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경제해외경제
미중무역전쟁 점입가경,...중국 “美제품 600억불에 보복 관세”“관세 부과 시기는 미국의 행동 보고 결정”…협상 여지 남겨
美中 양국 340억불 보복 관세 부과중…추가 보복 이어질듯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4  10:49: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 중국, 미국산 제품 600억 달러에 보복 관세 결정[중국 상무부 위챗 캡처]

미국이 2천억 달러어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폭탄 관세를 위협하자 중국 상무부는 미국산 제품 600억 달러에 보복 조치를 하겠다며 맞대응에 나섰다.

이처럼 중국이 고심 끝에 정면 대결이라는 카드를 꺼내 들면서 미중 무역전쟁은 벼랑 끝을 향해 가는 양상이다.

중국 관세세칙위원회는 3일 미국이 최근 중국산 제품 2천억 달러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위협한 데 이어 관세율마저 10%에서 25%로 올리겠다며 압박함에 따라 중국은 미국산 제품 5천207개 품목의 600여억 달러 어치에 대해 관세를 25%, 20%, 10%, 5%로 차별화해 부과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중국 상무부도 이날 미국산 제품에 대한 대변인 명의의 관세 부과 담화를 발표를 통해 미국산 제품 600여억 달러에 대해 관세를 차별화해 부과할 방침이라고 발표했다.

상무부는 “중국이 이처럼 차별화해 관세를 매기는 것은 이성적인 것으로 광범위하게 의견을 수렴했다”면서 “국민의 복지와 기업 상황, 글로벌 산업 사슬 등을 충분히 고려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과세 조치 시행 시기는 미국의 행동을 지켜보고 할 것”이라면서 “중국은 다른 반격 조처를 할 수 있는 권리를 유지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상무부는 “상호 존중과 평등의 원칙에 바탕을 둔 협상이야말로 무역 갈등 해소의 통로”라면서 “일방적인 위협이나 협박은 갈등을 증폭시키고 이익을 해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국가의 자존심과 인민의 이익을 지키고 자유무역과 다자 체제, 세계 각국의 이익을 수호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 정부가 이처럼 미국에 강경 대응에 나선 것은 미중간 물밑 협상이 여의치 않은 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2천억 달러어치 중국산 제품에 10% 관세를 매기는 것도 모자라 25%까지 늘리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 중국이 가만히 있으면 미국에 굴복한다는 모습을 비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 굴기’를 내세운 정책 때문에 미중 무역전쟁이 벌어졌다는 비난이 대내외적으로 나오고 있어 중국 정부 또한 맞대응 카드를 꺼낼 수밖에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미국 측이 관세 부과를 강행하면 중국이 이번에 발표한 조치가 단행될 것”이라면서 “이번 조치는 합법적인 권익을 지키기 위한 것으로 중국은 개혁개방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 전 세계와 함께 다자 무역 체계를 확고히 지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미국은 당초 예고한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가운데 지난달 6일 각종 산업 부품·기계설비·차량·화학제품 등 818개 품목, 340억 달러의 제품에 대한 25%의 관세를 발효했다. 이에 맞서 중국도 농산품, 자동차, 수산물을 포함한 34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 545개 품목에 대한 보복 관세를 발효했다.

미국은 또한 16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25% 관세 부과에 대해서도 검토를 끝냈으며 사실상 실행 여부만 남겨두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와 관련, 지난달 5일 중국이 보복에 나서면 “유보하는 2천억 달러어치가 있고, 그리고 3천억 달러어치가 있다”면서 추가 관세 대상이 5천억 달러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지난달 10일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 6천31개 품목에 대해 10%의 추가 관세를 매길 방침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김부선 심경, 일단 살아야 했다?
2
김영희 거짓해명, 뭐가 문제가 됐나?
3
이명박 김의성 고소, 저두요? ‘허걱’
4
‘황후의 품격’ 폭로, 어떤 일이 있었길래?
5
삼동면사무소~KTX울산역 연결도로, 15년만에 ‘물꼬’
6
[NCN칼럼]에너지전환은 에너지 효율화로부터
7
[되돌아본 2018]시민주권 실현 최우선 과제로 힘쓴 한해
8
현대重, 콜롬비아에 친환경 엔진 발전소 완공
9
[이슈&분석]울산시의회, 市 조직개편안 볼모 ‘정책보좌관제’ 강행
10
모비스, 가상공간 터치등 신기술 공개 초읽기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등록번호 : 울산,아01105 | 발행인 : (주)경상일보 엄주호 | 편집인 : 엄주호 | 등록날짜 : 2018년 4월 23일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