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체육월드컵
‘머리 좋은 김신욱’, 신태용號 탑승 1순위 유력이재성·김민재·장현수도 유력
좌우풀백·골키퍼는 아직 경쟁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04  17:5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해외파까지 총출동하는 3월 유럽 평가전을 앞두고 진행한 국내파 중심의 생존경쟁에서 신태용 감독의 눈도장을 받은 선수는 누구일까.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지난달 22일부터 2주 일정으로 터키 안탈리아에서 전지훈련을 했고 3차례 평가전으로 2018 러시아 월드컵 무대에 나설 태극전사 후보군을 점검했다.

이번 터키 전훈은 국제축구연맹(FIFA)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기간이 아니어서 손흥민(토트넘)을 비롯한 유럽파는 빠지고 국내 K리그와 일본 J리그, 중국 슈퍼리그에서 뛰는 24명만 참가했다.

신태용 감독이 월드컵 최종 엔트리(23명) 중 70% 구상은 마쳤고, 나머지 30%를 채울 선수들을 찾겠다고 선언했던 만큼 이번 터키 전훈은 국내파 중심 선수들의 마지막 테스트 무대였다.

이번 전훈에 참가하지 않은 유럽파 손흥민과 기성용(스완지시티),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권창훈(디종), 황희찬(잘츠부르크) 등 5명은 월드컵 출전이 유력하다.

손흥민과 공격 쌍두마차를 이룰 최전방 듀오로는 장신 골잡이 김신욱(전북)이 좋은 점수를 받았다.

김신욱은 3차례 평가전에서 모두 골을 터뜨리며 지난해 12월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한일전(2골)부터 A매치 4경기 연속 골 행진을 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K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오른 오른쪽 측면 미드필더 이재성과 부상에서 완전히 벗어난 중앙수비수 김민재(이상 전북)는 신 감독의 확실한 신임을 받고 있다.

김민재의 중앙수비수 파트너로는 이번에 소집된 대표팀 주장을 맡아 자메이카와 평가전까지 뛰고 소속팀으로 복귀한 장현수(FC도쿄)가 가장 유력하다.

좌우 풀백은 여전히 생존경쟁이 진행형이다.

골키퍼 포지션에서는 몰도바와 평가전에서 무실점 선방을 보여준 조현우(대구)와 자메이카전과 라트비아전에서 수문장을 맡았던 김승규(빗셀 고베)가 여전히 경쟁 중이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정은숙 나한일 “여자분 대단하시다” “TV도 좀 나와주세요” “다시 시작한 출발 노력해서 행복하시길”
2
모델 출신 배우 김민승 사망, “잘 생기시고 연기도 잘하셨는데” “주목 받지 못해 안타까워요” “아직도 실감이 안나요”
3
하시시박, 그녀의 작업 장면 엿보기 카메라 들고 진지한 모습 카리스마 넘쳐
4
조재범, 14년 간 인연 이어와 이제는 등돌리게 된 악연 무슨 연유?
5
이유애린, 윤기나는 바디라인 하얀색 스윔 수트 男心 저격
6
배우 박재홍, 옆에 있는 훈남은? 다정하게 얼굴 맞대고 ‘찰칵’ 잔잔한 미소
7
함소원 나이, 벌써 그렇게 됐어? 터질 것 같은 풍만감 앳된 외모
8
‘큐넷’ 윤수현, 어떤 자격증 취득했나? 궁금증up “공부할 것이 많았다”
9
아이아이, 주고받는 후렴구 인상적 선배들의 든든한 지원사격 주목 궁금증UP
10
[6·13 지방선거 D-19]울산시장 후보 ‘빅2’에게 묻다…집권 후 시정 우선순위는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