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경제기업/무역
울산 주력산업 온도차…정유·화학 ‘훈훈’ 車·조선 ‘냉랭’지난해 일감절벽·원화강세에 현대重·미포조선 등 실적 급락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1  17:5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일감절벽·원화강세에
현대重·미포조선 등 실적 급락
車업종도 순이익 크게 줄어
글로벌 업황 개선·유가상승에
정유·화학업종 전년 이어 호황


울산지역 주력산업인 자동차, 조선, 정유, 화학 업종 주요기업들의 지난해 실적 발표가 대부분 마무리 된 가운데 업종별로 뚜렷한 대조를 나타냈다. 정유와 화학업종은 역대 최대 실적을 갈아치우며 훈풍이 지속된 반면, 자동차와 조선은 2016년에 이어 부진이 지속됐다. 올해도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이 같은 기조가 계속될 전망이다.

◇車·조선 계속된 ‘한파’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가까스로 흑자를 유지했으나 영업이익이 146억원으로 전년대비 96.3%나 급감했다. 매출액도 전년대비 30.6%나 감소한 15조4688억원에 그쳤다. 당기순손실액은 934억원에 달한다.

현대중공업의 실적 급락은 지난해 4분기 일감절벽에 따라 매출이 줄고, 원화 강세와 원자재가격 상승까지 악재가 겹쳤기 때문이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6년에 영업이익 1조6419억원을 기록하며 3년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으나 구조조정에 따른 비용 절감에 힘입은 ‘불황형 흑자’라는 지적이 일었고, 실제 지난해는 실적이 곤두박질쳤다.

현대미포조선도 선박 건조 일감이 모자라 실적이 부진했다. 영업이익(179억원)은 43.5%, 매출(2조4534억원)은 28.8% 각각 크게 줄었다.

조선의 부진속에 양대축의 하나였던 자동차 업종도 깊은 수렁에 빠졌다. 현대차는 중국의 사드갈등 여파 등으로 지난해 영업이익이 4조5747억원으로 11.9%나 감소했다. 현대차의 연간 영업이익이 5조원 아래로 떨어진 것은 국제회계기준을 도입한 2010년 이후 처음이다. 순이익(4조5464억원)도 25.4%나 크게 줄었다.

모기업인 현대차의 부진속에 현대모비스도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29.8% 급감한 2조382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 특히 당기순이익은 1조5787억원으로 반토막(-48.2%) 났다.

   
 


◇정유·화학은 2년 연속 ‘훈풍’

반면 정유와 화학 업종은 글로벌 업황개선과 석유화학제품의 수요증가, 국제유가 완만한 상승세 등에 힘입어 호황을 이어갔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비 0.2% 증가한 3조2343억원으로 2년 연속 3조원대 실적을 기록했다. 순이익은 28.6%나 급증했다. 이 같은 역대급 실적은 화학사업과 윤활유사업이 견인했다. 특히 화학사업은 지난해 1조3772억원의 영업이익을 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S-OIL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9.5% 감소했으나 순이익은 8.8% 증가한 1조3112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환율 하락에 영업이익은 줄었으나 당기순이익이 사상 최대를 기록하며 ‘장사’를 잘했다는 평가다.

롯데케미칼도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15.1% 증가한 2조9276억원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에틸렌 등 가격 강세에 힘입은 올레핀 부문이 실적개선을 주도했는데 올해는 LG화학과 업계 1위를 놓고 순위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롯데정밀화학도 주력 품목인 염소 계열 제품의 시황이 호전되면서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무려 274.1% 급증한 1111억원을 달성했고, 금호석유화학도 합성고무 등 화학업계 호황에 67.2% 늘어난 2626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차형석기자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정은숙 나한일 “여자분 대단하시다” “TV도 좀 나와주세요” “다시 시작한 출발 노력해서 행복하시길”
2
모델 출신 배우 김민승 사망, “잘 생기시고 연기도 잘하셨는데” “주목 받지 못해 안타까워요” “아직도 실감이 안나요”
3
하시시박, 그녀의 작업 장면 엿보기 카메라 들고 진지한 모습 카리스마 넘쳐
4
조재범, 14년 간 인연 이어와 이제는 등돌리게 된 악연 무슨 연유?
5
이유애린, 윤기나는 바디라인 하얀색 스윔 수트 男心 저격
6
배우 박재홍, 옆에 있는 훈남은? 다정하게 얼굴 맞대고 ‘찰칵’ 잔잔한 미소
7
함소원 나이, 벌써 그렇게 됐어? 터질 것 같은 풍만감 앳된 외모
8
‘큐넷’ 윤수현, 어떤 자격증 취득했나? 궁금증up “공부할 것이 많았다”
9
아이아이, 주고받는 후렴구 인상적 선배들의 든든한 지원사격 주목 궁금증UP
10
[6·13 지방선거 D-19]울산시장 후보 ‘빅2’에게 묻다…집권 후 시정 우선순위는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