민주권 실현 최우선 과제로 힘쓴 한해
8
현대重, 콜롬비아에 친환경 엔진 발전소 완공
9
모비스, 가상공간 터치등 신기술 공개 초읽기
10
[이슈&분석]울산시의회, 市 조직개편안 볼모 ‘정책보좌관제’ 강행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등록번호 : 울산,아01105 | 발행인 : (주)경상일보 엄주호 | 편집인 : 엄주호 | 등록날짜 : 2018년 4월 23일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