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경상기획특집기획특집
[경상일보 제9기 BCS 18강]“한국미술사 최고 절정 상징하는 라이벌”낙찰가 31억 ‘백자달항아리’ vs 85억에 낙찰돼 韓 미술 최고가 찍은 김환기 ‘전면점화’
이태호 명지대 초빙교수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2  21:36: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 지난 1일 CK아트홀에서 열린 제9기 경상일보비즈니스컬처스쿨에서 이태호 서울산수연구소 소장이 ‘조선후기 백자달항아리와 수화 김환기 회화세계’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김경우기자

이태호 교수는 5년 전 <한국미술사의 라이벌>에서 겸재 정선과 단원 김홍도, 추사 김정희와 다산 정약용, 청전 이상범과 소정 변관식, 이중섭과 박수근 여덟 작가를 각각 쌍벽으로 대조해 설명했다.

한국문화사의 격동기인 18~20세기 회화 동향을 네 쌍의 라이벌 구도로 기획해 재미와 감동으로 버무린 것이다.

지난 1일 BCS 특강에서 이 교수는 여기에 더해 지난달 서울옥션경매에서 31억원에 낙찰 돼 한국도자예술 작품가를 경신한 ‘백자달항아리’와 지난해 5월 서울옥션 홍콩경매에서 85억원 낙찰(전면점화 ‘3-Ⅱ-72 #220’)로 한국미술 최고가를 찍은 수화(樹話) 김환기의 작품을 나란히 비교 해 들려줬다.

   
▲ 31억원에 낙찰된 백자달항아리(조선시대 백자대호)

이 교수는 “앞서 여덟 작가를 관통하는 회화의 흐름은 완벽하고 세련된 정제미를 추구하기보다 꾸밈없이 자연스러운 간결함을 선호한다. 시대를 대표하는 한국미술을 돌아보면, 집약점은 역시 ‘조선적인 멋’에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어 “한발 더 나아가 수화 김환기로 완성되는 한국미의 정체성은 백자 달항아리의 조선미로부터 비롯됐다”며 “달항아리 시대부터 김환기 시대까지 추구했던 조선미야말로 한국미의 꽃이자 중심인 만큼 조선 후기부터 근현대까지 300년 전체를 대표하는 최대 라이벌은 백자 달항아리 도공과 김환기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달항아리’(백자대호)는 눈처럼 흰 바탕색과 둥근 형태가 보름달을 닮았다 해 붙여진 이름이다. 이 교수는 미술사학자 고 최순우의 표현을 빌려 “아주 일그러지지도 않았으며 더구나 둥그런 원을 그린 것도 아닌 이 어리숙하면서 순진한 아름다움을 찬미하게 된다”고 말했다.

달항아리는 규모가 커서 한번에 물레로 만들기 어려워 위와 아래의 몸통을 따로 만들어 붙인다. 김환기는 달항아리를 무척 사랑했다.

   
▲ 김환기‘산월’

이 교수는 “김환기 작품에 자주 등장하는 달항아리가 이같은 사실을 잘 보여준다”며 “김환기가 그토록 달항아리를 사랑해 자기 예술의 멘토로 삼았던 사실에서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산 위에 뜬 짙푸른 달이 달항아리의 자태를 연상케 하는 김환기의 유화 ‘산월’을 보여주며 “달항아리와 김환기의 작품이야말로 ‘한국미술사 최고의 절정’을 상징하는 라이벌이라해도 과언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김 교수는 김환기의 작품세계를 서울시대(1945~1955), 파리시대(1956~1959), 다시 서울시대(1959~1963), 뉴욕시대(1963~1974)로 크게 구분해 설명했고, 작가의 삶 속에 켜켜이 숨어있는 예술과 감성 스토리를 화보와 함께 풀어내 큰 호응을 이끌었다. 홍영진기자 thinpizza@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대전 서구 도마·변동 재정비촉진지구 첫 사업 ‘도마 e편한세상 포레나’ 이달 분양
2
“KCC스위첸 브랜드 타운 조성”울산 동구 전하동 일대 ‘KCC스위첸 웰츠타워’ 주목
3
더채소 무농약 수경재배 새싹귀리분말가루 출시, 새싹귀리 청포도분말 이벤트
4
미래에셋생명 분당지점 고선진, 2019년 최연소 지점장 발탁
5
온수매트브랜드 ‘잠솔솔 온수매트’, 온수매트곰팡이, 전자파, 소음 걱정 없는 무동력온수매트로 홈쇼핑온수매트 중 단연 돋보여
6
대전해물맛집 '해다온', 코스로 맛보는 해물찜 '눈길'
7
새울산새마을금고, 18일 창립 40주년 및 자산·공제 5000억 원 달성 기념 대잔치
8
투자자들 사이에서 화제 되는 `스포와이드` 뭐길래
9
보육주간 특별기고, 양경아 울산광역시어린이집연합회 회장
10
미용실 헤어트리트먼트 1+1 에센스 증정 이벤트, 아론day 단 하루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등록번호 : 울산,아01105 | 발행인 : (주)경상일보 엄주호 | 편집인 : 엄주호 | 등록날짜 : 2018년 4월 23일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