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체육야구
오승환, 추신수와 한솥밥…텍사스와 입단 합의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07  17:5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함께 뛸 추신수와 오승환. 연합뉴스TV 제공

오승환과 추신수(이상 36)가 미국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함께 뛴다.

코리언 빅리거가 한 팀에서 뛰는 건, 네 번째다. 하지만 한국인 투수와 타자가 같은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를 누비는 건 사상 최초다.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에서 LG 트윈스 선수들과 훈련하던 오승환은 7일(한국시간) 메디컬테스트를 받고자 텍사스의 홈 미국 텍사스 주 댈러스로 이동했다.

텍사스는 오승환과 ‘1+1년 최대 925만달러(약 100억6000만원)’에 입단 합의했다. 메디컬테스트를 통과하면 구단이 오승환 영입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오승환은 2년 동안 텍사스에 머물면 725만달러를 보장받고, 구단이 정한 기준을 넘어서면 200만달러를 추가로 받는다.

또한, 텍사스가 1년 뒤 오승환을 내보내면 바이아웃으로 25만달러를 지불한다.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에 속한 텍사스는 국내 팬들에게도 익숙한 팀이다.

‘코리언 메이저리거 맏형’ 추신수는 2014년 7년 1억3000만달러의 초대형 FA(자유계약선수) 계약으로 텍사스에 입단했다. 올해 5년째 텍사스에서 뛴다.

한국인 메이저리그 역사도 새로 썼다.

한국인 투수와 타자가 메이저리그 한 팀에서 뛰는 건, 사상 최초다.

오승환이 텍사스 마무리 자리까지 꿰찬다면, 동갑내기 투타 코리언 메이저리거는 다양한 장면을 한국 팬들에게 선물한다. 추신수가 결승타, 오승환이 세이브를 동시에 올리는 짜릿한 장면이 연출될 수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홍현희 결혼, 저도 며칠 있으면 품절녀 됩니다
2
행사 뒷정리 안한 중울산JC에 시민 ‘눈총’
3
울산의 세계적 조선기술력, 해상풍력 접목 특화시켜야
4
김진규 남구청장 선거법 위반 수사 본격화(종합)
5
1000여명 달린 영남알프스 전국MTB챌린지 성료
6
법으로도 못 채우는 목줄…개물림 사고 증가
7
도서납품 특정업체 쏠림…지역 소형서점 고사
8
노사화합의 장 ‘제30회 울산산업문화축제’ 성료
9
울산 지반침하 발생건수 부산과 함께 전국 최다
10
울산 실업률 다시 5%대 전국 1위…실업자수 3만 돌파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