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문화오늘의운세
[오늘의 운세]2018년 5월18일(금) (음력 4월4일)김진명리학회 상담 및 교육문의 010·7146·7272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7  22:06: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子(쥐띠) 72년생 누구 에게나 좋은 이미지 남겨보라. 60년생 수시로 반성하는 일상이 아름답다. 48년생 내가 뿌린 말의 씨앗은 내 책임이다. 36년생 마음을 비울수록 근심도 멀어진다.

 丑(소띠) 73년생 상처란 극복대상이 아니라 경험. 61년생 불평보단 긍정하는 시간을 늘여보라. 49년생 자신이 만드는 좋은 생각이 곧 행복. 37년생 모든 병의 원인은 마음에서 싹튼다.

 寅(호랑이) 74년생 불평대신 생산적인 시간을 채워라. 62년생 작은 이익에도 감사함이 행복이다. 50년생 도전적인 마음이 가능성을 높이는 법. 38년생 가진 것만큼 베푸는 마음도 중요.

 卯(토끼띠) 75년생 누구나 인정 받기위해 태어났다. 63년생 명예를 하루아침에 키울 순 없다. 51년생 남의 일에 관여 할수록 후회만 쌓인다. 39년생 어디서든 행운이 나를 기다리는 날.

 辰(용띠) 76년생 나의 언행은 모두 나의 책임이다. 64년생 순리에 따를수록 순조롭게 되는 법. 52년생 오늘 언행이 내일 나의 족적이 된다. 40년생 탐욕은 마음이 키우는 근심의 나무.

 巳(뱀띠) 77년생 욕심은 또 다른 욕심을 부르는 것. 65년생 어제에 대한 미련은 놓을수록 좋다. 53년생 아집과 독선이 고립을 초래하는 길. 41년생 아무도 내 삶을 대신 할 수는 없다.

 午(말띠) 78년생 밝은 생각이 밝은 일상을 이끈다. 66년생 가족은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인연. 54년생 세상사 저절로 이루어지는 일은 없다. 42년생 자신의 언행이 운을 만들어 간다.

 未(양띠) 67년생 주변인에게 편안한 사람되어보라. 55년생 무엇이든 베푼다는 생각을 가져보라. 43년생 삶은 어제도 내일도 아닌 바로 지금. 31년생 상대에게 너그러운 사람 되어보라.

 申(원숭이) 68년생 좋은 인연은 정성을 먹고 자란다. 56년생 평소의 선업에서 행운도 찾아온다. 44년생 남 소유에 대한 욕심이 불행의 시작. 32년생 남의 잘못은 지적보단 덮어 줘보라.

 酉(닭띠) 69년생 작은 시내 거쳐야 강물을 만난다. 57년생 분명한 계획이 성과의 첫걸음이다. 45년생 삶은 혼자가 아니라 함께 살아가는 것. 33년생 홀로 왔다가 홀로 가는 것이 인생.

 戌(개띠) 70년생 기대심이 작으면 실망도 작은 법. 58년생 오늘 져주는 것이 내일 이기는 법. 46년생 남 위한 행동이 곧 나를 위한 행동. 34년생 오늘은 내가 원하는 대로 되어지는 날.

 亥(돼지띠) 71년생 작은 일에서 행복이 자라나는 법. 59년생 기쁨과 슬픔 모두 감정의 움직임. 47년생 감사하는 마음이 곧 행복의 조건이다. 35년생 재물보다 나의 족적을 고민해보라.<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이게 연휴냐” 추석도 일하는 직장인들…“명절엔 카톡 그만”
2
“직장 월급이 죄다 빚 상환에…희망 없다 생각했죠”
3
민족의 명절 추석, "모두가 행복한 추석 보내세요"
4
양산 재래시장 찾은 김정숙 여사…장바구니에 호박속·쪽파
5
불법체류자 1년 새 10만명 증가…총 33만명 넘어
6
무르익는 북미정상회담…뉴욕行 문대통령 손에 달린 ‘디테일’
7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서울고용노동청서 단식농성
8
원생도 교사도 ‘죽을 맛’,유치원 학습발표회 줄줄이 폐지
9
김정은 ‘손가락하트’ 그리며 만면에 미소…리설주가 떠받쳐
10
사고 내고도 1.5㎞ 도주…음주 운전 30대 검거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