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체육야구
오승환, 야구 일생 담은 작품 SNS 공개한·미·일 프로구단 배경 담아
용상 입고 불타는 야구공 들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06  21:39: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 지난 5일 ‘끝판왕’ 오승환이 자신의 야구 인생을 한 폭에 모두 담아낸 작품 한 점을 SNS에 공개했다. 오승환 인스타그램 캡처

‘끝판왕’ 오승환(36·콜로라도 로키스)이 자신의 야구 인생을 한 폭에 모두 담아낸 작품 한 점을 공개했다.

오승환은 5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지인으로부터 선물 받은 이 그림을 올리고는 “제게 정말 의미 있는 작품”이라고 적었다.

그림 속 오승환은 용이 새겨진 용상에 앉아 오른손에는 불타는 야구공을 들고 있다.

그가 속했던 프로야구단 모두 그림 속에 빠지지 않고 들어갔다.

사자(삼성 라이온즈)와 호랑이(한신 타이거스)는 오승환의 발밑에 있고, 그림 배경에는 로키산맥(콜로라도 로키스)이 펼쳐진다.

용상 오른쪽 위에는 파란색(토론토 블루제이스) 앵무새(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앉아 있다.

오승환의 등 뒤 깃대에는 그가 남긴 굵직한 대기록이 펄럭인다.

오른쪽에는 데뷔 시즌인 2005년 10승-10홀드-10세이브 동시 달성,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4회 출전, 2014년 일본프로야구(NPB) 클라이맥스 시리즈(CLCS) MVP 등이 자리 잡고 있다.

왼쪽에는 통산 탈삼진 1008개(KBO 625개, NPB 147개, MLB 236개)를 뜻하는 일천삼진(一千三振), 2005년 KBO 신인왕, 한국시리즈 5회 우승·2회 MVP, 통산 세이브(KBO 277회, NPB 80회, MLB 42회) 깃대가 섰다.

올해 콜로라도에서 빅리그 포스트시즌까지 경험하며 역대 최초로 한·미·일 3대 리그 가을야구 출전 기록을 세운 오승환은 지난달 귀국해 국내에서 휴식 중이다. 연합뉴스

경상일보, KSILBO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신천지자원봉사단 울산지부, 농어촌 독서문화 증진 위해 책 300권 기증
2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비리 관련 검찰, 울산경찰 조사
3
[용인 맛집] 전경이 예술이다, 캐주얼 브런치 레스토랑 케렌시아
4
춘해보건대학교 안경광학과 교수와 학생들, 울산광역시제2장애인체육관에서 무료돋보기 지원 봉사활동
5
울산 중구 함월노인복지관 봉사자 금태진 어르신, '2019년 울산 사회복지 자원봉사대회'에서 울산광역시장상 수상
6
울산 중구 함월노인복지관, 전국한우협회 울산지부 후원으로 '한우국밥 나눔데이'행사
7
(사)소비자교육중앙회 울산광역시지부, '2019년 농식품 스마트 소비사업 지역 농,소,정 간담회'가져
8
‘에버랜드 노조와해’ 삼성전자 부사장 실형…“미전실이 사령탑”
9
국제라이온스협회355-D(울산.양산)지구 울산백양라이온스클럽, 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과 함께 영화보기 문화 행사 벌여
10
울산 태연재활원, 2019 자원봉사자와 함께하는 어울림한마당체육대회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등록번호 : 울산,아01105 | 발행인 : (주)경상일보 엄주호 | 편집인 : 엄주호 | 등록날짜 : 2018년 4월 23일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