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체육축구
기성용, 그라운드서 ‘신태용의 아이들’ 지휘대표팀 주장으로 사실상 내정
최종명단 발표후 부주장 선임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24  21:10: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한국 축구대표팀의 간판 미드필더 기성용(29·스완지시티·사진)이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하는 신태용호의 ‘캡틴’으로 선수들을 이끈다.

기성용은 신태용 감독이 공식적으로 발표하지는 않았지만 대표팀의 주장으로 사실상 내정됐다.

하지만 그동안 신태용 감독의 믿음을 받아 주장으로 활동해왔던 기성용이 대표팀 소집과 함께 자연스럽게 ‘캡틴’을 맡게 됐다.

지난 21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월드컵 출정식에서도 사회자로부터 ‘신태용호의 캡틴’으로 소개됐다.

기성용을 도와 선수들을 이끌 부주장은 최종 명단이 발표된 후 결정할 예정이다.

한국축구 사상 처음 월드컵 본선 무대에 얼굴을 내민 1954년 스위스 대회에서는 수비수였던 주영광이 주장을 맡았다.

주장으로 가장 유명한 건 한국축구 사상 첫 4강 신화를 창조한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영원한 캡틴’으로 불린 홍명보 현 축구협회 전무다.

2006년 독일 월드컵에서는 골키퍼 이운재가 ‘그라운드의 지휘자’ 역할을 했고, 사상 첫 원정 16강 쾌거를 이룬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에서는 박지성이 선수들을 대표하는 얼굴로 활동했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는 이번 대표팀에도 소집된 ‘홍명보의 아이들’의 대표 주자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주장으로 낙점됐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최불암, ‘핵펀치’로 유명했던 학창시절 모습…이 정도였어?
2
‘전국노래자랑’ 진성-조항조-조은새-진해성-지나유 출연, 송해 MC
3
구하라 근황, 거울에 찍힌 자신의 모습 ‘찰칵’
4
‘콘서트 7080’ 김원준-적우-윤시내-최성수-혜은이, 추억의 무대 선사
5
대구서 트로트 만들었더니…SNS에서 뮤비 '대박'
6
신문지 막대기처럼 말아 학생 허벅지 때린 교사 1심 벌금형
7
문대통령 촬영장소 이동 중 아셈 단체사진 '찰칵'
8
어린 세아들 두고 하늘나라로…교통사고수습 순직 경찰관 영결식
9
금융공기업 일제히 채용 필기시험…1.5∼4배수 선발 예정
10
'10년간 금지' 어기고 울산시장 후보 선거운동한 50대 벌금형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