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연예/시사
'플레이제이',대만서 제2의 황치열...뷰티시장 치트키로 부상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뷰티 치트키 플레이제이/ 사진제공 - JK 어뮤즈먼트제공

대만 의 제 2의 황치열 에서 뷰티 계에  맨즈뷰티 로 독보적으로 떠오르고 있는 플레이제이 (본명. 장지웅) 는 요즘 눈코 뜰새없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맨즈뷰티 시장이 뜨고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요즘 가장 핫한 화두에 떠 오르고 있는 플레이제이.

그를 만난 건 지난 7일 경기도 파주시 에 위치한 한 스튜디오 에서 한창 녹화 가 진행중이던 그가 출연중인 채널 A 쇼프리티 현장 이였다.

플레이제이 는 스튜디오 한켠 과 스튜디오 인근 야외에서 잠깐의 시간을 내어 사진 화보 촬영에 임하기도.

그것도 잠시 플레이제이 도 쇼 프리티 의 녹화에 참여했다.
촬영 현장엔 프로그램 MC 인 배우 홍수현 , 레이양 , 김소희 도 한창 녹화 삼매경 이였다.

최근 뷰티 치트키 로 떠 오르고 있는 플레이제이 는 용감한형제 가  프로듀싱한 곡 'Remember'로 데뷔한 대한민국 가수이다.
 
그런 그가 어떻게 현재 대만 및 중화권 의 스타가 됐을까.

플레이제이 는 솔로 시장이 작아지고 아이돌 시장 이 커진 요즘 좁아진 활동의 폭을 넓혀보고자 2013년 도 당시 자신의 소속사 대표와 플레이제이 는 무작정 해외 시장의 문을 두드렸다.

당시 용감한형제 와 발매한 음반 과 프로필 을 챙겨들고 일본 도쿄로 떠났다.  아무로나미에 ,코다쿠미 등 이 소속된 일본 의 굴지의 매니지먼트사 에이벡스 에 오디션 과 미팅을 했다.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중국의 거대 방송사 SMG 미디어그룹의 한 연예프로 관계자를 만나 오디션 과 수차례에 미팅 끝에 MC 의 기회를 얻게 되었다. 

그 프로그램은  바로 '한위싱동타이' 였다.

플레이제이 는 MC 가 된 이후에도 어렵게 얻은 기회 인 만큼 자신이 적극으로 대본도 만들었다.

플레이제이 는 사전에 음원사이트나 아티스트들의 기사 자료를  찾고 아티스트들의 색깔을 잘 표현할 수 있는 포인트를 찾아 인터뷰 질문지를 만들고 소품하나 까지 신경쓰는 등 다방면의 재주와 노력을 게을 리 하지 않았다고.

그렇게 해서 첫 번째 인터뷰에 나선 스타는 바로 배우 이정현.
당시에 중국 최고의 스타이자 한류 의 한 획을 그은 스타였다.

플레이제이 에게 첫 인터뷰 당시 소감이 어땠냐는 질문에 "대선배 이신 이정현 선배님과 압구정 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 차  만났는데 전 날 잠도 못자고 온통에 정신도 없고 매우 긴장되고 떨렸다"  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렇게 시작된 이 프로그램은 줄지어 대세의 스타들이 입성하기 시작했는데 백지영 , 블락비 , 클라라 , 가희 , 레드벨벳 , 티아라 , 자우림 밴드 , 헬로비너스 , 에이핑크 , 인피니트 , 마마무 ,에디킴 , BTS , B.A.P ,피에스타 , FT 아일랜드 , 틴탑 , 나인뮤지스 , 전효성 , 은지원 , 방탄소년단 등 스타들이 플레이제이 의 이름을 건 프로그램에 모두 출동했다.

이어 프로그램을 이끌게 된 자신만의 매력은 어떤건가 라는 질문에 플레이제이 는 "  친근하게 열심히 하는모습"을 좋아해주신게 아닐까 싶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이후 플레이제이 의 중국 활동을 눈 여겨 본 글로벌뮤직채널 MTV 의 대만 MTV 의 유명 예능프로그램 '워아이오우샹'에서 러브콜이 왔다.

플레이제이 는 이렇게 대만까지 진출되는데, 이와 더불어 자신의 이름 다섯자 플레이제이 의 이름을 앞세운 프로그램 플레이제이 오우샹주보(아이돌주간)이다.

중화권 및 대만에 진출한 한국 스타들이 자신의 이름 을 걸고 하는 프로그램에선 거의 최초이고 독보적이다.

특히 플레이제이 는 기존 다른 프로그램 MC 와는 차별화 된 큰 목소리로 호통치는 진행방식으로 아티스트들을 깜짝 놀래키는 인터뷰 로 유명해 호주 SBS 방송국 의 POP Asia 라는 프로그램에서 플레이제이 의 독특한 인터뷰 진행방식 을 이슈로 소개하기 까지 했다.

대만 MTV 에서 자신의 이름을 건 프로그램이 만들어졌는데 기분이 어땠냐 는 질문에 플레이제이 는 " 두근거리고 설렜죠. 첫 촬영 때가 기억나요  대만 MTV 제작진이 한국 로케이션으로 드라마 태양의 후예 에 나온 송중기 , 송혜교 씨의 발자취 가 있는 드라마 배경 테마를 취재하는 내용이였는데 대만에서 유재석 선배님 정도의 인지도를 가지신 켄씨가 저의 첫 촬영(스타트)를 함께 해줬다.

플레이제이 는 중국 이후 대만에서 제2의 시작을 알렸고 플레이제이 의 오우샹주보 (아이돌주간) 역시 국내 최고의 스타들이 출동했는데 SM엔터테인먼트 청담 사옥에서 진행된 첫 촬영의 게스트 FX 루나, 슈퍼주니어  예성 , (故)종현 , 오마이걸 , 방탄소년단 ,  스텔라 , 여자친구 , 현아 , NCT DREAM (엔씨티드림) , 라붐 , 빅스 , 인피니트 , 악동뮤지션 , 펜타곤 , 아스트로 , 볼빨간사춘기 , 크로스진 , 정준영 , 몬스타엑스 , 업텐션 , 모모랜드 , 24K , 박재정 , 구구단 , CLC , 핫샷  프로듀스 101 에 출연한 김용국 , 장문복 , 타카다 켄타 , 사무엘 , 안형섭 , 이의웅 , 박성우 , 유선호 , 위키미키 , 레인즈 ,  JBJ , 배우 강하늘 , 배우 정일우 , 배우 현우 , 배우 지수 등 최고의 K-POP 스타들과 배우들의 인터뷰를 진행하며 대만 전역에 알렸다.

2번째 도전 역시 성공했고 이로 인해 플레이제이 는 대만의 아이돌 로 통하기 시작한다. 변화는 확실히 느껴졌다 그의 SNS 는 방송 전후로 대만의 팔로워 수는 급격히 늘기 시작했다.

플레이제이 에게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에피소드가 있나 라는 질문에 "제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가수나 배우들의 인터뷰 캡쳐샷 들이 늘어났고 디시갤러리 등에 제 프로그램 에 나오는스타들의 출연소식이 미리퍼지고 팬분들이 제 프로그램 촬영장에 어떻게 알고 오셨는지 많이 찾아오시고 제가 지나가면 플레이제이다 MC다 하면서 알아봐주시고  음료수 도 사다주시고 응원 주신것 이 기억에 남고 보람이 있었다고 전했다.

플레이제이 는 대만 프로그램 과 더불어 가수로써 대만의 음반 유통사 에이벡스 와 계약을 체결하고 'beautyful GOOD BYE ' 를 발매 하고 활동도 마쳤다.

대만 활동 이후 플레이제이 는 올해 10월  다시 국내에 컴백하며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컴백후 러브콜 받은 프로그램 은 바로 뷰티 프로그램

배우 홍수현 , 레이양 , 김소희 가 진행하는 '쇼 프리티' 스페셜 게스트 출연을 시작으로 멋 좀 아는 언니 시즌 5 에선 니콜 , 이선진 , 줄리엔강 , 조현영 등과 함께 예쁜 배우,모델 , 아이돌 만 한다는 그 뷰티 프로그램의 메인 MC 자리도 당당히 꿰찼다.

SBS 의 케이블채널 공서영 김주희 아나운서 가 진행하는 프로그램 인 유행백서 의 낚시편 (11월2일 금요일10시 방영 분)에서는 스페셜 게스트로 도시어부 에 도전하며 허당미 넘치는 예능감을 펼쳐 보이기 도
​했다.

플레이제이 의 활동을 지켜본 음악방송 및 예능 프로그램 관계자들의 섭외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 

뿐만 아니라 뷰티 프로그램에서 가장 큰 두각을 나타내는것은 그의 재치있는 입담이다.

뷰티템을 소개하는 그의 입담은 제품의 특징을 콕콕 찝어 설명 하는것은 기본 자신만의 뷰티 팁 노하우도 전한다.

이때문에 녹화 현장에 있던 광고관계자 나 광고주는 그와 면담을 희망하고 쫒아와 명함을 건네는 일은 이미 익숙한 풍경이다.

이름이 생소한 가수에서 한류MC로, 대만의 제2의 황치열 의 수식어의 주인공으로 , 뷰티 대세로 다방면으로 떠오른 그의 행보는 앞으로도 진행형 이다.

끝으로 앞으로 활동 계획에 대해 묻자 , 본분인 가수로 컴백하기 위해 현재 음원을 초이스중이고 뮤비 컨셉 계획까지 디테일하게 직접 참여해 철저히 준비중이다 며 앞으로 만날 팬 분들 조금만 기다려 주세요 열심히 노력하는 플레이제이 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디지털 뉴스부 배정환 기자 karion79@ksilbo.co.kr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백종원 개무시, “카메라만 없었으면…”
2
송종국 고소 “이제 지아와 지욱이가 커서 너무 많이 알아”
3
장미인애 스폰서폭로 “앞에선 말도 못 걸XX들이 고액?”
4
울산 송정지구 12월 입주,대중교통은 6개월 후에나
5
울산 최대 ‘세영이노세븐 지식산업센터’ 문 열어
6
이수역 폭행 영상, “쳐 봐? XX 달고 이것도 못해?” “내 XX가 네 XX보다 더 크다”
7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강동관광단지’ 탄력
8
어려웠던 올 수능…1등급컷 1~2점 떨어질듯
9
박태완 청장 ‘선거법 위반여부’ 쟁점 부상
10
울산, 동북아 에너지허브·북방경제협력 선도도시로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등록번호 : 울산,아01105 | 발행인 : (주)경상일보 엄주호 | 편집인 : 엄주호 | 등록날짜 : 2018년 4월 23일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