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체육올림픽
평창 첫 애국가 쇼트트랙 남자대표팀이 울린다월드컵서 메달 휩쓸며 예행연습 끝낸
서이라·임효준·황대헌 1500m 출전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1  17:5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가장 먼저 애국가를 울릴 주인공으로 꼽히는 쇼트트랙 남자 국가대표 선수 황대헌·서이라·임효준·곽윤기·김도겸(왼쪽부터)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평창동계올림픽 무대에 가장 먼저 애국가를 울려 퍼지게 할 주인공은 누가 될까.

내달 9일 평창올림픽 개막 후 이튿날인 10일 5개 종목에서 첫 금메달 주인공이 가려지는데 이 가운데 우리나라의 메달 가능성이 가장 큰 종목은 쇼트트랙 남자 1500m다.

10일 저녁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리는 남자 1500m 결승에는 우리나라의 서이라(화성시청), 임효준(한국체대), 황대헌(부흥고)이 출전한다.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부터 추가된 1500m에서 우리나라는 2006년 토리노 대회에서 안현수가, 2010년 밴쿠버 대회에서 이정수가 금메달을 가져왔다.

4년 전 소치 대회에서는 1500m를 포함해 남자 쇼트트랙이 노메달에 그쳤지만 설욕에 나서는 평창 대회에서는 첫 단추인 1500m에서부터 정상을 탈환한다는 각오다.

성공적인 세대교체에 성공한 남자 대표팀은 올림픽을 앞두고 이번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에서 순조로운 예행연습을 마치며 1500m에서도 메달 기대감을 높였다.

네 차례의 월드컵에서 ‘무서운 막내’ 황대헌이 금메달 2개, 은메달 2개를 목에 걸며 네 번 모두 시상대에서 올라 현재 1500m 세계랭킹 1위에 올라있다.

1차 대회에서 1500m 금메달을 딴 후 허리 부상으로 2·3차 대회에 나서지 못한 임효준이 세계랭킹 4위, 서이라가 6위로, 세 선수 모두 메달을 노려볼 수 있는 위치다.

서울서 열린 4차 월드컵에서만 2014년 소치올림픽 1500m 금메달리스트 샤를 아믈랭(캐나다)에게 정상을 내줬을 뿐 네 차례의 대회에서 우리 선수들이 3번 금메달을 휩쓴 만큼 평창에서도 좋은 성적을 기대해볼 수 있다.

월드컵 기간 부상에 시달린 임효준과 황대헌은 부상에서 많이 회복됐고, 이번 시즌 월드컵에선 1500m 메달을 얻지 못한 서이라도 월드컵 때보다 컨디션이 올라왔다.

김선태 쇼트트랙 대표팀 총감독은 “첫 종목인 1500m에서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흐름을 가져올 수 있다”며 “거기서 생각대로 풀리면 나머지도 좋은 기운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꼭 메달을 따고 넘어가야 하는 종목”이라고 말했다.

임효준도 “쇼트트랙은 실력도 중요하지만 흐름을 잘 타야 한다”며 “1500m가 잘 풀리면 나머지 종목도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1500m를 중심으로 준비하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시즌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자인 서이라는 “월드컵보다는 올림픽에 몸을 맞춰 준비했다”며 “일단 최고의 목표를 잡고 모든 메달을 가져온다는 목표”라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송강호 아들 사과, 뭘 의식했나?
2
선풍기아줌마 별세, 상태가 조금씩 호전 중이었는데…
3
이용녀 재산탕진, 그럼에도 불구하고…
4
백종원 쓰레기통, “쓰레기차에 딱 걸렸다”
5
울산 하이패스IC 2곳 신설 도로공사 설득전
6
“AI·빅데이터 인력양성등 울산 미래전략 마련해야”
7
자유한국당 울산시당, 전기저장배터리 잇단 화재 규탄
8
울산 중구청장 선거법 위반 치열한 공방…유죄땐 직책 상실
9
[되돌아본 2018 울산경제]조선업 혹한…LNG·특수선 호조에 기대감
10
울주 마지막 장기지연 사업장 정리...울주군, 도시개발 본격화 인구유인 박차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등록번호 : 울산,아01105 | 발행인 : (주)경상일보 엄주호 | 편집인 : 엄주호 | 등록날짜 : 2018년 4월 23일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