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사회종합
'성소수자 축제' 서울퀴어퍼레이드 서울광장서 시작인권단체·각국 대사관 등 부스 운영…오후에 도심 행진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4  11:57: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14일 오전 서울시청광장에서 개막한 성(性) 소수자들의 최대 축제인 서울퀴어문화축제 행사장에서 관계자들이 대형 드레스 작품 '암스테르담 레인보우 드레스 인 서울'을 점검하고 있다.

성(性)소수자 축제인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의 대표 행사 '서울퀴어퍼레이드'가 14일 서울광장 일대에서 열렸다.

2000년 50여명 참여로 시작한 서울퀴어퍼레이드는 매해 규모가 커지면서 지난해에는 5만여명(주최 측 추산)이 참여했다. 올해 참가자는 작년보다 많을 것으로 주최 측은 내다보고 있다.

이날 오전 서울광장에는 성소수자 문제를 알리고 인식개선을 촉구하는 여러 기관·단체의 부스 100여개가 설치됐다. 국내 인권단체와 각 대학 성소수자 동아리, 국가인권위원회, 미국 등 주요국 대사관 등이 참여했다.

올해 행사에서는 아시아권 최초로 '암스테르담 레인보우 드레스'가 전시된다. '암스테르담 레인보우 드레스'는 동성애를 범죄로 간주해 구금 등의 처벌을 하는 전 세계 80개국의 국기로 만든 드레스다.'

밴드 등의 축하공연에 이어 오후 4시30분부터는 서울광장을 출발해 을지로와 종로 등을 거쳐 다시 서울광장로 돌아오는 4㎞에 걸친 대형 퍼레이드가 진행된다.

이번 행사의 메인이벤트인 퍼레이드에서는 50m 크기의 대형 레인보우 깃발이 등장하고, 모터바이크 부대인 '레인보우 라이더스'를 필두로 여러 성소수자·인권단체 차량과 함께 참가자들이 서울 도심을 행진한다.

서울광장 주변 곳곳에서는 극우·보수단체들의 동성애 반대집회가 열린다. 경찰은 서울광장 둘레를 따라 펜스로 폴리스라인을 설치해 양측의 접촉을 차단하고, 현장에 경비병력을 투입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경상일보 = 연합뉴스 ]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현대자동차 노사 2018년 임협 잠정합의…주간연속2교대제 시행방식도 합의
2
“난민도 사람입니다,출입국사무소 가니 앉지도 못하게”
3
그룹 블랙핑크와 배우 우도환, 5인 5색
4
문대통령, 국정원 찾아 “정권에 충성요구 안해…충성은 국민에”
5
‘민원24’ 사칭 스미싱문자 잇따라,“발견 즉시 118로 신고
6
첫 국정원 보고…서훈 “국내정치 절연, 국익정보기관 거듭날 것”
7
드루킹 여론조작 추가확인 “댓글 22만개에 1천130만번 부정클릭”
8
이해찬 “강한 리더십으로 文정부 뒷받침”…당대표 출마선언
9
충북 선거비용 신용한 지사 후보 11억5천700만원 최고
10
박근혜 ‘국정농단+특활비+공천개입’ 징역 32년…19개 혐의 유죄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