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체육골프
14일 개막 US오픈, ‘별들의 전쟁’ 펼쳐진다우즈-토머스-존슨등 흥행조 묶어
한국선수 김시우·안병훈등 출전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2  22:11: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제118회 US오픈 골프대회가 14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사우샘프턴의 시네콕 힐스 골프클럽에서 막을 올린다.

US오픈은 대회를 주관하는 미국골프협회(USGA)가 코스 세팅을 어렵게 해놔 선수들이 좀처럼 언더파 점수를 내기 어려운 대회로 유명하다.

2012년과 2013년 대회 때는 우승 스코어가 1오버파였을 정도로 메이저 대회 중에서도 코스 공략이 까다로운 대회가 바로 US오픈이다.

올해도 코스를 어렵게 꾸미려는 USGA와 이를 공략하려는 선수들의 한판 대결이 필드 위에서 불꽃을 튀길 것으로 기대된다.

먼저 출전하는 선수들의 면면은 역시 메이저 대회답게 따로 설명이 필요 없을 만큼 화려하다.

역시 올해 대회에서 팬들의 가장 큰 관심을 받는 선수는 ‘골프 황제’ 우즈다. 2008년 이 대회 정상에 오른 이후 메이저 우승 소식을 전하지 못하고 있는 우즈는 10년 만에 패권 탈환에 도전한다.

11일 끝난 PGA 투어 페덱스 세인트주드 클래식에서 우승하며 세계 랭킹 1위 자리를 되찾은 더스틴 존슨(미국)도 상승세를 살려 2016년 우승 이후 2년 만에 왕좌를 다시 노린다.

2015년 챔피언 조던 스피스(미국)와 지난주까지 세계 1위를 달린 저스틴 토머스(미국), 이 대회에서 준우승만 6번 한 필 미컬슨(미국) 등도 우승 후보로 거론된다.

미컬슨은 US오픈 정상에 오를 경우 4대 메이저 대회를 모두 석권하는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할 수 있다.

USGA는 1, 2라운드 조 편성을 우즈-토머스-존슨, 미컬슨-매킬로이-스피스의 ‘흥행조’로 묶어놨다.

한국 선수로는 김시우(23), 안병훈(27), 임성재(20), 박성준(32) 4명이 출전하고 교포 선수인 아마추어 덕 김(미국)도 나온다.

14일 오후 7시45분에 1라운드를 시작하는 올해 US오픈의 총상금은 1200만달러(약 128억8000만원), 우승 상금은 216만달러(23억1000만원)에 이른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현대자동차 현장조직“소모적 협상 줄이자”자성 목소리
2
현대중공업 해양사업부 8월부터 일시 가동중단 공식화
3
[사설]현대중공업 해양공장 가동중단, 후폭풍이 두렵다
4
송철호 “울산경제 재건 최우선”-노옥희 “공교육의 표준 만들것”
5
3500가구 규모 웅촌 곡천지구 개발 가시화
6
울산도 7월부터 ‘프리미엄 고속버스’ 운행
7
낙동강 ‘수계 과불화화합물’ 검출 파문...울산시민 식수권도 위협…대책마련 시급
8
[주간 증시 전망]미·중 무역분쟁 투자심리 압박 지속
9
[자동차도시 울산에 튜닝산업을 입히자]레이싱 서킷·다양한 자동차 박물관…전세계 관광객 발길 이어져
10
“시정 제1의제는 소통…영남알프스 케이블카 원점서 재검토”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