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문화공연전시
‘보묵-근대미술로 오는 길목’展…명성황후 친필 눈길붉은 바탕의 전지 2장
효제충신·예의염치 주제
총 128자 한자로 채워져
이강·박영효 감정서도 전시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20  21:51: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 관람객들이 명성황후의 글씨와 함께 명성황후의 친필임을 확인해준 의친왕과 박영효의 감정서를 바라보고 있다.
경상일보 창간 30주년 기념으로 특별전 ‘보묵(寶墨)­근대미술로 오는 길목’이 진행되는 가운데 전시작품 중 명성황후의 친필에 관람객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명성황후의 글씨는 붉은 바탕의 전지(170x40㎝) 위에 단아하면서도 강직한 서체의 한자로 쓰여졌다. 2장의 전지에는 각각 ‘효제충신’(孝悌忠信) ‘예의염치’(禮義廉恥)를 주제로 총 128자의 한자가 채워져있다.

‘마음으로 마음을 삼아 길이 효(孝)를 생각하네’ ‘도(道)와 예(禮)로써 자기 도리를 다함을 충(忠)이라 하네’ ‘옥처럼 깨끗하고 얼음처럼 맑아야 염(廉·청렴)을 해치지 않으리’ ‘돌아보고 또 돌아보아야 허물을 벗어나 치(恥·부끄러움)가 없게 되리’ 등 군신 간의 관계와 사람의 도리를 강조하고 있다. 구한말 국모로써 지켜 본 나라의 위기와 급변하는 정세를 돌아보며 쓴 것으로 유추할 수 있다.

명성황후의 글씨와 함께 후일 이 글옆에는 놀라운 마음을 문서로 남긴 고종의 다섯번째 아들 이강(의친왕·1877~1955)과 한말개화파 박영효(1861~1939)의 감정서까지 나란히 전시돼 있다. 갑자년(1924년)에 쓴 박영효의 문서에는 ‘명성황후(明成皇后)의 진적(眞蹟)이다. 내 친구 스나가후쿠사이(須永輹齋)가 일찍이 한성(漢城)에 갔다가 이근용으로부터 취득한 것인데, 지금 와서 보여주었다. 내가 금석지감(今昔之感)을 금하지 못하겠다’라고 쓰여있다. 6월30일까지 울산박물관 2전시실. 홍영진기자

경상일보, KSILBO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2019 울산프롬나드페스티벌’ , 태풍 ‘타파(TAPAH)’로 잔여일정 취소
2
대한항공, 델타항공과 미국 LA서 ‘사랑의 집 짓기’ 봉사활동
3
2019 울산프롬나드페스티벌 남은 일정 취소, 부대시설 철거
4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29일 ‘부·울·경 어린이 바둑대회’ 개최
5
수사력vs방어기제…화성 사건 경찰-용의자 '수싸움' 시작됐다
6
자동차업계에 구조조정 ‘먹구름’…판매부진에 위기감 고조
7
태풍 '타파' 영향 울산 오전 11시 강풍주의보
8
'물폭탄' 안은 태풍 '타파' 내일 15시 제주·22시 부산 최근접
9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독일 뉘른베르크 에를랑겐 공자학원과 협약
10
교대생들 "교사정원 산정 기준 '학급당 학생'으로 바꿔야"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등록번호 : 울산,아01105 | 발행인 : (주)경상일보 엄주호 | 편집인 : 엄주호 | 등록날짜 : 2018년 4월 23일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