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경제종합
울산수출 9년전 수준 후퇴, 신성장동력 지속 확충해야[2018 울산 - 틀을 깨자 길을 열자](4)수출울산 위상 되찾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9  21:58: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조선·자동차 수년째 고전
수출 중심 울산경제 흔들
주력산업 고부가화 우선
中企·벤처 자생력 키우고
신흥국 뚫어 시장 다변화를


‘한국의 산업수도’ ‘1등 부자도시’로 불리던 울산경제가 날개없는 추락을 거듭하고 있다. 자동차, 조선 등 주력 제조업의 경쟁력은 지난 50년 고도성장의 정점을 지나면서 글로벌 수출전선에서 수년째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3대(자동차, 조선, 정유·석유화학) 주력 제조업(비중 63.1%)의 수출로 먹고사는 울산은 수출의존도(수출액/GRDP)가 전국 지자체 중 압도적으로 높은 수출의존형 산업도시다.

특히 대기업의 수출비중은 전체의 87.1%로 절대적이다. 제조업·대기업의 제품 수출이 막히면서 울산 경제의 근간이 흔들리고 있다.

울산 수출은 지난 2011년 지자체 최초로 1000억달러(1015억달러) 돌파 이후 꾸주히 감소해 2016년에는 652억 달러, 작년에도 600억달러대(11월 613억달러)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울산 수출이 600억 달러대를 기록한 것은 9년전인 2009년이다.

주력산업 가운데 국제유가 상승에 힘입어 석유와 석유화학만 호조를 보였을 뿐, 자동차는 중국의 사드보복, 노조의 파업, 미국시장 부진 등으로, 조선은 수주 감소 등으로 극심한 부진을 겪었다.

수출이 막히면서 수출메카 산업수도의 위상도 추락했다. 1위를 달리던 울산의 수출은 2013~2015년 경기에 밀려 2위, 2016년에는 충남에 밀려 3위, 작년에는 서울에도 뒤쳐져 4위로 추락할 것으로 추정된다.

때문에 우리나라 수출에서 울산이 차지하는 비중도 2014년까지 15% 이상에서 2016년 13.2%, 지난해에는 11%대로 낮아질 전망이다.

‘1등 부자도시’의 대열에서도 밀려났다. 통계청의 2016년 지역소득 분석 결과 울산의 1인당 개인소득은 2018만원으로 10년 만에 서울(2081만원)에 1위를 내줬다. 개인소득 증가율은 0.5%로 전국 꼴찌였다.

울산의 실질경제성장률은 0.9%(전국 2.8%)로 16개 시·도 가운데 최하위권(14위)으로 처졌다. 특히 주력인 제조업(-1.7%)은 뒷걸음질 쳤다. 기업 설비투자(-13.5%)는 전국에서 가장 저조했다. 주요 기업들이 지역에 제조업 기반시설 투자를 하지 않고 인근 도시나 해외 등지로 빠져나가면서 더 이상 양질의 일자리는 창출되지 않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울산의 주력산업은 정보통신기술(ICT)의 ‘융합’을 통해 새로운 길을 열어야 한다.

주력제조업은 구조고도화로 부가가치를 높여야 한다. 자동차 산업은 수소차·전기차·자율주행차, 커넥티드카 등 친환경·지능형 미래자동차에 속도를 내야 한다. 조선은 친환경·스마트선박 등 ICT 융합으로 고도화를, 석유화학은 고도화와 정밀화학산업 고부가화로 성장동력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가야 한다.

50년 이상 고착화된 3대 제조업·대기업 편중에서 벗어나 이차전지, 3D프린팅 등 성장성·수익성 높은 신성장 동력을 산업화하고, 중소·벤처기업의 자생력을 높여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책이 절실하다.

최정석 무역협회 울산본부장은 “작년 울산수출은 수주절벽에 부딪힌 선박수출 부진이 주된 원인이었다.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도 사드보복 등 영향으로 연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면서 “올해도 한동안 수출 부진세가 이어질 것이며 본격적인 회복세로 들어가는데는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 본부장은 “단순한 노동집약적 가격경쟁력만으로 어려운 만큼 수출품의 고부가가치화 노력을 강화하고, 중소·중견기업들의 자생력 강화 및 해외시장 개척, 보호무역 등을 비켜갈수 있는 신흥국 등 수출시장도 다변화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김창식기자 goodgo@ksilbo.co.kr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송은이, ‘셀럽파이브’하랴.. 방송회의하랴.. ‘제2의 전성기 인증’...“일이 많아 휴우”
2
‘풍문쇼’ 낸시랭, 왕진진과 대기실서 말다툼?…“가서 진실을 말해라”
3
‘특혜입학’ 정용화, 주가조작 사건 다시 ‘수면 위’...“유재석 영입정보 모른채 회사주식 4억 매입?”
4
‘프로게이머 데뷔’ 정준영, 남다른 게임사랑 면모...“포켓몬 출시전 속초까지 갔다”
5
멜론 티켓, 가온차트 뮤직어워드 라인업은? 아이유·워너원·트와이스 등
6
가상화폐 폭락, 오늘도 이어지자 손절 인증 쏟아져…“아내가 이혼하재”
7
‘아이온’ 대규모 업데이트 후 오픈 시간은? “업데이트만 17시간 30분 걸려”
8
‘리턴’ 첫 방부터 선정성 논란 휩싸여…여성 폭행+노출+마약+불륜이 한 화에?
9
올해 전기차 구매자 ‘보조금 확보전쟁’ 시작
10
울산 동구 새마을금고 강도 들어...1억원 빼앗아 도주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