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체육올림픽
평창 태극전사 굵은 땀방울은 메달로 영근다쇼트트랙·컬링·에어리얼 선수
개막 다가오며 실전감각 올려
진천선수촌서 최종 훈련 열중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0  17:5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30일 앞둔 10일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G-30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대한민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들이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평창동계올림픽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태극전사들의 땀방울도 굵어지고 있다.

평창올림픽에 출전하는 쇼트트랙, 아이스하키, 컬링, 프리스타일 스키 에어리얼 대표팀은 10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막바지 훈련 장면을 공개하면서 30일 남은 올림픽 준비 상황과 각오를 밝혔다.

우리나라의 동계올림픽 메달밭 쇼트트랙 대표팀은 평창올림픽에서 사상 최고 성적을 목표로 최종 점검에 들어갔다.

‘쌍두마차’ 최민정과 심석희를 비롯해 김아랑, 김예진, 이유빈 등 여자 대표팀과 임효준, 황대헌, 서이라, 김도겸, 곽윤기 등 남자 선수들은 진천선수촌에서 스피드를 끌어올리고 실전 감각을 되살리는 데 초점을 맞춰 막바지 훈련을 하고 있다.

여자 에이스 최민정은 “올림픽이 다가오면서 기대도 되고 설레기도 한다”며 “정적보다는 과정에 신경 쓰다 보면 성적은 따라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 10일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G-30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컬링 국가대표 선수들이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자 기대주 임효준은 “잘 몰랐는데 50일, 30일 점점 다가오면서 실감이 난다”며 “그토록 꿈꾸던 무대인 만큼 실수 없이 즐기면서 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김선태 쇼트트랙 대표팀 총감독은 “개막식 다음날인 남자 1500m 결승에서 꼭 메달을 따고 넘어가고 싶다”며 다른 나라 선수들의 반칙작전 등 견제 가능성에 대해 “최대한 부딪치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세밀하게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컬링 남녀 대표팀도 빙상장에서 아이스훈련에 나섰다.

여자 김경애, 김선영, 김영미, 김은정, 김초희, 장혜지, 남자 김민찬, 김창민, 성세현, 오은수, 이기복, 이기정으로 이뤄진 컬링 대표팀은 사상 첫 올림픽 메달 도전을 위해 손발을 맞추고 있다.

남녀 일반(4인조)와 믹스더블(혼성 2인조)까지 전 종목에서 출전하는 컬링에선 하루 최대 12경기의 빡빡한 일정을 소화해야 하기 때문에 체력 훈련에도 집중하고 있다.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과 프리스타일 스키 에어리얼 대표팀은 웨이트트레이닝 센터에서 지상훈련을 공개했다.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지난 8일 진천선수촌에 소집돼 평창을 향한 마지막 여정에 들어갔다.

소집 기간 대표팀은 37명의 선수 가운데 평창올림픽에 나설 25명의 최종 로스터를 확정하고, 올림픽 본선을 위한 전술 기초를 점검할 예정이다.

에어리얼에서는 기계체조 선수 출신의 김경은이 지난 2월 월드컵에서 자력으로 평창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2015년 처음으로 대표팀을 꾸린 한국 에어리얼의 첫 올림픽 출전이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고층보다 잘나가는 저층, 합리적 가격에 특화설계까지
2
[NCN칼럼]에너지전환은 에너지 효율화로부터
3
[주간 증시 전망]내우외환 깊어지는 국내증시
4
[되돌아본 2018]시민주권 실현 최우선 과제로 힘쓴 한해
5
김부겸 장관, 울산 찾아 자치분권 특강
6
삼동면사무소~KTX울산역 연결도로, 15년만에 ‘물꼬’
7
모비스, 가상공간 터치등 신기술 공개 초읽기
8
[이슈&분석]울산시의회, 市 조직개편안 볼모 ‘정책보좌관제’ 강행
9
현대重, 콜롬비아에 친환경 엔진 발전소 완공
10
중구-공공주택관리 전문업체, 일자리창출 협약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등록번호 : 울산,아01105 | 발행인 : (주)경상일보 엄주호 | 편집인 : 엄주호 | 등록날짜 : 2018년 4월 23일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