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문화방송연예
타이거JK “차트중심 음악시장선 드렁큰 타이거로 살기 힘들었다”상반기중 정규 10집 발매뒤
드렁큰타이거 이름으로는
더이상 활동않기로 밝혀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6  22:19: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드렁큰타이거’라는 이름을 그만 쓰겠다고 밝힌 래퍼 타이거JK(본명 서정권·44)가 “디지털화된 음악 시장에서 드렁큰타이거표 음악을 업으로 살기 힘들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그는 16일 “예전에는 랩으로 가정과 직업을 얻게 되리라는 것은 꿈도 꾸지 못했다.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성장한 문화의 시작점에서 함께했다는 게 신기할 뿐”이라고 지난 활동의 소회를 전했다.

그는 “이제는 차트 순위만으로 음악이 판단되고, 혼을 쏟아 만든 곡의 수명이 일주일 뒤면 끝난다”며 “이런 상황에서 드렁큰타이거의 색깔을 고집하는 곡을 내면 제 음악 고유의 가치를 지키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저와 팬들을 위해 마지막 동기 부여가 필요했다”고 말했다.

타이거JK는 “음악을 그만두겠다는 의미는 아니기 때문에 드렁큰타이거 마지막 음반의 소회를 말하는 게 민망하다. 그런 의미에서 전 데뷔하던 신인의 마음가짐에서 변하지 않은 것 같다”며 향후 활동을 예고했다.

앞서 소속사 필굿뮤직은 타이거JK가 상반기 중 정규 10집 발매를 끝으로 드렁큰타이거라는 팀명을 더는 쓰지 않는다고 밝혔다.

타이거JK는 정규 10집에 앞서 지난 13일 싱글 ‘옛’(YET)을 공개했다. ‘옛’은 2009년 히트한 정규 8집 ‘필굿뮤직‘(Feel gHood Muzik : the 8th wonder)의 프로듀서 랍티미스트와 손잡고 만든 노래다. 타이거JK와 랍티미스트는 현재 150여 곡을 만들었으며, 정규 10집에 들어갈 노래를 선별 중이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한예슬 지방종, "배우 몸을 어떻게 저렇게 만들었을까?" 어쩌다 이런 일이? "무슨 바느질이 그래요"
2
아비치, 잔병치레 잦을 정도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았다…2년 전엔 초췌한 몰골로 팬들 충격에 빠뜨리기도
3
한예슬 의료사고 지방종, “30대가 되니 편안함 찾게 되더라” 비교적 간단한 수술로 알려져… 어디인가 봤더니
4
아비치 요절, “천재들은 하나같이 명이 짧은 듯” “어제까지만 해도 이분노래 듣고 있었는데” 아직 만개하지 못한 꽃 아쉬움 남겨
5
한예슬, “저녁에 잠들기 전 꼭 단 것 챙겨 먹어” 하의실종 패션 ‘눈길’
6
이현이, 조인성과 얼굴 맞대고 뜨거운 포옹 새하얀 속살 드러내는 비키니 ‘화들짝’
7
‘브레이커스’ 다양한 개성과 매력 보유한 싱어송라이터 군단 어땠나? 더욱 강력한 피처링 군단 배틀 무대 기대감증폭
8
서은수, “꽃여신 인가요?” 안구정화 하게 만드는 비주얼 뽐내 뭐하고 있나 봤더니
9
아비치 사망, 산스크리트어에서 DJ 따와… 남들과 달랐던 탁월한 멜로디
10
부산 배산 여대생 피살사건 ‘그것이 알고싶다’ 애초에 범인 남성으로 한정한 것 걸림돌로 작용, 최면수사로 드러난 반전 충격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