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체육축구
-월드컵- 벨기에, 브라질 2-1로 제압…프랑스와 4강 대결벨기에, 상대 자책골과 더브라위너 추가골로 전반에만 2골 폭발
우루과이 이어 브라질 8강 탈락으로 남미팀 전멸…4강은 '유럽팀 잔치'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07  09:11: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 브라질과 8강에서 추가골을 넣은 벨기에의 더브라위너 환호
벨기에의 케빈 더브라위너가 전반 31분 추가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경상일보 = 연합뉴스 ] '황금세대'를 앞세운 벨기에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에서 '삼바 군단' 브라질을 꺾고 32년 만에 준결승에 올랐다.

    브라질은 7일(한국시간) 러시아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8강전에서 상대 자책골과 케빈 더브라위너의 추가 골을 앞세워 후반에 헤나투 아우구스투가 한 골을 만회한 브라질을 2-1로 물리쳤다.

    이로써 벨기에는 4위를 차지했던 1986년 멕시코 월드컵 이후 32년 만에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벨기에는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때는 8강에서 아르헨티나에 0-1로 덜미를 잡혔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남미의 최강 브라질의 벽을 허물고 사상 첫 우승 목표를 향해 순항했다.

    반면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16년 만이자 통산 여섯 번째 우승을 노리던 브라질은 벨기에에 덜미를 잡혀 8강에서 탈락했다.

    앞선 8강에서 우루과이가 프랑스에 0-2로 무너진 데 이어 브라질까지 벨기에의 벽에 막히면서 남미 2개 팀이 모두 탈락했다. 이로써 4강은 유럽 팀의 잔치로 치러지게 됐다.

    브라질을 넘어 4강에 오른 벨기에는 11일 오전 3시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프랑스와 결승 길목에서 맞붙는다.

    16강에서 멕시코를 따돌린 브라질은 가브리엘 제주스를 원톱으로 세우고 좌우 날개에 네이마르와 윌리앙을 배치해 벨기에 공략에 나섰다.

    이에 맞선 벨기에는 16강에서 일본에 극적인 3-2 역전승을 거둔 여세를 몰아 4골을 기록 중인 로멜루 루카쿠를 최전방에 내세워 맞불을 놨다.

    브라질은 부상으로 빠졌던 왼쪽 풀백 마르셀루가 수비라인에 복귀했고, 벨기에는 일본전 승리 주역인 마루안 펠라이니가 선발로 출전했다.

    FIFA 랭킹 2위 브라질과 3위 벨기에 간 '미리 보는 결승'에서 벨기에가 막강 화력을 앞세워 '그라운드 반란'을 일으켰다.

    브라질이 경기 초반 강한 공세로 초반 주도권을 잡았다.

    하지만 앞선 16강까지 네 경기에서 경기당 평균 3골을 뽑는 막강 화력을 뽐냈던 벨기에가 거센 반격으로 맞섰고, 행운의 자책골로 앞서갔다.

    벨기에는 전반 13분 왼쪽 코너킥 기회에서 나세르 샤들리가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다. 벨기에의 수비수 뱅상 콩파니가 헤딩슛을 꽂으려고 공중으로 솟구쳐 오르자 브라질의 페르난지뉴가 방어하려고 함께 점프했다.

    하지만 공은 페르난지뉴의 오른쪽 팔 위쪽을 맞고 굴절되면서 그대로 브라질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벨기에로서는 행운이 겹친 기분 좋은 선제골이었다.'
 

브라질의 자책골이 터지지 기뻐하는 벨기에 선수들
[AP=연합뉴스]
 

    선제골을 내준 브라질이 공세를 강화했다.

    전반 25분에는 마르셀루가 왼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파고들며 강력한 왼발 슈팅을 날렸다. 벨기에의 골키퍼 티보 쿠르투아가 몸을 날린 펀칭으로 막아냈다.

    1-0 리드를 잡은 벨기에가 역습 상황에서 속공으로 또 한 번 브라질의 골망을 갈랐다.

    전반 31분 자기 진영 중원에서 공을 잡은 루카쿠가 30여m 단독 드리블로 브라질의 2선을 뚫고 하프라인을 돌파한 뒤 오른쪽 페널티지역으로 파고든 더브라위너에게 찔러줬다.

    더브라위너는 한 번 공을 치고 나간 뒤 골문을 향해 강한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날렸다. 빨랫줄 같은 궤적을 그린 공은 왼쪽 골문을 꿰뚫었다. 루카쿠의 폭발적인 개인기 돌파와 더브라위너의 대포알 슈팅이 만들어낸 환상적인 추가 골이었다.

    브라질은 전반에 볼 점유율 55%-45%로 앞섰지만 간판 골잡이 네이마르의 '유효슈팅 제로' 부진이 아쉬웠다.

    전반을 2점 차로 뒤진 브라질은 후반 들어 총공세에 나섰다.

    후반 10분에는 벨기에의 골 지역에서 콩파니의 태클에 걸려 브라질의 제주스가 넘어졌다. 비디오판독(VAR)에 들어갔지만 주심은 페널티킥을 주지 않고 정상적인 플레이였다고 선언했다.

    마음이 급해진 브라질은 호베르투 피르미누, 도글라스 코스타를 교체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하지만 벨기에의 공세는 멈추지 않았다.

    벨기에는 후반 16분에는 샤들리의 패스를 받은 더브라위너가 하프라인을 돌파한 뒤 왼쪽 측면으로 침투한 에덴 아자르에게 패스했다. 아자르가 날린 회심의 왼발 슈팅은 오른쪽 골대를 벗어났다.

    거센 반격으로 쉴 새 없이 벨기에의 문전을 두드린 브라질이 만회골을 뽑았다.'
 

만회골을 넣은 브라질의 아우구스투(오른쪽) [AP=연합뉴스]
 

    브라질은 후반 21분 필리피 코치뉴의 왼쪽 크로스를 받은 아우구스투가 헤딩으로 방향을 바꿔 벨기에의 골네트를 출렁였다.

    하지만 브라질은 후반 38분 코치뉴가 네이마르의 골 지역에서 결정적인 패스를 공중으로 날리면서 동점 골 기회를 놓쳤다. 후반 추가 시간 네이마르의 슈팅마저 쿠르투아의 선방에 막히면서 브라질은 결국 1점 차 패배를 당했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맥도날드 갑질 손님 경찰출석, “피해자에 잘못 사과하고 싶다”
2
울산 재난안전분야 중기, 전국에 기술력 뽐내
3
삼호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모 사립유치원 부지 뒤늦게 포함
4
현대자동차, SUV ‘셩다’ 출시 중국 공략 가속화
5
경주에 국내 최대규모 ‘쿠키빌리지’ 조성
6
울산기반 소형항공사 취항 재추진
7
[울산시의회 행정사무감사]행자위 울산 관광산업 발전대책 요구
8
안민석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울산방문, “강동관광단지 조속 개발 적극 노력”
9
UNIST, 대웅제약과 인공지능 활용 신약 개발
10
[주간 증시 전망]이달말까지 한템포 쉬는 구간 될듯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등록번호 : 울산,아01105 | 발행인 : (주)경상일보 엄주호 | 편집인 : 엄주호 | 등록날짜 : 2018년 4월 23일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