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경상기획특집기획특집
[울산의 따뜻한 이웃들을 만나봅니다]“깨끗한 주거환경서 산뜻한 새출발 응원합니다”(2) 대한정리아랫목봉사회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2  17:5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울산 아랫목봉사회(회장 박정화)는 대한정리주식회사의 전문가 자격증을 딴 정리정돈 전문가들이 모여 지난 2016년에 만든 봉사단체다. 독거노인은 물론 장애인, 다문화가정 등 울산지역 어려운 이웃들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정리수납 봉사를 펼치고 있다.

자격증 딴 정리정돈 전문가들 함께
독거노인등 지역 어려운 이웃 찾아
두달에 한번씩 정리수납 봉사 펼쳐


울산 아랫목봉사회(회장 박정화)는 대한정리주식회사의 전문가 자격증을 딴 정리정돈 전문가들이 모여 지난 2016년에 만든 봉사단체다. 독거노인은 물론 장애인, 다문화가정 등 울산지역 어려운 이웃들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정리수납 봉사를 펼치고 있다.

현재 회원은 30여명 가량 된다. 아랫목봉사단의 이름은 “아궁이에 불을 붙이면 아랫목이 따뜻한 것처럼, 따뜻한 회원들의 마음을 사회에 전달하고 따뜻한 온기를 주변 이웃과 함께 나누자”는 의미에서 지었다.

지난 3일 봉사회는 동구의 한 아파트를 찾았다. 알코올중독인 아버지와 10대 딸이 거주하는 집이다. 문을 열자 거실과 싱크대는 온갖 잡동사니로 발 디딜 틈이 없었고, 작은 방은 문이 열리지 않을 정도로 어지러운 상황이었다. 책상에도 옷들과 잡동사니들이 뒤섞여 있고, 부엌 한편에는 각종 음식물 박스가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다.

봉사회는 하나하나 물건을 쓸 수 있게 분류하고, 찾기 쉽도록 수납하는 과정을 반복했다. 집안 곳곳에 숨어있는 쓰레기도 분류하는 등 대청소의 시간이었다.

이처럼 지난 2016년부터 울산지역에서 봉사회의 손을 통해 정리정돈 과정을 거친 가정은 10여가구가 넘는다. 봉사회는 현재 두 달에 한 번씩 동구자원봉사센터의 도움을 받아 봉사 대상 가정을 선정하고, 정리수납 봉사를 펼친다.

박정화 회장은 “싱크대를 열면 바퀴벌레가 쏟아지는 집도 있고, 쓰레기더미에서 살고 있는 저장강박증을 가진 사람이 거주하는 집도 있었다”면서 “어떻게 이런 환경에서 잠도 자고 음식을 만들어 먹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 많이 짠하다. 더 열심히 활동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현재는 두 달에 한 번씩 봉사활동을 펼치지만 추후에 회원이 좀 더 늘어나 여건이 된다면 한 달에 한 두번으로 횟수를 늘려가고 싶다”며 “봉사를 통해 한 가정이라도 새로운 출발점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세홍기자 aqwe0812@ksilbo.co.kr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스튜디오 성추행 유예림, 언더웨어 벗어달라는 요구 입에 담기 힘든 성희롱 발언 고백 불안에 떨어
2
이유애린, 스윔 수트 시원하게 드러낸 옆태 ‘아슬아슬’
3
철구 장인어른 욕설, 무슨 연유? “전여친도 빼앗겼죠”
4
배우 윤태영, 와이프와 사귀다가 헤어진 연유 들어보니 “내 성격이 워낙 무뚝뚝하다”
5
안현모 오프숄더의상 우물 쇄골 노출 청순 뇌쇄미로 남심 유혹
6
함소원 진화, 입이 귀에 걸렸네 부러우면 지는거다 뒤에서 끌어안고 환한 미소
7
강수지 집, 인테리어의 여왕 로맨틱한 분위기 여성스러움 물씬
8
안현모 라이머, 여기는 어디인가요? “정말 예쁘시네요” “잘 어울려요”
9
이용규, 유하나 말 한 번 잘못했다가 갈라설 뻔했다? “내가 한 게 아니라 술이 한 말이야” 해명
10
도티 “리듬이 서로 달라 남들 쉴 때 일하고, 일할 때 쉬어… 친구들도 못 만나”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