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문화종합
[인터뷰]“시민들과 함께 즐겨야 울산시향이 더욱 발전임헌정 지휘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0  17:5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임헌정 지휘자
울산시립교향악단과 신년음악회를 준비하고 있는 임헌정(사진) 지휘자는 10일 울산문예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지역에 좋은 오케스트라가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시민들의 의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울산시향은 이달 중 1년여 간 공석이었던 상임지휘자 임명을 앞두고 있다. 임 지휘자는 25년간 부천 필하모닉을 이끌며 국내 최고 수준의 오케스트라로 발전시킨 경험을 바탕으로 지방 오케스트라인 울산시향의 향후 발전방안에 대해 조언의 말을 전했다.

그는 “내가 부천 필하모닉을 맡을 당시만 해도 부천은 수도권 인근에 위치한 베드타운이자 작은 경공업 도시였다. 하지만 좋은 오케스트라를 만들어서 시민들과 향유하겠다는 마음이 합쳐져 한때 국내 최고의 오케스트라라는 평가를 받을 수 있었다”며 “물론 훌륭한 지휘자와 단원들, 예산지원도 중요하다. 이러한 3요소들이 골고루 갖춰진다면 울산시향도 지금보다 한층 더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각 악기가 돋보일 수 있는 테마곡들을 통해 시향 단원들이 자신의 기량을 뽐내고 시민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무대를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이우사기자<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설인아, 이 정도였어? 男心 사로잡는 자태…눈을 어디에 두라고?
2
류현진 부인 배지현, 고난도 자세도 척척…흠 잡을 데 없는 매끈한 몸맵시 자랑
3
[로또]803회 1등 5명…당첨금 각 36억6천만원, 1등 당첨지역은?
4
[주간 증시 전망]이번주 남북 정상회담, 경협주 주목
5
김보경 “‘밤벚꽃’ 시즌 송 노렸다…밤과 관련된 봄노래 내가 유일”
6
현대중공업, 노조에 기본급 20% 반납 제안
7
울산지역 여야, 경선·전략공천 갈등 고조
8
[기고]‘경찰청장 수사권…’ 기고문에 대한 반론
9
[현장의 시각]울산 주력산업 현장의 ‘명암’
10
6·13 시도지사 여야 대진표 확정…필승 총력전 돌입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